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2년 사이 연예계의 특징 중 하나는 유명 연예인들의 적극적인 유튜브 개인 방송 진출이다. 방송 활동의 정체기 혹은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돌파구 차원부터 자신의 다양한 모습을 대중들에게 보여주려는 수단 등 다양한 목적으로 이뤄지는 연예인 유튜브 개인방송들은 나름의 재미를 제공하면서 점차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이미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할 만큼 안정적으로 운영 중인 채널부터 갓 시작했지만 알찬 콘텐츠로 주목받는 스타+연예인들의 각종 개인 채널들은 1인 방송을 꿈꾸는 일반인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어준다.

유튜브로 제2의 전성기 마련... 개그우먼 강유미
 
 개그우먼 강유미가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 강유미가 좋아서 하는 채널 >의 방송 중 한 장면.  동료 신봉선이 초대손님으로 등장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기도 한다.

개그우먼 강유미가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 강유미가 좋아서 하는 채널 >의 방송 중 한 장면. 동료 신봉선이 초대손님으로 등장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기도 한다.ⓒ 강유미

 
현재 강유미는 연예인+개그맨 유튜버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 중 하나로 손꼽힌다. 그녀가 운영 중인 <강유미의 좋아서 하는 채널>은 46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할 만큼 큰 사랑을 얻고 있다. 2000년대 후반 <개그콘서트> 이후 한동안 침체기를 겪었지만 < SNL 코리아 >,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를 거치면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는 강유미로선 유튜브 채널 운영 또한 활동의 돌파구가 돼줬다.

원래 지난 2016년 친구 안영미와 <안영미 강유미의 미미채널>로 유튜브를 시작했지만 안영미가 개인 사정(소속사 협의 등)으로 인해 1년 만에 빠지면서 지난해 지금의 채널을 새롭게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로 인해 한때 두 사람의 불화설이 나돌기도 했지만 안영미는 여전히 '반고정'에 가까울 만큼 출연 중이어서 일각의 소문을 불식시켰다.

미미채널 시절엔 각종 메이크업 도전부터 러브호텔 1박 투숙 등 기상천외한 소재를 다루면서 웃음을 만들어 냈고 요즘 들어선 먹방, 주변 지인 몰카, 생방송, 각종 일상사 등을 영상물로 담아 소개하고 있다.

얼마 전 진행한 생방송 채팅에선 시청자들의 따끔한 지적(편집에 소홀하다, 타 채널과 차이 없다, 먹방 위주다 등등)에 대한 솔직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는 등 바쁜 와중에도 소통에도 신경 쓰는 모습을 보여줬다.

[추천 영상]  "강유미 신봉선 방심하고 동묘 놀러 갔다가 26만 원 탕진함 ㅠㅠ 잘 샀나 봐줘욤"
 

아이돌 유튜버의 모범 사례... 에이핑크 윤보미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 뽐뽐뽐 >의 한 장면.  자신의 생활을 영상물로 만드는 브이로그 형태로 활용하고 있다.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 뽐뽐뽐 >의 한 장면. 자신의 생활을 영상물로 만드는 브이로그 형태로 활용하고 있다.ⓒ 윤보미

 
현역 아이돌 그룹로 활동 중인 연예인은 유튜브 등에서의 개인 방송을 하는 게 생각보다 쉽진 않은 편이다. 워낙 활동이 바쁜 탓도 있지만 개인 SNS 개설도 신인급이라면 소속사 허락이 있어야 할 수 있을 만큼 각종 제약도 뒤따르기 때문이다.

올해로 데뷔 8년 차를 맞은 에이핑크 윤보미는 상대적으로 사정이 나은 편이어서 지난 4월 개설 이후 짧은 시간 만에 무려 46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할 만큼 금방 유튜브 환경에 안착했다. 주 1회 정도 업로드라 다른 개인 유튜버들에 비해선 업데이트 주기가 긴 편이지만 제법 알찬 내용으로 이러한 약점을 보완하고 있다.

