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온 가족이 웃으며 볼 만한 역대급 코미디 영화를 스크린을 통해 만날 수 있게 되었다. 바로 영화 <극한직업>이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극한직업>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함께했다. 영화는 해체 위기의 마약반 형사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마약반 형사 5인방의 '위장 창업' 이야기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CJ엔터테인먼트

 
<과속스캔들>, <써니>, <타짜-신의 손>의 각색을 담당했던 이병헌 감독이 영화 <극한직업>에서 메가폰을 잡았다. 이 감독은 "시나리오 단계부터 생각한 건 오직 웃음"이었다면서 "영화를 만드는 사람과 보는 사람이 많이 웃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것을 찾아보기보다는 조금 더 재밌게 비틀어보자는 생각으로 작업을 한다"라고 밝히며 "형사가 나오고 악당도 나오는데 여기에 치킨이 나오면서 비틀어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영화 <극한직업>의 한 장면ⓒ CJ엔터테인먼트

 
마약반 리더 고 반장 역의 류승룡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부터 웃음이 나왔다"면서 "컷 소리가 날 때마다 웃음이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고 반장' 역을 맡으면서 12kg 정도 감량했다. 류승룡은 "모든 배우들은 극 중에 맞게 몸을 디자인한다"라며 "전작이었던 영화 <염력>에서 너무 불려놓은 탓에 몇 개월 정도 치킨, 밀가루 등을 줄였다"고 말했다. 

마약반 만능 해결사 '장 형사' 역의 이하늬는 "지금까지 해온 작품들과는 달리 다섯 명의 호흡이 중요했던 작품"이었다면서 "편안하게 작업했기에 행복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극 중에서 이하늬는 매혹적인 미모를 강조하기보단 잦은 욕설을 하거나 민낯을 선보인다.

마약반 절대 미각 '마 형사' 역의 진선규는 배역에 대해 "원래 나와 비슷한 느낌"이라며 "너무나도 하고 싶었던 역할"이라고 밝혔다. 마약반 막내인 열정 충만의 '재훈' 역의 공명은 극 중 마약에 취한 연기를 하는데 "그냥 현장에서 '정말 약 빨았다' 생각하고 임했다"면서 "실제로도 내가 정신을 가지고 있는 건가 싶을 정도로 배역에 빠져들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배우들은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 한결같이 즐거웠다며 극찬했다. 후속작 계획에 대해 묻자 이 감독은 "속편에 대해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면서 "관객들의 반응이 좋다면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