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의! 이 기사에는 영화 <아쿠아맨>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늘을 나는 슈퍼맨도 아니고, 밤하늘을 가르는 배트맨도 아니고, 시대를 가로지르는 원더우먼도 아니고, 물을 가지고 어쩌는 아쿠아맨이라니. 처음엔 인지도도, 활용도도 떨어지는 히어로라 생각했다. 더구나 DC의 2017년작 <저스티스 리그>의 만듦새를 떠올리니 더 기대가 되지 않았다. 그간 DCEU(DC Extended Universe, DC코믹스에 등장하는 슈퍼 히어로 영화 세계)는 <원더우먼>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작품을 내놓지 못했다. 게다가 대다수 우리 관객들에게는 아쿠아맨이란 히어로 자체는 낯선 존재였다. 이런 상황에서 아쿠마맨의 성공을 점치기는 어려웠다.
 
 아쿠아맨

아쿠아맨ⓒ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하지만 <아쿠아맨>은 달랐다. 제임스 완 감독은 이런 모든 예단들을 '기우'로 돌려버렸다.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스윙키즈>와 <마약왕> 등 우리 영화의 부진을 뚫고, <아쿠아맨>은 예매율은 물론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그간 'DC 히어로물은 재미없다'는 관객들의 인식까지 바꾸는 중이다. 

수중 세계의 화려한 복원 

<아쿠아맨>이 당당히 1위를 차지하게 된 가장 대표 원인이라면, 수중 세계의 현란한 복원이라 할 수 있겠다. 사라진 고대 도시 아틀란티스를 최첨단 과학 도시로 재연한 것에서부터, 7 왕국의 정경, 문어 토포, 괴수 카라텐 등 크리처에 대한 구현 등 시각적 볼거리에서 압도한다. 

시작은 동화였다. 폭풍의 밤, 외로운 등대지기를 찾아온 아틀라나 여왕(니콜 키드먼 분). 그렇게 땅과 바다가 만나 두 세계를 아우를 아서가 태어난다. 물고기 소년이라 놀림을 받던 어린 시절, 수족관에서 수중 생물과 교감하던 그를 지키기 위해 수족관의 수많은 어류가 도열(?)하는 장면은 아쿠아맨 탄생의 서막으로 손색이 없다. 
 
 아쿠아맨

아쿠아맨ⓒ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성장한 아쿠아맨(제임스 모모아 분) 아서의 수중 지뢰는 물론, 잠수함까지 너끈히 움직이는 괴력의 향연과 빌런 블랙 만타의 의미심장한 등장을 통해 슈퍼 히어로 영화의 요건을 갖추어 나간다. 수중 세계 속 옴을 비롯한 7왕국 각 인물들과 크리쳐들의 등장과 그들 간의 쟁투는 물 속이라서 한정적인 것이 아니라, 물 속이라 더 무궁무진하게 느껴진다. 흡사 수중 <반지의 제왕>을 보는 듯 압도적인 비주얼을 뽐낸다. 

뿐만 아니라 빌런 블랙 만타의 붉은 레이저를 내뿜는 슈트에서 보이듯 지상 세계에서 불리한 수중인들과, 수중에서 마찬가지로 불리한 지상인들의 액션적 설정. 그래서 더 돋보이는 수륙 양용 아쿠아맨을 비롯한 능력자들의 설정은 지상과 수중을 오가는 <아쿠아맨>만의 볼거리다. 

신화와 동화로서의 아쿠아맨

화려한 볼거리와 달리 영화는 전형적인 영웅의 성장 서사를 그대로 답습하는 듯 보인다.

마블이었다면 어땠을까? 아마 마블이었다면 수족관에서 물고기와 교감했던 소년이 잠수함을 들었다 놨다 하는 아쿠마맨으로서의 활약을 선보이기까지 영웅적 정체성을 받아들이기까지 고뇌의 시간을 공들여 써 내려가지 않았을까? 왜 아서가 땅과 수중 세계를 아우르는 '왕'이 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개연성에 고심했을 터이다. 하지만 영화는 벌코를 통한 아서의 훈련 과정을 아서의 활약 사이에 끼워 넣으며 아쿠아맨으로서의 성장 과정에서의 갈등과 서사를 건너뛴다. 
 
 아쿠아맨

아쿠아맨ⓒ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대신 <아쿠아맨>은 수중판 아서왕의 서사적 틀을 가져다 아서의 영웅 등극을 설득하고자 한다.  전설의 아서왕이 마법사 멀린의 도움으로 왕재를 연마하고 그 누구도 뽑지 못한 왕의 상징인 바위 속에 꽂힌 칼을 뽑아내어 왕이 되듯, 그 자신조차도 등대지기의 아들로서 잠수함을 구하는 등 영웅적 면모를 보인다.

수중 세계의 권좌에는 관심도 없던 '아서'가, 아버지가 다른 동생 옴의 도발로 싸움에 뛰어들어 아틀란티스 왕의 상징인 삼지창을 쟁취하며 '신화적 설득력'을 선택한다. 바위 속 칼을 뽑은 소년 아서에게 모든 이들이 무릎을 꿇고 경배하듯, 삼지창을 가진 아서는 그 누가 뭐라 하든 아틀란티스의 왕인 것이다. 

이부 형제 옴과는 마블 시리즈 속 라그나로크의 두 형제 토르와 로키의 생사를 내세운 질투와 경쟁을 벤치 마킹한다. 어머니가 같은 형제이지만 심지어 땅과의 혼혈임에도 형이라는 이유만으로 아틀란티스 왕위 승계에 우선권을 가진 아서의 등장은, 정통성과 순혈성이라는 요소를 혼합해 갈등을 부추긴다. 
 
 아쿠아맨

아쿠아맨ⓒ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임스 완의 복선 

하지만 아서와 옴의 갈등은 그저 '신화'적이지만은 않다. 옴은 해양 오염의 주범인 지상 세계를 향한 분노로 해일을 일으킨다. 무책임한 지상 세계 진압을 권력의 수단으로 활용한 것은 문제가 있지만, 오늘날 나날이 심해져 가는 해양 오염 문제로 볼 때 분명 설득력을 가진다.

또한 빌런 블랙 만타와의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부 설정은 아쿠아맨과의 갈등에, 그리고 집요한 빌런으로서의 블랙 만타의 존재론적 개연성에 필연성을 부여한다. 논리적 개연성 면에서도 놓치지 않으려는 흔적이 역력하다. 

처음엔 시각적 볼거리의 향연인 것처럼 느껴졌던 <아쿠아맨>. 하지만 파고들면 영화는 한결같이 전통적 영웅 신화적 서사와 갈등의 요소를 짜임새 있게 배치해 놓았다. 마블이 캐릭터 자체가 품은 세계관에 대한 설득력에 고심했다면, 제임스 완은 '신화적 설정'의 치밀한 배치와 그걸 설득해 낼 시각적 효과에 집중했다는 점이 차이일 것이다. 파고들수록 겹겹의 퍼즐처럼 제임스 완의 <아쿠아맨>이 선사한 영화적 재미는 쏠쏠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