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하트로 보우하사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형민, 조안, 이소연, 재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 '용왕님 보우하사' 하트로 보우하사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형민, 조안, 이소연, 재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이정민

 
"모든 건 시간이 지나면 발전하고 새로워집니다. 우리 드라마가 그 기준점이 될 것 같습니다. 우리 작품 다음에 일일드라마를 만드는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하고 만드셔야할 것 같습니다." 

10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재희는 자신감이 넘쳤다.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직후 "우리가 찍었지만 너무 좋다. 팔이 안으로 굽는 것 같지만 기대가 된다"면서.  

MBC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 분)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남자 마풍도(재희 분)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를 그린다. <훈장 오순남> <금 나와라 뚝딱> 등을 연출한 최은경 PD와 <비밀과 거짓말> <훈장 오순남> 등을 연출한 김용민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용왕님 보우하사' 최은경 PD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최은경 PD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 '용왕님 보우하사' 최은경 PD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최은경 PD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이정민

 
연출을 맡은 최은경 PD는 "아버지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효녀 심청이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기획하게 됐다"면서 "드라마의 제목은 용왕리에 사는 심청이에 대한 이야기이고, 물에 빠진 심청이가 죽지 않고 살아 돌아오면서 이야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렇게 지었다"고 설명했다. 

이 드라마는 또 심청이에게 '테트라크로맷'이라는, 1억 가지 색을 구분할 수 있는 독특한 유전자 변이를, 마풍도는 온 세상이 검은색과 흰색으로만 보인다는 설정을 부여했다.

이런 캐릭터 설정에 대해 최 PD는 "기획 단계에서 세상을 우리가 어떤 색으로 볼 것인지, 어떤 색을 후손에게 물려줄 것인지 이야기하다 공감 능력이 넘치는 여자가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남자의 삶에 들어가 위로가 돼주면 좋겠다는 이야기로 발전했다. 공식 포스터에 '세상은 어떤 색깔일까요'라는 문구가 나오는데, 우리가 살면서 놓치고 있는 많은 색깔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고, 그런 능력을 콘셉트로 잡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용왕님 보우하사>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납치, 교통사고 등 자극적인 요소가 많이 등장하기도 했다. 최은경 PD는 "임팩트 있는 내용 위주로 담다보니 자극적으로 보인 것 같다. 드라마든 이야기든 극적인 요소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분명한 건 그동안 연속극이 가진 전형적인 흐름보다는 로맨틱 코미디나 시트콤적인 성향을 가진 작품이라는 점이다. 직접 보시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재희, 세련된 블랙커플 배우 이소연과 재희가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재희, 세련된 블랙커플배우 이소연과 재희가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이정민

 
배우 이소연은 그동안 화려하고 도시적인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것과 달리 이번엔 촌스러운 이미지의 캐릭터를 맡았다. "초반 촬영하면서 이렇게까지 촌스러워도 되나 싶을 정도로 억척스럽고, 돈을 위하 물불 안 가리고 사는 캐릭터를 맡았다. 굉장히 밝은 에너지를 가진 씩씩한 아이"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소연은 극 초반 교복을 입고 연기를 펼치기도 하는데,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며 웃은 뒤, "나도 걱정했고 쑥스럽고 창피하다. 그래도 내가 맡은 역할이니 최대한 내 안의 순수함을 끌어와 고등학생 역할을 해보려고 한다. 열심히 했으니 시청자가 집중해 봐줬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이어 기존 드라마 속 캔디 캐릭터와 차이에 대해 "심청이는 밝은 기운은 기본적으로 가진 캐릭터지만 가족을 위해서라면 남들이 하지 못하는 것까지 시도하는 캐릭터다. 담을 넘거나 뛰어다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단순한 캔디형 캐릭터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피아니스트 재희는 "이 엄청난 드라마에 이름부터 멋있는 캐릭터를 맡았다"면서 "일일드라마라고 생각하면 떠오르는 한두 가지가 있을 텐데 그 모든 걸 지워버릴 수 있는 드라마"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건 시간이 지나면 발전하고 새로운 걸 보여줄 수밖에 없는데 우리 드라마가 그 기준점이 될 거다. 우리 드라마 다음에 만드는 일일 드라마는 많은 생각을 해야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용왕님 보우하사' 조안-김형민, 악역 보여드릴게요! 배우 조안과 김형민이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 '용왕님 보우하사' 조안-김형민, 악연 보여드릴게요!배우 조안과 김형민이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남자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14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 이정민

 
조안은 극중 심청이의 언니인 여지나 역을 맡아 심청이와 대립 구도를 세울 예정이다. 조안은 "여지나는 우리 옆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주변 인물을 질투하는 인물이다. 이상과 현실과의 간극 속에서 괴로워하고 열심히 살아간다"면서 "여러 악역들들은 주인공에게 위에서 고난을 주는 파워가 있는데 여지나는 아무 것도 없다. 그래서 더 처절한 악역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뺨 때리는 장면이 나올까 싶어 집에서 혼자 뺨 때리는 연습, 소리지르는 연습도 해보고 있다. 열심히 해서 전과 다른 악역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여지나를 사랑하다 배신당하는 백시준 역할의 김형민은 "인생에 3번의 중요한 기회가 있다는데,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모든 작품을 열심히 대하고 있지만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하고 있다. 좋은 영상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배우들의 강한 자신감과 남다른 각오가 담긴 <용왕님 보우하사>. 오는 14일 월요일 오후 7시 15분 첫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