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경기에서 두 번이나 주심 판정이 바뀌었다. 첫 번째 VAR(비디오 판독 심판)은 이견이 나오지 않을 정도로 명백한 핸드 볼 반칙이었지만 두 번째 VAR 대상 반칙 장면은 애매했다. 전남 주장 이지남의 태클에 박주영이 쓰러진 것에 대해 박병진 주심은 별 문제가 없다고 경기를 진행시켰지만 VAR 룸에서 긴급 무전이 왔다.
 
분노한 전남팬... 그라운드 난입 11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케이이비(KEB)하나은행 K리그1 FC서울 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 경기 종료 직후 전남 드래곤즈 팬이 그라운드에 난입하자 관계자들이 제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1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케이이비(KEB)하나은행 K리그1 FC서울 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 경기 종료 직후 전남 드래곤즈 팬이 그라운드에 난입하자 관계자들이 제지하고 있다. 2018.11.11ⓒ 연합뉴스

 
하필이면 후반전 추가 시간이 흘러가고 있을 때다. 꼴찌 탈출을 위해 이를 악물고 뛴 전남 드래곤즈로서는 스스로 가슴을 때릴 정도로 답답하고 억울한 순간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박주영의 페널티킥 결승골이 이어졌고 얼마 지나지 않아 종료 휘슬이 울렸다. 이에 흥분한 전남 서포터즈도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와 주심을 향해 분노를 터뜨렸고 전남 벤치에 있던 최재현은 격한 항의로 퇴장 명령까지 받았다. 교체로 나간 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는 선수가 쫓겨나는 일은 좀처럼 보기 드문 일이다.
 
 11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케이이비(KEB)하나은행 K리그1 FC서울 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 서울 최용수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1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케이이비(KEB)하나은행 K리그1 FC서울 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 서울 최용수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18.11.11ⓒ 연합뉴스

 
돌아온 독수리 최용수 감독이 이끌고 있는 FC 서울이 11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K리그 원 36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전 교체 선수 박주영의 짜릿한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3-2 펠레 스코어로 이겼다.

FC 서울, 소나기는 피했다

이로써 FC 서울은 승점 40점(9승 13무 14패 40득점 46실점)이 되면서 9위 자리를 지켜냈다. 12위 전남 드래곤즈 승점이 32점(8승 8무 20패 41득점 64실점)이기에 FC 서울은 남은 두 경기 결과와 상관 없이 직접 강등(12위)은 피할 수 있게 됐다.

최용수 감독이 다시 지휘봉을 잡고도 아직까지 승리가 없어서 12경기 무승이라는 부진한 경기력을 드러냈던 FC 서울은 꼴찌 전남 드래곤즈를 안방으로 불러 경기 시작 후 9분만에 윤주태가 왼발로 먼저 골을 넣었다. 전남의 수비 실수를 고요한이 놓치지 않고 재치있게 밀어준 것이 적중한 것이다.

하지만 전남 드래곤즈는 그냥 물러나지 않았다. 6분만에 왼쪽 코너킥 세트 피스 기회에서 흘러나오는 공을 최재현이 왼발로 강하게 차 넣어 1-1을 만들었다. 입술이 바짝 말라들어가는 양보 없는 경기는 바로 그 때부터 시작된 셈이다.

그리고 33분에 전남 골문 바로 앞에서 반칙 상황이 일어났다. FC 서울 공격형 미드필더 하대성을 막던 전남 왼쪽 풀백 김민준이 팔을 내뻗어 핸드 볼 반칙을 저지른 것이다. 이 순간 박병진 주심은 그냥 넘어갔지만 VAR 룸에서 긴급 연락이 오는 바람에 그 반칙 상황을 잡아낼 수 있었다.

이렇게 선언된 페널티킥을 윤주태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차 넣었다. 홈 팀 FC 서울로서는 가슴을 쓸어내리며 2-1로 앞서가면서 전반전을 끝낼 수 있었던 것이다. 

교체 선수 박주영, 독수리 품에 안기다
 
 11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케이이비(KEB)하나은행 K리그1 FC서울 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 서울 황기욱이 헤딩볼을 따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1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케이이비(KEB)하나은행 K리그1 FC서울 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 서울 황기욱이 헤딩볼을 따내고 있다. 2018.11.11ⓒ 연합뉴스

 
전반전에 무려 세 골이나 터졌지만 그 이후 경기 흐름이 더욱 흥미진진하게 흘러가는 바람에 45분이라는 시간이 더욱 짧게 느껴지는 후반전이었다. 

52분에 전남 드래곤즈의 동점골이 또 세트 피스로 완성됐다. 왼쪽 측면에서 완델손이 왼발로 날카롭게 감아올린 프리킥을 골문 앞으로 달려든 전남 드래곤즈 주장 이지남이 침착하게 차 넣은 것이다. 다시 한 번 모든 것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순간이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FC 서울은 두 번째 동점골을 내주고 4분 뒤에 하대성이 부상으로 그라운드에서 물러나야 했다. 독수리 최용수 감독은 소방수 역할을 박주영에게 맡겼다. 

FC 서울 공격 중심에 선 박주영은 75분에 결승골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윙백 윤종규의 기막힌 전진 패스를 받아 전남 수비수들이 만든 오프 사이드 함정을 허물고 혼자서 빠져들어간 것이다. 그런데 박주영의 오른발 슛이 조금 급했다. 각도를 줄이며 앞으로 나온 전남 골키퍼 이호승에게 막힌 것이다. 

