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봉사 역할의 심형래

심형래(자료사진)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개그맨 심형래(60)를 내세운 '19금 버라이어티 심형래 쇼'가 개막 사흘 전 취소됐다.

1일 소속사와 공연 제작사 에스오디피에 따르면 오는 3~4일 서울 더케이아트홀에서 공연 예정이던 '19금 버라이어티 심형래 쇼'는 전날 공연 취소를 결정했다. 현재 예매 관객들에게 공연 취소 및 환불 절차 등을 안내하고 있다.

티켓 판매 부진 및 수익성 부족 등이 원인으로 알려졌다.

한 공연 관계자는 "티켓이 생각보다 잘 안 팔렸다"며 "공연을 올리는 게 더 손해가 큰 상황이라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연은 1980년대 인기 코미디 프로그램 '유머1번지' 속 콩트를 리메이크한 형식이다. 코미디에 전통가요와 춤 등이 섞인 버라이어티 쇼를 표방했다.

19금 코드와 중장년층을 위한 콘텐츠임을 앞세웠으나 출연진과 구성 등이 진부하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심형래는 이달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서울 쇼를 시작으로 전국 공연, 해외 투어까지도 계획하고 있다"며 "옛 추억과 향수를 자극함으로써 관객들에게 웃음과 활력을 찾아 드리고자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