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 ⓒ CJ E&M

 
"10년 전 MAMA가 아시아 음악 시상식을 시작했을 땐, 'K팝이 뭐야?'라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아직도 K팝을 몰라?'라는 반응이 많아요. 10년간 달라진 K팝의 위상을 실감하고 있습니다."(김현수 CJ E&M 음악 컨벤션사업국장)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2018 MAMA'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1999년 한국 최초의 뮤직비디오 시상식 '엠넷 영상 음악 대상'에서 출발해 2009년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로 이름을 바꾼 뒤 아시아 최대 음악 축제로 성장해왔다. 

이날 참석한 김현수 CJ E&M 음악 컨벤션사업국장은 "MAMA는 CJ가 문화 산업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신념을 가지고 뚝심 있게 투자해온 결과물"이라면서 "2018년 MAMA는 Mnet 시상식 20주년, MAMA 론칭 10주년을 기념하고, 다가오는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출발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8 MAMA는 10년 만에 한국을 개최 도시에 포함시켰다. MAMA는 2010년 마카오를 시작으로 싱가포르, 홍콩, 일본, 베트남 등 해외에서만 열려왔다. 이번에는 12월 1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시작으로,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14일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 등 3개 도시에서 열린다. 
 
 김기웅 CJ E&M 음악 Mnet 사업부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김기웅 CJ E&M 음악 Mnet 사업부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 CJ E&M

김기웅 CJ E&M 음악 Mnet 사업부장은 "한국은 도전, 일본은 열정, 홍콩은 꿈이라는 콘셉트로 꾸며진다"면서 각각의 콘셉트와 시상식 내용을 설명했다. 

한국에서는 아시아 전역 신인 아티스트들의 무대로 꾸며지는 '베스트 뉴 아시안 아티스트' 시상식이, 일본 도쿄에서는 100% 팬들의 선택으로 결정되는 '팬스 초이스(Fan's Choice)' 시상식이 열리고, 마지막 홍콩에서는 전문 위원단의 심사와 음반 집계량, 차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올해를 빛난 아티스트와 음반, 음악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다. 

일본, 홍콩에 비해 한국 공연의 규모가 작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기웅 사업부장은 "한국은 개막식 개념이기 때문에 아담하다. 그동안 후보에 오르고도 공연을 많이 보여주지 못했던 신인들에 포커스를 맞춰 해외 팬들에게 신인들의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겠다"면서 "사이즈보다 내용을 지켜봐 달라"고 부탁했다. 
 
 김현수 CJ E&M 음악 컨벤션사업국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김현수 CJ E&M 음악 컨벤션사업국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열린 '2018 MAMA'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 CJ E&M

 
'아시아의 음악 축제'를 표방하지만 결국 케이팝 축제에 머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김현수 국장은 "올해는 아시아 음악 시상 부문을 10개로 확장했다"면서 "아직 부족하지만 지속적으로 아시아 가수들이 'MAMA'를 통해서 함께 하는 자리를 만들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MAMA 초창기부터 함께 해온 두 사람은 10년 사이 달라진 MAMA와 K팝의 위상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특히 김현수 국장은 "과거에는 해외 아티스트 섭외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요즘은 스티비 원더, 유덕화, 주윤발, 존 레전드 등의 톱스타들도 흔쾌히 섭외에 응해준다.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올해 MAMA의 초대에 응한 해외 셀럽은 팝스타 자넷 잭슨과 <고독한 미식가>로 유명한 일본 배우 마츠시게 유타카, 중화권 스타 임준걸이다. 이들 외에도 배우 김동욱, 김사랑, 서현진, 양세종, 장혁, 정려원, 차승원, 하석진, 한예슬, 황정민이 참석하고, 모모랜드와 <쇼미더머니777> 마미손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또, 진행자 개념인 호스트로는 정해인과 박보검이 등장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