매주 목요일 밤 방영되는 MBC의 신규 예능 <킬빌>(10부작)은 래퍼 도끼, 리듬파워, 비와이, 양동근, 산이, 제시, 치타 등이 출연하는 서바이벌 경연 프로그램이다. 빌보드를 평정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앞세우면서 지상파로는 다소 파격적인 '19세 관람가'까지 시도했지만, 현재 3회까지 방영된 가운데 시청률은 겨우 1%대에 머물고 있다.
 
그러던 중, 최근 '빌보드 평정' 취지와 다른 이유로 이 프로그램이 도마에 올랐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1회에서 가수 산이의 무대 배경으로 'I♥몰카' 문구가 쓰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불법촬영 문제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해당 문구를 방송에 내보낸 것과 관련해 제작진을 향한 비난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이와 관련, 15일 오후 래퍼 산이가 자신의 SNS를 통해 "'킬빌' 촬영 당일 리허설 영상 원본입니다"라며 당시 리허설 영상을 공유했다. 이 영상에서는 무대 배경에 'I♥몰카'라는 문구가 화면에 나타나고, 이후 '몰카'라는 단어 위에 X 표시가 그어진다. 하지만 리허설 영상과 달리 당시 방송된 공연 장면에서는 문구 위에 X 표시가 없었고, 이에 <킬빌>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상황이다.
 
 <킬빌> 1회 중

<킬빌> 1회 중ⓒ MBC

 
방송된 내용만 놓고 보면, 1회에 방영된 1차 경연 무대에서 산이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자신의 곡 '워너비 래퍼(Wannabe Rapper)'를 불렀다. 산이가 공연을 하는 동안 무대 뒤쪽의 스크린에서는 노래 가사 일부와 관련 이미지가 계속해서 노출됐다. 그리고 "I'm feminist"라는 소절을 부르는 부분에서 문제의 문구, 'I♥몰카'가 스크린 양쪽에 큰 글씨로 나타났다.
 
산이는 지난해 11월 발표한 곡 '페미니스트'에서 "야 그렇게 권릴 원하면 왜 군댄 안 가냐. 왜 데이트 할 땐 돈은 왜 내가 내. 뭘 더 바래 지하철 버스 주차장 자리 다 내줬는데 대체 왜"라며 여성들을 겨냥한 가사로 한바탕 '여혐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어 소속사 연말 콘서트에서도 "워마드는 독, 페미니스트 노(NO) 너네 정신병"이라는 문제 발언으로 관객들의 비난을 받았다. 이후 소속사와도 계약을 종료하고 주로 유튜브를 통해 활동하던 산이는 이번 방송으로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이날 경연곡 '워너비 래퍼'에서도 산이는 "여잘 왜 혐오해(no no no). I'm feminist(u know). l love them ladies"라는 가사로 '페미니스트'와 유사한 입장의 노래를 선보였다. 산이의 주장대로 이후 'I♥몰카' 문구 위에 X표를 했다고 해도, 'I♥몰카'라는 문구 자체를 공연 배경으로 사용한 이유를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킬빌> 1회 중

<킬빌> 1회 중ⓒ MBC

 
사과문 게재하고도 해당 장면 삭제하지 않은 MBC

'I♥몰카' 문구 논란과 관련해 MBC는 당초 출연진 뒤에 숨어 한 발 빼는 태도를 보이다가, 비난이 거세지자 지난 14일 <킬빌>의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1월 31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 <타깃 빌보드 : 킬빌> 1회의 힙합 아티스트 '산이' 공연 중 'I♡몰카'란 표현이 1초간 무대배경에 노출되었습니다.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에 대해 사전 시사를 하였음에도 해당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방송에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하겠습니다."

 
경연 현장에서나 편집·시사 단계에서 몇 차례나 확인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이를 인지하지 못한 제작진의 책임이 커 보인다. 불과 지난해 불법촬영 이슈로 수십만 명의 여성들이 시위에 참여했고, 정부에서도 대대적인 단속을 선언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I♥몰카'라는 문구가 버젓이 무대 배경에 사용되고 심지어 지상파 방송에서 방영까지 됐다는 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다. 이건 소통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고 봐도 될 듯하다.
 
특히 제작진은 '여혐' 논란에도 불구하고 산이를 섭외했다면 문제될 부분이 없는지 사전에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다. "해당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는 말은 최소한의 책임도 다하지 않았다는 얄팍한 변명일 뿐이다. 
 
제시-치타 여성 래퍼간 경쟁 부추기는 편집과 자막

제작진의 젠더 감수성 문제가 지적된 부분은 비단 이 장면 하나로 그치지 않는다. <킬빌>에 출연하는 7팀의 래퍼 중 여성인 제시와 치타를 계속 둘만의 경쟁구도로 몰아가는 것이 대표적이다.

1회 초반부의 멤버 소개에서도 "근데 여자 (래퍼) 또 없어요?"라는 제시의 질문으로 치타를 소개하는가 하면, 방송에서는 제시 무대를 보고 "치타가 약간 긴장하겠다. 신경전이 벌써부터 느껴지는데?"라는 양동근의 발언과 치타의 표정을 함께 보여줬다.
  
 <킬빌> 2회 중

<킬빌> 2회 중ⓒ MBC

  
치타가 공연하는 부분에서는 환호를 보내거나 놀라워하는 남성 래퍼들의 반응과 달리 제시의 무표정에 "긴장", "경계" 또는 "못마땅" 등의 자막을 붙여 유독 제시가 치타를 의식하는 것처럼 편집했다. 하지만 실제 치타 무대가 끝난 후 제시의 첫 반응은 "확실히 준비를 많이 한 게 보인다. 멋있다"였다.
 
이렇게 두 여성 래퍼의 대결 구도를 설정함으로써 당사자의 의도와는 별개로 제시와 치타는 남성 래퍼들이 포함된 전체 경쟁에서 구분되는 별도의 존재가 된다. 여성 출연진에 대한 전형적이고 게으른 편집이 불러온 또 하나 최악의 장면이다.

방송의 흥행 여부를 판가름하는 것이 비단 '재미'에만 있지 않은 오늘날, <킬빌>은 한국 예능의 한계를 너무도 선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여성을 위한 문화콘텐츠 리뷰 미디어 <치키>(http://cheeky.co.kr/2741)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세상의 변화는 우리네 일상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믿는, 파도 앞에서 조개를 줍는 사람.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