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1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1위를 달리던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1 25-18)으로 완파했다. 대한항공 선수들이 코트에서 기뻐하고 있다. 2018.11.11 [한국배구연맹 제공]

대한항공이 11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1위를 달리던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1 25-18)으로 완파했다. 대한항공 선수들이 코트에서 기뻐하고 있다. 2018.11.11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에 승리하며 1라운드 패배를 설욕했다.

1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 펼쳐진 2018-2019시즌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에서 대한항공은 홈팀인 OK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하고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시즌 6승을 올린 대한항공은 선두 OK저축은행을 끌어내리고 이번 시즌 처음으로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대한항공은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가 4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하는 가운데 17득점을 올렸고 정지석과 곽승석이 각각 14점과 12점을 보탰다. 특히 정지석은 80%가 넘는 높은 공격 성공률을 보이며 팀의 공격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대한항공이 가스파리니와 곽승석, 정지석이 확실한 공격 삼각편대를 이룬 반면에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가 16득점을 올리며 분전했을 뿐 국내 선수들이 뚜렷한 활약을 하지 못하면서 대한항공에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는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1세트부터 꾸준한 리드 이어나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세트 시작부터 리드를 해나가고 한 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 경기력을 보였다.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이끄는 가운데 정지석과 곽승석이 활발하게 공격에 가세하면서 리드를 이어나가며 25-21로 가볍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 대한항공은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하며 OK저축은행의 수비망을 혼란하게 했다. 세터 한선수의 예리한 토스로 상대의 허를 찌르는 공격상황이 자주 나타났다. 다양한 공격으로 리드를 하면서 20점에 올라선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가 강한 서브 상대를 압도하면서 현대캐피탈의 막판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고 정지석과 곽승석이 공격에 활발하게 가담을 하면서 2세트도 25-21로 따내며 승리에 바짝 다가섰다.

3세트에서 대한항공은 현대캐피탈의 공격에 블로킹으로 맞서며 리드를 만들어나갔고 정지석이 높은 공격 성공률을 보이며 상대를 압박했다.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는 후위에서도 백어택을 성공시키며 OK저축은행에 폭격하면서 3세트는 25-18이라는 일방적인 점수 차로 승리했다.

2라운드에서 비상하는 대한항공

이번 시즌 대한항공은 강력한 우승 후보였지만 1라운드 성적은 별로 좋지가 않았다. 개막전에서 현대캐피탈에게 완패를 한 데 이어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도 요스바니의 벽을 넘지 못하고 패하면서 1라운드는 4승 2패로 마쳤다.

최근에는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한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가 확실하게 살아나면서 상승행진을 이어가고 있고 OK저축은행과의 시즌 두번째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단독 선두에까지 뛰어올랐다. 지난 시즌 우승팀인 1라운드의 침체에서 벗어나면서 이번 시즌에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가 맹활약을 펼치면서 OK저축은행이 1라운드에서 돌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현대캐피탈이 탄탄한 경기력을 펼치면서 1라운드에서는 OK저축은행과 현대캐피탈이 양강구도를 형성하는 모양새를 보였다.

2라운드 초반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제 대한항공이 새로운 상승팀으로 등장을 하면서 이번 시즌 남자 프로배구의 판도는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이 상위권에서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쳐나갈 것으로 예상이 된다.

요스바니가 버티고 있는 OK저축은행을 완파하면서 단독 선두로 뛰어오른 대한항공은 오는 16일에 현대캐피탈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원정경기를 펼치게 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스포츠 분야의 기사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