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배우들의 천만 자축

<극한직업> 배우들의 천만 자축ⓒ CJ ENM

 
<극한직업>이 개봉 15일째인 6일, 꿈의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집계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6일 오후 12시 25분께 누적 관객수 10,003,087명으로 천만을 넘어섰다.
 
한국영화 역대 18번째 천만 영화가 됐고, 외화까지 합치면 역대 23번째로 천만 영화 대열에 합류했다. <극한직업>은 지난 1월 23일 개봉과 동시에 36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후 보름 동안 정상을 한 번도 내주지 않으며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개봉 첫 주말이었던 26일(995,133명)과 27일(1,032,769명)에는 역대 1월 최다 일일 관객수 신기록을 이틀 연속 수립하기도 했다. 개봉 8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10일째인 지난 1일에는 5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설 연휴 기간 천만 기대감을 높였다. 5일 설날에는 하루 113만 관객을 기록하면서 연휴 천만 돌파를 확정지었다.
 
천만 돌파 속도도 상당히 빨랐다. 개봉 15일 만에 천만 관객을 돌파는 역대 23편의 천만 영화 중 세 번째 빠른 속도다. <극한직업>보다 빠르게 천만 관객 고지를 달성한 영화는 12일이 걸린 <명량>과 14일이 걸린 <신과 함께-인과 연> 단 두 편뿐이다. <신과함께-죄와 벌>(16일), <택시 운전사>(19일), <부산행>(19일),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19일) 등도 <극한직업>의 흥행 속도에 미치지 못했다.
 
이병헌 감독은 <힘내세요, 병헌씨>(2012), <스물>(2014), <바람 바람 바람>(2017>에 이은 본인의 4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천만 감독 대열에 합류했다. 이병헌 감독은 "얼떨떨하다"며 "함께 작업하며 고생한 스탭, 배우들과 기분 좋게 웃을 수 있어 행복하고 무엇보다 관객분들께 감사하다"고 천만 돌파 소감을 전했다.

류승룡 배우에게는 4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류승룡 배우는 이전 작품인 <광해, 왕이 된 남자>(2012/1,230만), <7번방의 선물>(2013/1,280만), <명량>(2014/1,760만) 세 편의 영화가 천만을 넘기며 흥행력을 검증받았다.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으로 웃음과 액션을 동시에 선보인 이하늬 배우나, <범죄도시>의 조폭 역할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진선규 배우는 첫 천만 배우로 오르며 주가를 높였다. 또 드라마 <응답하라 1988>과 영화 <부라더> 등을 통해 예열시킨 코믹 본능을 제대로 발산하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이동휘와 영화에서 신선한 웃음을 선사한 공명까지 모두가 천만 배우로의 영예를 안게 됐다.
 
모험적인 개봉, 경쟁작 적은 것도 행운
 
 <극한직업>의 한 장면

<극한직업>의 한 장면ⓒ CJ ENM

 
<극한직업> 흥행은 편안하게 웃고 싶었던 관객들의 욕구를 채워줬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실 개봉 전에 이 영화의 천만을 예측한 사람은 없었다. 작품성이나 완성도보다는 웃음으로 승부하는 전형적인 상업 영화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미디 영화인 <내 안의 그놈>이 올해 첫 손익분기점 영화가 된 것이 전조 증상이었다. 개봉과 함께 극장은 관객들로 들어찼고, 가파른 흥행 상승을 이뤄냈다.
 
<극한직업>은 '순도 100% 웃음'에 대한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제대로 웃기고 싶었다"던 이병헌 감독 말처럼, 특유의 말맛 코미디와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어우러지며 쉴새 없이 터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각자 극한의(?) 생업 전선에서 살고 있는 관객들이, 형사와 소상공인으로 짠내 나는 일상을 살아가는 주인공들의 반전 활약상을 보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카타르시스를 느낀다는 평도 많다. 관객과의 공감대 형성도 대박 흥행의 원동력이 됐다.
 
모험적인 개봉이 성공한 것도 큰 역할을 했다. 최근 명절이나 연말 성수기를 앞두고 미리 개봉한 영화들의 성적이 좋지 못했다. 흥행분석가인 이하영 전 시네마서비스 이사는 "설 연휴 2주전이라는 것은 배급사 입장에서는 개봉 하기에 아주 애매한 주다. 일종의 도박이었다"고 말했다. "잘 되더라도 설 연휴까지 이어갈 수 있을 지가 문제고, 혹시라도 성적이 나쁘면 설 연휴 맛도 못 보고 바로 극장에서 내려와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극한직업>이 과감하게 개봉일을 선택했고, 성공한 것이다.
 
대진운 역시 천만 흥행에 기여했다. 경쟁작이 적어 올해 설 시즌 개봉 영화는 <뺑반> 하나. 지난 추석처럼 한국영화만 4편이 경쟁하거나 지난 크리스마스와 연말처럼 한국 영화 3편이 할리우드 대작들과 함께 붙어 제 살 깍아먹기 경쟁에 나선 것과는 달랐다.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 <극한직업>으로의 쏠림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설날 전체 관객 수 증가도 힘이 됐다. 지난 추석 시즌 5일 연휴 관객이 664만 정도였는데, 연휴를 하루 남겨둔 5일까지 624만이 찾았고, 가장 많은 관객이 몰리는 6일 대략 최소 130만 안팎의 관객이 추가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추석에 비해 관객이 100만 이상 증가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0~2018년까지 명절 평균 관객이 122만 정도인 것을 볼 때 올해는 10% 이상 늘어났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