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공식 포스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공식 포스터. 제작진이 한 달을 기다려 포착한 올무곰과 새끼의 모습이 담겨있다.ⓒ MBC

 
"보름을 기다려 올무곰 새끼 얼굴을 담았습니다. 그땐 우리 딸이 태어났을 때처럼 기뻤습니다. 그만큼 간절했습니다." 

한국 다큐멘터리의 새 지평을 연 MBC <아마존의 눈물> <남극의 눈물> 제작진이 이번엔 <곰>으로 돌아왔다. 제작 기간 2년. 제작진은 곰의 흔적을 좇아 지리산은 물론 북극, 시베리아, 러시아 캄차카, 알프스, 중국 쓰촨성까지 전 세계 12개 지역을 오가며 총 5000여 시간, 300TB에 달하는 분량을 카메라에 담았다. 

28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공개된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은 이 기록들의 압축판이었다. 국내 자연 다큐멘터리 최초로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을 사용했는데, 선명한 화질로 담아낸 광활한 자연과 곰의 역동적인 모습은 보는 이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아마존의 눈물> 제작진, '곰'을 택한 이유  
 
 28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최정길 촬영감독, 조철영 PD, 송관섭 PD, 김진만 PD.

28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최정길 촬영감독, 조철영 PD, 송관섭 PD, 김진만 PD.ⓒ MBC

 
김진만 PD는 '곰'에 집중한 이유에 대해 "곰은 생태 환경적으로도 중요하지만, 인문적으로 봐도 세계 곳곳에 곰이 인간이 되고 인간이 곰이 된 신화가 퍼져있다. 왜 이런 신화가 존재하고 종교의 대상이 됐는지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역사적으로 곰이 숭배받은 흔적과 인간과 곰의 관계, 경외의 대상이었지만 인간의 욕심 때문에 고통받게 된 곰들의 모습과 자연환경의 변화로 생존의 위협을 겪고 있는 곰들의 모습까지 두루 담겨있었다. 

2년이라는 긴 촬영 기간의 대부분은 '기다림'이었다. 송관섭 PD는 올무곰(올무에 걸려 한쪽 다리를 잃었지만, 기적적으로 건강을 회복하고 새끼까지 낳은 곰)이 동면굴 밖으로 고개를 내밀 때까지 보름, 올무곰 새끼들의 얼굴을 보는 데 다시 보름, 그 새끼 곰이 동면굴 밖으로 나오기까지는 또다시 한 달을 기다렸다고.

송 PD는 "두 달 동안 매일같이 산을 오르내리느라 살이 쪽 빠지고, 오디오맨은 산속에서 햇반 요리의 대가가 됐다"며 장난스레 볼멘소리했지만 이내 "곰이 고개를 내밀었을 땐 딸이 태어났을 때처럼 기뻤다. 어떻게든 화면에 담고 싶었는데 그 간절한 소망이 이뤄져 희열이 느껴졌다"며 밝게 웃었다. 
 

▲ MBC 창사기념 UHD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이 영상은 MBC 창사기념 UHD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 현장을 담고 있다. (취재 : 김윤정 / 영상 : 정교진)ⓒ 정교진

 
곰과의 교감? "낭만적인 이야기" 
 
 28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에서 김진만 PD와 송관섭 PD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28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에서 김진만 PD와 송관섭 PD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MBC

 
 28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에 참석한 조철영 PD와 최정길 촬영감독이 답변하고 있다.

28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 기자시사회에 참석한 조철영 PD와 최정길 촬영감독이 답변하고 있다.ⓒ MBC

 
전작 <남극의 눈물>에서 황제펭귄과 제작진의 교감이 인상적이었기에 이번 <곰>에서도 제작진과 곰 사이의 교감이 있었는지 궁금했다. 이에 대한 김진만 PD의 답은 "야생동물과 교감을 꿈꾸는 건 낭만적인 이야기"라는 것이었다. 

