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치킨 마케팅팀의 최민주(류현경) 대리는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7개월 째라 제법 배가 불렀다. 첫째는 유치원을 다니고 있다. 아침마다 최 대리가 얼마나 정신없이 바쁠지 짐작이 되는가. 섣불리 안다고 말하기 어렵다. 그건 당사자가 돼 직접 겪어보지 않고는 알 수 없는 일이다. 모르긴 몰라도 전쟁통일 것이다. 최 대리는 오늘 지각을 했다. 제 시간에 회사에 도착했지만, 엘리베이터가 고장나는 바람에 5분을 늦었다. 

당장 상사인 백진상 팀장(강지환)에게 불러갔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정말 진상 같은 인간이다. 자신의 무례함를 솔직함으로 합리화하며 상대방에게 온갖 막말을 쏟아내는 한심한 부류랄까. 걸핏하면 부하 직원들에게 "워낙 상식이 없으니까"라며 개무시를 한다. 자존심을 짓밟고 자존감을 무너뜨린다. 도대체 무슨 '권한'으로 그리 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죽어도 좋아>의 한 장면

<죽어도 좋아>의 한 장면ⓒ KBS2

 
"첫째에서 둘째까지 많이 힘들 텐데, 우리 최 대리 참 애국자야. 애사심도 그 반만 따라갔으면 좋으련만."

백진상은 최민주를 비꼰다. 아주 야비하다. 그러면서 "최민주 대리가 5년 동안 지각한 시간을 합하면 하루는 나오겠다"고 말하더니 연차를 하루 깎겠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저런 꽉 막힌 상사와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결국 최민주는 비상계단에서 울음을 터뜨렸다. 속상함과 억울함이 한꺼번에 몰려왔으리라. 동료들의 위로는 고맙지만, 버거운 현실 앞에 마음이 무겁기만 하다. 

사건은 연달아 터졌다. MW치킨 시식회 행사 도중 최민주에게 한 통의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아이가 아프다는 연락이었다. 최민주는 동료인 이루다 대리(백진희)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급히 자리를 뜬다. 그 사이 음식 알레르기가 있던 참가자에게 문제가 발생했고, 시식회 메뉴 담당을 맡았던 최민주에게 화살이 집중됐다. 이루다는 최민주가 아이가 아파 현장을 이탈했다고 보고했고, 상사는 최민주가 무책임하다고 비난했다.

그 문제의 책임이 순전히 최민주에게 있는 건 아니었다. 팀원 간의 전달 과정에서 혼선이 생겨 참가자의 정보가 제대로 전해지지 않아 벌어진 사건이었다. 한편, 타임루프(Time loop)를 겪게 된 이루다가 반복된 하루를 살게 되면서 최민주가 당시 업무와 관련해 기자를 만나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루다는 최민주가 당연히 아이 때문에 일을 버리고 갈 것이라 미루어 짐작했던 것이었다. 이는 워킹맘에 대한 우리들의 잘못된 인식이 얼마나 뿌리깊은지 보여준다. 
 
 <죽어도 좋아>의 한 장면

<죽어도 좋아>의 한 장면ⓒ KBS2

 
"나도 너랑 똑같이 고등교육 받고 대학 나오고 시험보고 입사해서 일하고 있거든? 당신이 선심쓰듯이 그만두라 말라 할게 아니라고. 초롱이 낳으면 당신이 육아휴직해. 애는 나 혼자 키우냐? 인생의 파트너라며. 육아도 공동으로 순번 돌아가며 해야 되는 거 아냐?"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아픈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라고 부탁(을 해야 한다는 게 더욱 씁쓸하다)을 하며, 독박 육아의 설움을 쏟아내는 최민주의 모습은 이 시대 워킹맘들이 처해 있는 현실을 잘 보여줬다. 그건 비애(悲哀)였다. KBS2 <죽어도 좋아>는 기본적으로 유쾌한 분위기였지만, 그 안에서 다루고 있는 에피소드는 결코 웃어넘길 수 없는 내용이었다. 

