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한 지 10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앨범을 선보이는 샤이니의 키. 가수 활동뿐 아니라 예능에서도, 뮤지컬에서도 바쁘게 활동 중인 그는 이번엔 가수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키의 첫 번째 솔로앨범 < FACE >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의 진행은 같은 소속사 SM 식구인 태연이 맡았다.

10년만의 첫 솔로... 타이틀곡 '센 척 안 해'
   
키 샤이니의 키가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FACE >를 발매했다. 타이틀곡은 '센 척 안 해'다.

▲ 키 샤이니의 키가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FACE >를 발매했다. 타이틀곡은 '센 척 안 해'다. ⓒ SM엔터테인먼트

   

10년만에 솔로앨범을 발표하는 키의 마음은 어떨까. 키는 "솔로 데뷔를 기다렸다. 그게 10년이 걸렸을 뿐"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이렇게 웃으면서 말할 수 있는 이유는 기다리는 게 힘들었던 것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한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빨리 솔로곡을 내는 게 몸에 맞는 사람도 있겠지만 저는 그렇지 않다. 더 빨리 냈다면 조급해하는 마음이 보였을 거고 무대에서도 쫓기는 것처럼 보였을 것이다. 솔로 활동은 정말 기다려온 순간이고, 그런 만큼 차분히 준비해서 무대를 잘 보여주는 것에 중점을 뒀다."

총 10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는 'I Will Fight', 'Easy To Love', '미워', 'This Life' 등 4곡의 자작곡이 실렸다. 키는 본인의 음악적 색깔과 실력을 첫 솔로 앨범에 가감 없이 담아냈고, 평소 탁월한 감각을 보여왔던 의상 콘셉트에도 디렉터로도 참여했다.

타이틀곡은 '센 척 안 해'다. 크러쉬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키는 이 곡에 대해 "제목만 들으면 댄스곡 같지만 슬픈 가사"라며 "센 척 안 한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괜찮은 척 하는 거니까 센 척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쿠스틱 기타와 하우스 리듬이 어우러진 곡이다. 키는 이 곡을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로 "슬픈 가사로 노래하는 건 제가 평소에 많이 보여주지 않은 것이라서 의외성이 있다고 생각했고, 의외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키는 타이틀곡 '센 척 안 해' 무대를 직접 선보였고 본인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취향의 노래라고 소개한 수록곡 '굿 굿(Good Good)' 무대도 선보였다. 또한, 이번 첫 앨범에는 크러쉬 외에도 소유와 래퍼 빈첸이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든든한 지원군이 돼줬다. 

다방면 활동... "다 해낼 수 있다는 것 증명하고 싶었다"
 
키 샤이니의 키가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FACE >를 발매했다. 타이틀곡은 '센 척 안 해'다.

▲ 키 ⓒ SM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드라마, 영화, 예능, 패션. 키는 이렇듯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힘들지는 않느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다음처럼 답했다.  

"물론 음반을 내는 것이 가장 원하는 것이지만 다른 여러 가지도 놓치고 싶지 않았다. 예능, 연극, 뮤지컬 등으로 인사드리면 결국 음반으로도 관심이 돌아올 거라 생각했다. 다방면의 활동을 병행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고 제가 하고 싶었기 때문에 한 것이다."

그렇다면 출연하고 싶은 예능이 있을까. 이 물음에 키는 "예전부터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끝으로, 샤이니 멤버로서 10년 동안 활동한 소감에 대한 질문과 답이 이어졌다.

"10년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같다. 샤이니로서 활동하며 후회한 적이 한 번도 없었고 가치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그 시간이 없었다면 혼자 이렇게 나와서 활동할 수도 없었을 것이다. 샤이니는 내게 귀하고 값지고 떼놓을 수 없는 팀이다."
 
키 샤이니의 키가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FACE >를 발매했다. 타이틀곡은 '센 척 안 해'다.

▲ 키 ⓒ SM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