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이강인(왼쪽)

발렌시아 이강인(왼쪽)ⓒ 발렌시아홈페이지캡처/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7)이 스페인 명문 발렌시아에서 꿈에 그리던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이강인은 31일 스페인 사라고사 라 로마레다에서 열린 2018-19 스페인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 1차전 CD 에브로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장, 후반 38분까지 83분을 소화했다.

소속팀 발렌시아는 후반 17분 아멜리비아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26분과 35분 산티 미나의 연속골로 2-1로 승리했다.

이강인, 왼쪽 윙어로 선발 출장… 중거리 슛 골대 강타

이날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은 케빈 가메이로, 산티 미나가 배치됐다. 이강인은 중요한 보직이라 할 수 있는 2선의 왼쪽으로 자리잡았다. 바스, 솔레르, 페란 토레스와 함께 가메이로-미나 투톱을 지원하는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 수비는 네투, 무리요, 디아카비, 베주가 형성했으며, 골키퍼 장갑은 도메네크가 꼈다.

이강인은 초반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였으며 탈압박과 볼 키핑이 두드러졌다.

이강인은 전반 36분 오른쪽 코너킥 키커로 나서며, 페란 토레스에게 정확한 패스를 공급했지만 헤더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42분에는 이강인, 가메이로, 산티 미나의 삼자 패스를 통해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마무리 슈팅까지 연결되지 않았다.

이강인은 시간이 지날수록 경기 템포에 적응하기 시작했고, 팀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특히 후반 10분에는 이강인의 진가가 발휘됐다.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강인은 후반 38분 알렉스 블랑코와 교체 아웃될 때까지 어린 나이답지 않은 침착한 경기 운영과 센스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키기에 충분했다.

이강인, 발렌시아 모든 기록 갈아치웠다

이날 1군 공식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은 1919년 발렌시아가 창단된 이후 100년 만에 아시아 첫 1군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또, 발렌시아의 역대 외국인 선수 중 최연소 1군 데뷔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강인은 이날 17세 253일을 맞았다. 종전 발렌시아 외국인 1군 최연소 출전 기록은 프랑스의 모모 시소코(18세 220일)였다.

그리고 이강인은 올 시즌 현재 스페인 라 리가 구단 소속 선수 중 공식 경기에 출전한 최연소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지난 2007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축구 천재'로 주목 받았다. 이후 발렌시아 유소년 팀에 입단하며 기대를 모았다. 남다른 재능을 보여준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스페인에서 주목하는 특급 유망주로 거듭났다.

지난 7월 로잔 스포르(스위스)와 프리시즌 경기를 통해 1군 경기에 비공식 데뷔했으며, 8월에 열린 레버쿠젠(독일)과 프리시즌 경기에서는 1군 무대 첫 골을 넣기도 했다.

이강은은 올 시즌 2군팀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활약하며, 스페인 3부리그를 소화하고 있었다. 하지만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토랄 1군 감독은 이번 국왕컵을 앞두고, 이강인을 1군으로 호출하며 출전 기회를 부여했다. 이강인의 데뷔 소식에 스페인 언론들도 앞다퉈 보도했다.

스페인 < AS >는 "2001년생인 이강인이 1군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뤘다"라며 "아시아 선수의 발렌시아 1군 데뷔는 사상 처음"이라고 전했다. <마르카>도 "17살 이강인이 데뷔전을 치렀다"며 "발렌시아 프리시즌에 1군 경기 출전 기회를 잡으며 기대를 모았다"라고 덧붙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