백진상은 최민주를 불러놓고 "회사를 그만두면 어떨까?"라며 퇴직을 권고한다. 백진상은 "애엄마는 집에 있으란 말씀이세요?"라고 항변하는 최민주에게 전업 가사인들의 노동을 폄하하는 거냐며 억지 논리를 펼친다. 이를 듣고 있던 이루다는 참다못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어차피 자고 나면 다시 아침으로 돌아갈 테니까 시원하게 질러보자는 생각이었다. (애석하게도 그 순간 타임루프에서 벗어나버렸지만)
 
 <죽어도 좋아>의 한 장면

<죽어도 좋아>의 한 장면ⓒ KBS2

 
"좋아요, 어디 할 말 다 해봅시다. 나라에선 낳으라고 지랄이지, 회사에선 일보다 애가 중하냐고 염병이지. 뭘 어쩌라는 건데? 가사 노동에 대한 잘못된 인식? 전업 가사인들의 노동 가치를 폄하해? 이게 웬 방향키 제대로 못 잡은 개소립니까? 그게 죽을둥 살둥 유치원 다니는 첫째에 뱃속 둘째까지 책임지는 최대리님한테 할 말이냐고요. 맨날 애들은 엄마를 더 좋아하니까 내가 보면 우니까 하면서 밖으로 나도는 남편들 이 건물에도 200명은 족히 있을 그 사람들 강당에다 싹 다 모아놓고 들려줘야 할 아주 주옥 같은 말씀 아니겠냐고요."

듣고 있는데 정말이지 속이 시원해졌다. "나라에선 낳으라고 지랄이지, 회사에선 일보다 애가 중하냐고 염병이지"라는 대사는 아마도 여성들의 입장에서 더할나위 없이 통쾌한 한마디였을 것이다. 야당의 대표는 "저출산은 이미 국가 존립기반 자체를 위협하는 국가적 재앙'이라며 여성의 출산을 경제성장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천박한 인식을 드러냈다. 

정부도 별반 다를 바 없었다. 2016년 12월 행정자치부는 '가임기 여성 수'를 표시한 '대한민국 출산지도'를 만들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크게 달라진 건 없어 보인다. 지난 9월 문화체육관광부는 '저출생 극복 프로젝트'라는 홍보 영상을 만들었는데, 그 영상에 '아빠'는 쏙 빠져 있었다. 이것이 '독박 육아'를 의미하는 게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KBS2 수목 드라마 <죽어도 좋아>

KBS2 수목 드라마 <죽어도 좋아>ⓒ KBS2

 
<죽어도 좋아>는 워킹맘의 수난에 대해 그들의 입장에서 섬세하게 이야기를 풀어냈다. 자연스레 공감지수도 올라갔다. 비록 시청률은 4%(1-2회)에 그쳤지만, 전작인 <오늘의 탐정> 마지막 회의 2.1%에 비하면 상당히 오른 수치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좋아 기대를 가져봄직하다. 강지환의 밉상 연기도 물이 올랐고, 오피스 드라마에 최적화된 백진희의 역량도 돋보인다.

한 가지 흥미롭게 짚어볼 점은 KBS 드라마의 변화다. KBS 드라마의 라인업을 살펴보면 월화 드라마에 <최고의 이혼>이 방영되고 있고, 수목 드라마에 <죽어도 좋아>를 배치했다. <최고의 이혼>은 이혼 후 자신의 꿈을 찾아나가는 강휘루(배두나)의 성장을 그리고 있고, <죽어도 좋아>는 정의로운 이루다를 통해 여성 직장인의 시선을 과감히 드러내고 있다. 이는 '페미니즘적 시각에 한걸음 다가가려는 시도'로 해석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종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wanderingpoet.tistory.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