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골 환호하는 베트남 안둑 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베트남 응우옌 안둑이 첫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 첫 골 환호하는 베트남 안둑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베트남 응우옌 안둑이 첫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즈키컵 우승 주인공은 베트남
 

전반 6분 경기장 왼쪽 측면 페널티 에어리어 라인 선상에서 절묘한 응우옌 꽝하이의 왼발 터닝 크로스를 응우옌 아인득이 환상적인 왼발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말레이시아 골망을 갈랐다. 그야말로 아름답다고 표현해도 부족함이 없는 완벽한 조화의 향연이었다. 결국 이 천금 같은 골로 베트남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정상에 올랐다.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경기는 공격의 투지와 수비의 투혼이 경기 내내 충돌한 치열한 한판 승부였다. 말레이시아 결승 1차전에서 2-2 무승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양 팀은 2차전에 모든것을 쏟아부었다. 경기는 경기 초반 응우옌 아인득의 선제 득점으로 투혼의 수비와 투지의 공격 양상으로 극명하게 갈렸다.

베트남은 1차전 원정 선발 1.5군과는 다르게 정예 멤버로 수비적인 3-4-3 포메이션으로, 반면 말레이시아는 원정 승리를 위한 공격적인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하지만 말레이시아는 선제 실점을 만회하며 뒤집기 우승을 위하여 포백의 양쪽 풀백까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다. 말레이시아는 수비 포메이션을 스리백 형태로 전환 공격 숫자를 6~7명까지 늘리는 극단적인 공격 축구를 펼쳤다.

이에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의 풀백 공격 가담에 의한 양쪽 측면 공간을 공략하는 효율적인 공격으로 맞대응했다. 경기 주도권은 말레이시아에게 넘겨줬지만 공격의 효율성과 경기 운영면에서는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보다 더 실리적이었다. 2차전에서도 말레이시아 1차전과 같이 선수들의 차이점은 명백히 드러났다. 그 차이점은 바로 선수들의 기량과 스피드였다. 이 점에 있어서 우위에 있던 말레이시아는 이를 십분 활용하는 전략으로 2차전에서도 베트남의 체력소모를 가중시켰다.

하지만 베트남은 기량과 스피드 열세를 철저한 1대1 맨투맨 수비로 극복하며 수비 시, 파이브백(5Back)을 형성 경기장 3/4 지역까지 라인을 끌어올리는 전진 수비 구사로 말레이시아의 매서운 공세에 대처했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44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 지역에서 시도한 샤미 사파리의 회심의 오른발 슈팅과,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모하마두 수마레의 결정적인 문전 앞 헤더 슈팅, 그리고 후반 8분 사파위 라시드 프리킥으로 아찔한 실점 위기를 맞았다.

전사같은 베트남의 투혼

이 절체절명의 실점 위기에서 팀을 구한 주인공은 골키퍼 당반럼이었다. 당반럼은 신들린 선방으로 연이어 실점 위기를 모면하며, 결국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1-0으로 꺾고(결승 1, 2차전 합계 3-2) 10년 만에 대망의 스즈키컵을 들어 올리는 데 응우옌 아인득과 함께 일등공신이 됐다. 베트남이 2차전에서 수세에 몰리면서도 결승골을 끝까지 지킬 수 있었던 원인은 응우옌 아인득, 당반럼의 맹활약도 있었다. 이외에도 극심한 체력소모를 강한 정신력으로 극복하며, 끝까지 투혼을 발휘하며 집중력을 잃지 않은 점도 있다. 
여기에 수비의 조직력 역시 흐트러지지 않으며 안정성을 유지한 점도 승인의 한 요인으로 손꼽힌다. 한편으로 박항서 감독의 전략도 우승을 차지하는 데 큰 위력을 떨쳤다. 특히 응우옌 꽝하이가 왼발잡이 임에도 불구하고 오른쪽 측면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 위치를 변경하는 활발한 움직임 끝에 결국 결승골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는 점이다.
 
  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한편으로 박항서 감독의 지도 역량이기도 하다. 지도자의 지도 역량에 따른 선수 기용은 경기 내용을 달라지게 한다. 박항서 감독은 1차전과는 달리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체력 소모로 인한, 경기력 저하를 염두에 둔 적절한 선수 교체용병술도 구사했다. 또한 말레이시아 파상 공세에 시달렸리면서도 결승 1차전 프리킥과 코너킥의 세트피스 실점에 대비해 치밀한 대응전략 수립하여 무실점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는 데도 성공했다.

이로서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이 지난해 9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성공가도를 달리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도 이룩했다. 2018 스즈키컵 조별리그부터 결승 1, 2차전까지 8경기 무패(6승2무)를 질주하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었다. 2016년 이후 스즈키컵 통산 9승 7무로 16경기 연속 무패 행진의 새 역사를 썼다.

전사 같던 투혼을 불사른 수비의 베트남과 헛심 공격 투지만 남발한 말레이시아의 맞대결에서 '박항서 매직'은 스즈키컵에서 우승으로 정점을 찍었다. 베트남은 아시아 축구 변방에서 일약 강자로 발돋움 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덕분에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서는 영웅으로 거듭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5일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상대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펼치는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 앞에서 박 감독 머리 모양을 하고 안경을 쓴 현지 청년이 인기몰이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5일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상대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펼치는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 앞에서 박 감독 머리 모양을 하고 안경을 쓴 현지 청년이 인기몰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감독 35년 역임 현.스포탈코리아 편집위원&축구칼럼위원 현.대자보 축구칼럼위원 현. 인터넷 신문 신문고 축구칼럼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