자신의 일상을 보여주는 '브이로그'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그룹 활동 내용부터 메이크업, 다이어트, 먹방, 각종 신제품 리뷰 등 포괄적인 소재를 다루는 편이다. 채널 성격의 일관성 측면에서 전업 유튜버였다면 다소 약점이 될 수 있겠지만 오히려 이런 점이 <뽐뽐뽐>만의 색깔로 자리 잡았다. 또한 평소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윤보미 특유의 털털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이 유튜브 채널에서도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추천 영상] 낚시왕 뽐태공! 한강에서 치맥이나 할걸...뽀미의 한강 낚시!
 

취미로 모은 RC카, 1인 방송 소재가 되다... 개그맨 권재관
 
 개그맨 권재관이 운영중인 < 재관거리 > 방송의 한 장면. RC카와 관련된 내용이 주된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개그맨 권재관이 운영중인 < 재관거리 > 방송의 한 장면. RC카와 관련된 내용이 주된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권재관

 
연예인 유튜버들이 생산하는 영상 컨텐츠에 대해선 종종 이런 비판이 뒤따르곤 한다.

"너무 먹방 위주 아니냐?" 가장 접근하기 쉬운 소재인 데다 보편적으로 활용하는 내용이다 보니 이에 대한 싫증 어린 지적이 나오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런 점에서 지난 3월부터 채널을 운영 중인 개그맨 권재관의 <재관둥이>는 나름의 차별성을 보여준다. 자신의 취미인 RC카 수집을 영상 콘텐츠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 KBS <안녕하세요> 방송에서 아내이자 동료 개그우먼 김경아의 고민거리로 소개되었지만 결과적으론 1인 방송의 좋은 소재가 되었다.

대중성보단 전문성이 강조된 내용이다 보니 구독자 수는 3만 명 정도로 아직 많은 편은 아니지만 RC카 수집을 취미로 삼은 마니아들 사이에선 제법 화제성을 모으고 있다. 자신이 소장한 RC카 뿐만 아니라 주변 동호인 또는 업체 등의 협조를 얻어 각종 유명 + 희귀 RC카가 매회 등장하면서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개그콘서트>로 바쁜 와중에도 각종 성능 리뷰를 비롯해서 직접 조립하거나 개조하는 내용을 담는 등 이쪽 분야에 관심 많은 분이라면 눈여겨봐도 괜찮은 영상을 주 2~3회 정도 업로드 하고 있다.

[추천 영상] RC카 처음하는 공대생 입문시키고 대결하기! 과연 누가 이길까?
 

스포츠 스타의 유튜브 채널 개설... 전 축구선수 김병지
 
 전 국가대표 축구 골키퍼 김병지가 운영하는 < 꽁병지TV >의 방송 한 장면.  김민구 해설위원(왼쪽)외에  박건하 전 감독(오른쪽에서 두번째), 송종국 등 전현직 대표선수들이 대거 출연할 만큼 화려한 인적 구성을 자랑한다.

전 국가대표 축구 골키퍼 김병지가 운영하는 < 꽁병지TV >의 방송 한 장면. 김민구 해설위원(왼쪽)외에 박건하 전 감독(오른쪽에서 두번째), 송종국 등 전현직 대표선수들이 대거 출연할 만큼 화려한 인적 구성을 자랑한다.ⓒ 김병지

 
연예인에 비해 유명 스포츠 스타들의 유튜브 개인 채널 운영은 아직 활발히 이뤄지는 편은 아니다. 현역 선수들이야 당연히 운동에 전념하기 때문에 관심이 있어도 시간 할애하기 어렵고 은퇴 선수들도 일선 지도자로 일한다면 후배 선수 양성 외의 일을 병행하기 쉽지 않다.

지난 6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개설된 < 꽁병지 TV >는 4개월 여 만에 17만여 구독자를 모으면서 축구 전문 유튜브 방송으로 각광 받고 있다. 전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로 웬만한 연예인 이상의 인지도를 지닌 김병지가 운영 중인 이 채널은 자신의 현역 시절 트레이드마크였던 '꽁지 머리'를 채널명으로 활용했다.

