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아래 맨유)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가파른 상승세의 맨유가 파리 생제르맹(아래 PSG)마저 넘어 완전한 부활에 성공할 수 있을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맨유와 프랑스 리그1의 PSG가 오는 13일 오전 5시(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를 가진다.

'막강' 전력 앞세운 PSG, 최근 흐름은 맨유의 편

객관적 전력은 PSG가 앞서지만, 흐름은 맨유의 편이다. 최근 맨유의 기세가 무시무시하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대행 부임 이후 모든 것이 변했다. 솔샤르 감독 대행이 지휘봉을 잡은 11경기에서 맨유는 무려 10승 1무의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중위권을 맴돌던 리그 순위도 어느덧 4위까지 수직 상승했다.
 
 맨유의 솔샤르 감독대행

맨유의 솔샤르 감독대행ⓒ AFP/연합뉴스

 
눈부신 성과만큼 경기 내용도 뛰어나다. 수비 지향적이었던 전임 감독 조세 모리뉴와 다르게 솔샤르 감독 대행은 공격 축구로 힘을 내고 있다. 모리뉴 아래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공격수들은 솔샤르의 지휘 아래 물 만난 고기처럼 활기차게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최근 11경기에서 28골을 터뜨린 수치가 맨유의 공격력을 증명한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전보다 나은 모습이지만, 유독 폴 포그바의 부활이 눈에 띈다. 모리뉴 체재에서 애매한 역할로 인해 갈피를 못 잡던 포그바는 이제 없다. 솔샤르 감독 대행의 전술 덕에 최근 포그바는 자신의 공격 재능을 마음껏 뽐내고 있다. 솔샤르 밑에서 무려 8골과 5개의 도움을 쏟아낸 포그바다.
 
 맨유 앙토니 마르시알(아래)과 제시 린가드(위) 선수의 모습.

맨유 앙토니 마르시알(아래)과 제시 린가드(위) 선수의 모습.ⓒ AP/연합뉴스

 
무서울 게 없는 맨유다. 팀의 중심 포그바가 완전히 살아났고, 마커스 래쉬포드와 앙토니 마샬 등 젊은 공격수들은 에너지가 넘친다. 중원은 안정을 찾았고 수비진도 정상 궤도에 올랐다. 수문장 다비드 데 헤아는 굳이 설명이 필요 없다.

주말에 있었던 풀럼FC와 경기에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맨유는 포그바 등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며 PSG와 경기를 대비했다. 선수들 사기가 하늘을 찌르고, 팬들도 클럽에 대한 신뢰를 회복했다. 모든 준비를 마친 맨유다.
 
 맨유의 앙토니 마르시알(왼쪽)과 폴 포그바(오른쪽)

맨유의 앙토니 마르시알(왼쪽)과 폴 포그바(오른쪽)ⓒ AP/연합뉴스

 
반면 PSG의 분위기는 하향세다. '에이스' 네이마르의 부상이 결정적이었다. 네이마르는 지난달 RC 스트라스부르와 경기 도중 다쳤다. 지난 시즌 당했던 오른발 중족골 골절 부상이 또 발생했다. 맨유와 챔피언스리그 1차전은 물론이고 2차전 출전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PSG는 오직 챔피언스리그 정복을 위해 거액의 이적료를 지불하고 네이마르를 FC 바르셀로나에서 데려왔다. 하지만 지난 시즌에 부상으로 네이마르가 레알 마드리드와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 나서지 못했던 기억만 반복하고 있다. 분위기가 좋을리 만무하다.

'공격의 핵' 네이마르에 카바니 부상... 맨유가 PSG 잡아낼까
 
 PSG의 킬리안 음바페

PSG의 킬리안 음바페ⓒ AFP/연합뉴스

 
킬리안 음바페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PSG 공격의 핵이 네이마르임은 부정할 수 없다. 지난 시즌보다 효율적으로 플레이하며 팀을 이끌던 네이마르다. 당장 PSG는 네이마르 부상 이후 올림피크 리옹에 덜미를 잡히는 등 경기력이 떨어진 모습이다. PSG는 아직 네이마르 부상에 대한 뚜렷한 해결책을 찾지 못한 상태다.

설상가상으로 주포 에딘손 카바니도 지난 주말 리그 경기에서 엉덩이 부상을 당해 맨유전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살얼음판 승부에서 카바니의 '한 방'이 없다는 사실은 파리에 매우 부정적인 소식이다. 여러모로 악재가 겹치는 PSG다.

그나마 PSG의 위안거리는 발목 부상이었던 미드필더 마르코 베라티가 복귀했다는 점이다. PSG의 감독 토마스 투헬도 BBC SPORT를 통해 "챔피언스리그 같은 큰 경기에서는 경험 많은 선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베라티의 회복을 반겼다. 그동안 PSG가 챔피언스리그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줄 때는 베라티의 활약이 절대적이었음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맨유와 PSG의 대결이 성사될 당시만 해도 PSG의 우세가 점쳐졌지만, 판도는 이제 완전히 변했다. 누가 이겨도 이상하지 않은 백중세다. 그럼에도 기세는 맨유의 편이다. 맨유가 PSG를 잡고 완전한 부활을 선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