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에게 버려진 반려견의 삶은 어떻게 이어질까. 7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영화 <언더독> 언론 시사회에서 그 상상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시사회에는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도경수, 박소담, 이준혁이 자리했다.
 
<언더독>은 어느 날 주인에게 버림받은 강아지 '뭉치'(도경수)가 험난한 거리 생활을 시작하게 되면서 여러 강아지와 함께 위기를 극복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뭉치' 역 도경수 "반려견의 소중함을 알려드리고 싶다"
 
<언더독> 포스터 <언더독> 포스터

▲ <언더독> 포스터<언더독> 포스터ⓒ NEW

 
이날 현장에서 오성윤 감독은 작품에 관해 "아동을 대상으로 한 애니메이션이라기 보다는 성인과 아이들이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영화"라며 "<언더독2>도 지금의 작품과 비슷하게 제작하려고 한다"고 사실상 후속편 제작 계획을 밝혔다.
 
이어 오 감독은 "영화가 가지고 있는 예술적, 문화적 가치 등이 있겠지만 저한테는 사회적 가치가 중요하다"면서 "계속 이 사회적 가치를 가지고 가는 사실주의 애니메이션을 추구하겠다"고 작품관을 설명했다.
 
공동연출을 맡은 이춘백 감독 역시 "오성윤 감독과 생각이 거의 비슷하다"면서 "다음 작품도 한 걸음 나아가는 아트워크(?)를 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또 "<언더독>이라는 작품을 통해 사회적 약자들이 쫓겨나는 존재가 아니라 능동적으로 행복의 땅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고 싶다"고 덧붙였다.
 
뭉치 역의 배우 도경수는 관객들에게 무엇을 전달하고 싶냐는 질문에 "반려견의 소중함을 알려드리고 싶고 그 강아지들로 인해 희망과 용기 있는 도전을 하는 행복함을 전달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자신이 키우는 반려견을 소개하면서 "반려견은 나의 가족이라고 생각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밤이' 역 박소담 "편하게 보러 오셔서 많이 치유 받으셨으면"
 
<언더독> 포스터 <언더독> 포스터

▲ <언더독> 포스터<언더독> 포스터ⓒ NEW

 
밤이 역을 맡은 배우 박소담은 "시나리오를 읽고 굉장히 위로를 많이 받았다"면서 "관객들이 편하게 보러 오셔서 많이 치유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강아지들의 시선으로 사람들을 바라보는 모습이 너무 잘 담겨있다"면서 "우리 집 강아지를 보면 마음이 뭉클해져 눈이 마주칠 때마다 제발 오래 살아달라고 말하곤 한다"고 전했다.
 
악당인 사냥꾼 역을 맡은 배우 이준혁은 첫 더빙으로 곤혹을 치렀다. 그는 "액션이 많았는데 결투 장면에선 호흡을 많이 써야 했다"면서 "과호흡이 왔고 어지럼증이 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영화 <언더독>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언더독> 포스터 <언더독> 포스터

▲ <언더독> 포스터<언더독> 포스터ⓒ NEW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