국가대표 A매치 전력 분석 및 인터넷 생중계를 비롯한 동호인+학생팀과 전현직 프로선수 올스타팀 간의 친선경기를 치르는 등 축구에 대한 다양한 영상물을 매주 3~4회 이상 제작하는 부지런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김병지 본인 외에도 김민구 해설위원, 전 대표팀 동료였던 송종국, 전 프로야구 선수 박명환 등이 < 꽁병지 TV >의 각종 영상에 고정 출연 중이며 윤정환(세레소 오사카 감독), 박건하(전 서울이랜드FC 감독)부터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문선민 등 전현직 대표선수들이 너도나도 얼굴을 내밀 만큼 초호화 초대손님을 자랑하는 게 이 채널의 특징 중 하나다.

특이하게 축구 채널임에도 불구하고 간혹 메이저리거 류현진 등판 경기,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 등 타 종목 생중계가 뜬금없이 진행되는 파격 운영도 종종 시도된다.

[추천 영상] 전 국가대표 6명이 군부대 풋살 1위팀과 붙는다면? (이기면 포상휴가)
 
 
 유튜브에선 저작권 관리가 상당히 철저히 이뤄진다.  저작권이 타인에게 있는 음원을 그대로 사용하거나 리메이크 형태로 이용해 영상물을 유튜브 계정에 올릴 경우, 유튜브에선 이를 기술적으로 감지하고 안내 메일을 발송하게 된다.  최근 필자 역시 유명 팝송을 리메이크해서 업로드 했을때 이 메일을 받은 바 있다.

유튜브에선 저작권 관리가 상당히 철저히 이뤄진다. 저작권이 타인에게 있는 음원을 그대로 사용하거나 리메이크 형태로 이용해 영상물을 유튜브 계정에 올릴 경우, 유튜브에선 이를 기술적으로 감지하고 안내 메일을 발송하게 된다. 최근 필자 역시 유명 팝송을 리메이크해서 업로드 했을때 이 메일을 받은 바 있다.ⓒ 김상화

 
유튜브 채널 광고 수입에 대한 초간단 FAQ


누구나 광고 수익을 얻을 수 있다? : 올해 1월부터 바뀐 유튜브 운영 정책에 따라서 지난 12개월간 채널의 시청 시간이 4000시간에 도달하고 구독자 수가 1000명을 넘어야 내가 운영하는 채널의 동영상에 구글 애드센스 광고가 붙을 수 있다. 이로 인해 "초보 유튜버들의 진입 장벽을 높인 게 아니냐"는 비판도 있었지만 이는 양질의 영상 콘텐츠 위주로 서비스를 운영하려는 구글 측의 의도이기도 하다.

동영상 재생수 1회당 광고 수입은 무조건 1원이다? : 이는 가장 잘못 알려진 유튜브 광고 관련 소문 중 하나다. 대도서관 등 유명 유튜버들이 각종 강연 및 서적을 통해 이미 사실과 다르다고 언급한 바 있다.

내가 올린 동영상 내용+주 접속 국가(언어)를 자동적으로 판단해 붙게 되는 화면 속 광고 역시 각양각색으로 자연히 광고 단가 역시 천차만별이다. 다만 한국보단 미국 등 해외 지역 기업체의 광고 단가가 상대적으로 더 비싸기 때문에 광고 수입 역시 해외 광고가 붙게 된다면 금액 측면에서 유리할 수 있다.

조회 수 1000만 회를 기록해도 내가 받는 광고 수익이 0원일 수도 있다? : 그럴 수도 있다. 동영상과 관련한 각종 저작권이 타인에게 있다면 흔히 있는 일이기도 하다. 유튜브는 저작권 필터링이 철저한 편이기 때문에 가령 임의로 특정 노래를 원곡 그대로 사용(단순 BGM 또는 공연 직캠 영상물 포함)하거나 커버 영상 형태로 영상을 업로드 할 경우, 즉각 이를 자동으로 체크하고 안내 메일을 사용자에게 발송한다. 그리고 원저작권자 측의 유튜브 내 사용 허가 설정에 따라 해당 영상으로 인해 발생한 수입의 일부 혹은 전액은 저작권 보유자(기업 및 개인)에게 돌아갈 수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blog.naver.com/jazzkid)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