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진출이란 성과는 가져왔지만 여전히 나아지지 않은 경기력은 우려를 지워내진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 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 승리를 거두고 중국전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16강진출을 확정지었다.

16강 진출에 결정적이었던 김민재의 A매치 데뷔골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거둔 큰 수확이다. 하지만 전체적인 경기 내용을 봤을 때 지난 필리핀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 계속 이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상대에게 기회를 내준 것을 비롯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실수, 다득점이 나오지 않는 공격력 등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한 토너먼트를 앞두고 걱정거리만 더욱 늘었다.

패스미스와 골 결정력 부재, 대표팀의 발목 잡다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슛을 하고 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한국과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반전에는 패스미스, 후반전에는 골 결정력 부재가 한국을 괴롭혔다. 특히 패스미스가 상당히 잦았다는 점에서 키르기스스탄전에 대한 평가는 안 좋을 수밖에 없다. 상대인 키르기스스탄도 자주 패스미스를 범했는데, 문제는 한국의 전력이 한 수 위라는 점이었다. 객관적 전력 차이가 났음에도, 한국은 잦은 패스미스를 보여줬고 이는 경기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첫째, 한국팀의 패스미스는 경기의 맥을 끊는다는 점에서 문제였다. 키르기스스탄전에서 한국은 공격 전개과정에서 손발이 맞지 않는 등 조직력에 상당히 문제가 있음을 보여줬다. 결국 패스미스로 인해 전체적으로 힘이 빠지는 현상을 초래했고, 경기를 유리하게 가져갈 수 있는 상황이 왔을 때도 그걸 살리지 못했다. 

둘째, 한국 대표팀은 하고자하는 축구를 하지 못했다. 벤투 감독 부임 이후 한국축구는 후방에서 짧은패스 플레이를 통한 빌드업으로 볼 점유율을 가져감과 동시에 스피디한 공격으로 상대를 공략했었다. 하지만 지난 필리핀전과 키르기스스탄전에서는 전력이 낮은 팀을 상대하면서도 패스미스 등 조직력이 올라오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 것. 이로인해 벤투 감독이 하고자 하는 축구가 제대로 구현되지 못했고 두 경기 모두 어려운 승리를 가져갈 수밖에 없다.

셋째, 상대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준다는 점이 문제였다. 키르기스스탄 입장에선 자신들보다 전력이 뛰어난 한국이 잦은 패스미스를 범하며 경기 흐름을 가져가지 못한다면 오히려 버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키르기스스탄 역시 한국의 첫 상대인 필리핀과 마찬가지로 득점을 터뜨릴 수 있는 기회를 몇 차례 만들었다. 또 슈팅 숫자 역시 한국에 크게 밀리지 않을 정도로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패스미스만큼 이날 한국의 발목을 잡은 건 골 결정력 부재였다. 필리핀전과 달리 전반전 초반부터 득점 기회를 잡은 한국은 전반전 황의조와 구자철 등이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골대를 외면하거나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가장 아쉬웠던 장면은 전반 35분에 발생했다. 구자철의 패스를 받은 이청용이 골대를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 볼은 골대를 넘어가면서 선제골에 실패했다. 다행히 7분뒤 김민재의 득점이 나오면서 한숨 돌렸지만 분명 쉽게 갈 수 있는 것을 어렵게 간 상황인 것은 틀림 없었다.

후반전 역시 골 운이 없었다. 특히 후반 중반 이후 황의조와 황희찬이 잡은 3차례 득점기회에서 모두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쉬웠다. 또한 경기 막판 황희찬과 지동원이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이번에는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추가골에 실패했다. 결국 한국은 경기막판까지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경기를 펼칠 수밖에 없었다.

다득점 실패한 대표팀, 중국전 부담 커져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승리한 한국은 필리핀을 3-0으로 물리쳐 2승을 기록한 중국과 승점 6점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뒤지며(중국 +4, 한국 +2) 2위를 기록하게 됐다. 따라서 16일 밤 10시 30분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경기는 한국에겐 부담스러운 일정이 됐다.

먼저 여전히 나아지지 않는 경기력이 걱정이다. 필리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보여준 한국의 경기 내용은 대회초반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부족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게다가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는 골 결정력 역시 한국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오른쪽 풀백 이용이 경고누적으로 중국전에 출전할 수 없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이용의 공백을 김문환이 메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는 그동안의 A매치에서 뚜렷한 인상을 심어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문환이 중국전에서 그 부담감을 이겨낼 수 있을지는 물음표가 붙는다. 특히 김문환이 위치한 자리에는 중국 공격의 핵심인 우레이가 나설 것으로 보여, 이날 승부도 결국 여기서 갈릴 공산이 크다.

중국과의 경기에선 대표팀 주장이자 에이스인 손흥민이 합류한다는 점은 팀 전체적인 분위기를 고려했을 때 희소식이다. 하지만 14일 새벽 열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리그경기를 소화하고 합류해 이틀 만에 치르는 중국전에 손흥민이 출전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 따라서 대표팀은 사실상 손흥민 없이 조별리그 3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황희찬을 비롯해 이청용, 이재성등 2선에 포진한 선수들의 활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전에서 다득점 승리에 실패하며 중국전에 대한 부담감이 커진 대표팀. 그러나 이 고비를 넘겨야 우승으로 가는 토너먼트 대진이 한결 수월해지는 것은 분명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