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인 조사 출석한 '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 이승현 '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왼쪽), 이승현이 지난 2018년 12월 26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방배경찰서에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고소인 조사 출석한 '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 이승현'더 이스트라이트'의 이석철(왼쪽), 이승현이 지난 2018년 12월 26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방배경찰서에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검찰이 10대 보이밴드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2일 오전 10시 소속사 프로듀서(PD)로부터 수년간 폭행당했다고 주장해온 더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이석철(19), 이승현(18) 군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했다.

이석철 군은 검찰 조사에 앞서 "대한민국 케이팝 업계에서 이런 일이 다시 없었으면 좋겠다"며 "단지 저와 동생이 겪은 일만을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소속사 PD의 폭행을 묵인하고 방조한 것은 이군의 아버지이며, 아버지도 이군 형제를 골프채로 때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희 아버지는 골프를 치시지 않고, 우리 집은 골프를 칠 만큼 부유하지도 않다"고 부인했다.

앞서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을 열어 "2015년부터 연습실, 녹음실, 옥상 등지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상태에서 야구방망이와 철제 봉걸레 자루 등으로 프로듀서에게 상습적으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PD 문모 씨와 김창환 회장을 폭행·폭행 방조 혐의로 고소했다. 김 회장은 음반 제작자로 김건모, 박미경, 클론 등을 배출하며 1990년대 가요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린 인물이다.

김 회장은 "직원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부덕함을 통감하고 사과한다"면서도 자신은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을 수사한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달 20일 멤버들을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특수폭행·상습폭행) 등으로 문 PD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더이스트라이트는 2016년 데뷔한 10대 6인조 보이밴드 그룹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