아마 경기가 이대로 끝났다면 박주영에게 많은 비난이 쏟아질만한 결정적 기회였던 것이다. 그런데 축구의 신은 아직 박주영을 외면하지 않은 듯하다. 88분에 전남 드래곤즈의 후반전 교체 선수 이상헌의 몸에 맞은 공이 FC 서울 골문 오른쪽 기둥을 때리고 나온 것도 모자라 후반전 추가 시간에 박주영에게 페널티킥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90+2분에 두 번째 VAR 판독이 이루어졌다. FC 서울의 왼쪽 측면 공격을 고요한과 윤석영이 번갈아 시도했고 거기서 넘어온 낮은 크로스를 박주영이 달려들었다. 하지만 그 순간 전남 주장 이지남의 오른발 태클이 박주영을 쓰러뜨린 것이다. 이지남의 발끝이 공을 먼저 건드린 것인지 박주영의 정강이 쪽을 가격한 것인지 느린 화면으로 알아보기 애매할 정도였다.

박병진 주심이 비교적 가까이에서 보면서도 휘슬을 불지 않았지만 VAR 룸에서 또 호출이 왔다. 그래서 박병진 주심이 대기 심판 자리에 설치한 판독 모니터로 달려가 확인한 뒤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추가 시간 4분, 하늘이 주신 이 기회를 오른발로 성공시킨 박주영은 벤치 쪽으로 달려와 독수리 최용수 감독의 품에 안겼다. 선수와 감독 모두 그동안 마음 고생이 얼마나 심했는가를 표정에서 읽을 수 있었다.

꼴찌 전남 드래곤즈로서는 억울한 경기가 아닐 수 없다. 두 번째 동점골을 터뜨린 이지남이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내주는 반칙을 저질렀다는 사실도 기구한 운명이지만, 첫 번째 동점골을 터뜨린 최재현은 74분에 슈퍼 서브 이상헌에게 자리를 내주고 벤치로 나와 있다가 마지막 VAR 판정 뒤집기에 흥분하여 항의하다가 추가 시간 7분에 퇴장당했으니 전남으로서는 남아있는 두 경기 선수 기용에 차질이 생겼다.

홈 팀 FC 서울은 이 극적인 승리로 최종 12위가 되는 일은 피했지만 24일(토) 2시에 홈 경기로 열리는 11위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인 더비를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치러야 한다. 

반면에 전남 드래곤즈는 24일에 광양 홈에서 열리는 대구 FC(현재 7위, K리그 1 잔류 확정)와의 경기와 다음 달 1일에 숭의 아레나에서 열리는 인천 유나이티드 FC와의 어웨이 경기 모두를 이겨야 하는 부담스러운 지경에 몰렸다.

2018 K리그 원 36라운드 결과(11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

★ FC 서울 3-2 전남 드래곤즈 [득점 : 윤주태(9분,도움-고요한), 윤주태(35분,PK), 박주영(90+4분,PK) / 최재현(15분), 이지남(52분,도움-완델손)]

◎ FC 서울 선수들
FW : 고요한, 윤주태(84분↔조영욱)
MF : 윤석영, 황기욱(84분↔김원식), 하대성(56분↔박주영), 신진호, 윤종규
DF : 김동우, 김남춘, 김원균
GK : 양한빈

◎ 전남 드래곤즈 선수들
FW : 완델손, 허용준, 최재현(74분↔이상헌)
MF : 김선우(46분↔양준아), 한찬희, 이지남
DF : 김민준, 허재원(89분↔김평래), 가솔현, 이유현
GK : 이호승

◇ 주요 기록 비교
점유율 : FC 서울 57%, 전남 드래곤즈 43%
유효 슛 : FC 서울 9개, 전남 드래곤즈 10개
슛 : FC 서울 15개, 전남 드래곤즈 14개
코너킥 : FC 서울 8개, 전남 드래곤즈 3개
프리킥 : FC 서울 17개, 전남 드래곤즈 14개
오프 사이드 : FC 서울 1개, 전남 드래곤즈 3개
파울 : FC 서울 16개, 전남 드래곤즈 11개
경고 : FC 서울 4장(20분 김남춘, 45분 하대성, 51분 황기욱, 78분 윤석영)
경고 : 전남 드래곤즈 3장(24분 한찬희, 43분 최재현, 90+2분 양준아)
퇴장 : 전남 드래곤즈 1장(90+7분 최재현)

◇ 2018 K리그 1 하위 스플릿 현재 순위표(같은 승점=다득점 우대)
7위 대구 FC 44점 12승 8무 16패 44득점 55실점 -11  *** K리그1 잔류 확정
8위 강원 FC 43점 11승 10무 15패 55득점 59실점 -4  *** K리그1 잔류 확정
9위 FC 서울 40점 9승 13무 14패 40득점 46실점 -6
10위 상주 상무 37점 9승 10무 17패 40득점 51실점 -11
11위 인천 유나이티드 FC 36점 8승 12무 16패 51득점 68실점 -17
12위 전남 드래곤즈 32점 8승 8무 20패 41득점 64실점 -23

◇ 2018 K리그 1 하위 스플릿 남은 경기 일정(왼쪽이 홈 팀)
11월 24일(토) 37라운드
☆ FC 서울 - 인천 유나이티드 FC / 상주 상무 - 강원 FC / 전남 드래곤즈 - 대구 FC
12월 1일(토) 38라운드(최종)
☆ 인천 유나이티드 FC - 전남 드래곤즈 / 상주 상무 - FC 서울 / 강원 FC - 대구 FC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