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항쟁 북한군 개입설 주장을 반박하는 다큐멘터리 <김군>

518 광주항쟁 북한군 개입설 주장을 반박하는 다큐멘터리 <김군>ⓒ 1011 필름

   
김진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모독'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 독립영화 기획전에서 광주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의 진실을 쫓는 다큐멘터리 <김군>을 상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한 해를 빛낸 독립영화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는 '2019 으랏차차 독립영화' 기획전이 2월 14일(목)~17일(일)까지 4일간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린다.

'으랏차차 독립영화'는 (사)한국독립영화협회에서 매년 선정하는 '올해의 독립영화' 중 인디스페이스가 선택한 영화들을 소개하는 자리로, 2013년부터 매년 초 열리는데, 올해로 7회를 맞았다.
 
블랙리스트 정권 때인 2015년에는 영진위가 기획전과 영화제 등에 적용됐던 등급분류면제제도를 폐지하려고 해 그해 상영작 중 3편이 상영이 취소되는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올해는 지난해 개봉했던 작품들과 영화제 등에서 공개된 신작들 중 변함없이 꼭 기억해야 할 독립영화 10편을 엄선했다.
 
10편의 영화 중 주목되는 영화는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공개됐고,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군>이다. 지만원씨의 '북한군 개입설'을 밀도 있게 검증한 영화로, 그 허구성을 반박하고 수십 년간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80년 5월 광주 피해자들의 아픔을 돌아보게 하는 작품이다.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렸던 5월 광주를 왜곡하고 역사적 사실마저 부정하려는 세력들에게 단호히 일침을 가하는 영화이기도 하다. 아직 개봉 일정이 결정되지 않아 언제쯤 대중들과 만나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5.18에 대한 왜곡과 비하 시도가 끊임없이 자행되고 있는 때 '2019 으랏차차 독립영화'를 통해 상영된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크다.
 
이번 상영은 5월의 진실을 폄하하고 훼손하려는 시도에 대한 한국 독립영화의 경고나 다름없다. <김군>은 숨겨진 진실을 찾아내는 독립영화 카메라의 힘을 보여주며 드러난 사실조차 거짓으로 덧칠하려는 세력들을 향해 일갈한다. 
 
숨겨진 진실 찾는 독립영화 카메라
 
 '2019 으랏차차 독립영화 기획전' 프로그램

'2019 으랏차차 독립영화 기획전' 프로그램ⓒ 인디스페이스

 
<김군> 외에도 독립영화의 빼어난 수작 9편이 상영작 목록에 올랐다. 군 생활을 제대로 조명한 최초의 다큐멘터리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대상 수상작인 <군대> 또한 기대되는 작품이다.
 
노조파괴에도 파괴되지 않는 인간이고자 하는 그들의 모습을 따라가는 <사수>는 언론에 소개되지 않는 유성기업 노조의 모습을 담았다. 혹독한 탄압을 겪으며 처절하게 버텨내는 유성기업 노동자들 모습 속에 일부 언론의 노조 때리기가 얼마나 악의적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유성기업과 금속노조 유성기업 지회의 갈등과 관련해 노조 측에 불리한 보도를 낸 몇몇 언론사들은 최근 언론중재위로부터 정정 및 반론보도 결정을 받기도 했다.
 
지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감독조합상을 받은 김진유 감독의 <나는 보리>와 크루징스팟이 가진 의미를 극장을 중심으로 탐구하는 임철민 감독의 <야광>(감독 임철민), 기억과 존재에 관한 진중한 고민이 담긴 조민재 감독의 <작은빛> 등 미개봉 작들도 먼저 만날 수 있다.
 
지난해 개봉작 중에서는 인물들을 연결하는 씨줄과 날줄이 흥미로운 이완민 감독의 <누에치던방>, 책감과 슬픔에 관한 이야기인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를 만날 수 있다. <살아남은 아이>는 1만 관객을 돌파한 독립영화 화제작으로 부산 영평상 각본상과 신인연기자상 수상했고,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선정한 2018년 영화 11선에 포함되기도 했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여성의 도시살이를 담아낸 전고운 감독의 <소공녀>는 대종상과 청룡상 부일영화상 등에서 신인감독상과 시나리오를 수상한 수작이다. 인디스페이스에서 단독 개봉했던 <춘천춘천>도 상영된다.
 
개봉작을 제외한 미개봉작 6편은 모두 관객과의 대화가 마련됐다. <김군>, <군대>, <사수> 등은 최근 현안들과 관련돼 있어 뜨거운 대화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