곰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담는 건 그만큼 위험도 따르는 일이었다. 조철영 PD는 곰과 인간이 현재 관계에 대한 내용을 담느라 사육된 곰의 모습을 많이 촬영했는데 "공연하는 곰이라는 걸 아는데도 곰이 내게 입을 맞추고 내 위로 올라올 때 위압적으로 느껴졌다"고 전했다. 조 PD는 "곰은 굉장히 꺼끌꺼끌하고 두꺼운 털을 가졌고, 발톱도 강했다. 무게도 상당해 위압감이 상당했다"는 말로 곰과의 스킨십을 표현하기도 했다. 

인간과 교감하는 곰도 이러한데, 야생 곰을 카메라에 담는 건 더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작업이었다. 특히 새끼와 함께 있는 어미곰은 예민하고 공격적이라 더 위험했다. 이런 어미곰과 가장 가까이에 있어야 했던 최정길 촬영감독은 "망원렌즈를 통해 곰을 지켜보다 보면 가까이 와 있다는 건 알아도 얼마나 가까이 와 있는 지까지는 모를 때가 많았다. 어느 정도 거리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곰이 물을 첨벙할 때 그 물이 튀더라. 그 정도로 가까이 있다는 걸 알고 머리가 쭈뼛 서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최 PD는 중국 쓰촨성 판다의 모습을 담을 때는 '자연에 방사할 판다들은 사람과 마주쳐선 안 된다'는 현지 규정에 따라 판다 옷을 입고 판다의 분뇨를 몸에 바르고 촬영하는 열정을 발휘하기도 했다.   

정해인 내레이션, UHD 화질로 만나는 곰의 모습   
 
 MBC UHD 다큐멘터리 <곰>의 내레이터로 배우 정해인과 방송인 박나래가 참여했다.

MBC UHD 다큐멘터리 <곰>의 내레이터로 배우 정해인과 방송인 박나래가 참여했다.ⓒ MBC

 
제작진이 긴 기다림과 위험을 감수하고 촬영된 영상은 UHD 화질로 더 생동감 있고 더 선명하게 담겨있다. 김진만 PD는 "UHD로 담아낸 자연이 주는 감동"과 함께 "스토리가 주는 감동과 메시지에도 주목해달라"고 부탁했다. 

김진만 PD는 "콘텐츠 경쟁이 심해 다큐멘터리, 특히 자연 다큐멘터리에 대한 지원이 적어 제작이 어려워진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아무리 어려워도 공영방송이기 때문에 계속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이야기들은 많은 사람이 이야기할수록 그 가치가 하락하지만, 환경에 대한 메시지는 공유하면 할수록 힘이 세진다. 그게 자연 다큐멘터리가 가야 할 길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MBC 다큐멘터리는 <아마존의 눈물> 김남길, <남극의 눈물> 송중기, < DMZ, 더 와일드> 이민호 등 톱배우들의 내레이션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김진만 PD는 톱배우를 내레이터로 섭외하는 이유로 홍보 효과와 더불어 메시지 전달력을 꼽았다. MBC 다큐멘터리는 스토리의 힘도 크기 때문에 메시지 전달력을 높이고 감동을 전하기 위해 발음 좋고 연기력 좋은 배우를 섭외한다는 것이다. 김남길, 송중기, 이민호의 계보를 이을 내레이터로는 현재 가장 핫한 스타, 배우 정해인이 섭외됐다. 프롤로그 녹음에는 방송인 박나래도 참여한다. 

김 PD는 "최근 정해인씨가 출연한 광고와 오디오북을 우연히 들어봤는데 목소리가 매력 있고 곰과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먼저 요청을 드렸지만 너무 쉽게 섭외가 돼서 서운했다. 밀고 당기는 과정이 있을 줄 알았는데 바로 한다고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한편 MBC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곰>은 총 5부작으로 제작됐다. 프롤로그 '곰의 세상으로'는 오는 12월 3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며, 본격적인 이야기는 내년 1월 28일부터 순차적으로 방송된다. 1부 '곰의 땅'은 2019년 1월 28일, 2부 '왕의 몰락'은 2월 4일, 3부 '공존의 꿈'은 2월 11일, 에필로그 '곰에게서 배우다'는 2월 18일에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