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일 <빌보드> 지는 신인 팝 솔로 가수 엠넥(MNEK)의 데뷔 앨범 <Language>를 '올해의 가장 야심 찬 앨범 중 하나'로 호평함과 동시에 '그러나 왜 사람들은 관심이 없을까?'라는 부제를 달았다. 마돈나와 비욘세부터 두아 리파와 방탄소년단까지 팝의 최전선에서 활약해온 숨겨진 고수의 데뷔 앨범이지만 주요 차트 진입은 요원하고 미디어의 주목도 거의 없는 수준이다. 비단 엠넥 뿐 아니라 트로이 시반, 두아 리파, 리나 사와야마(Rina Sawayama) 등 인상적인 댄스 팝 앨범을 발매한 신예들 역시 미국 차트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기사는 엠넥의 동성애 성적 지향과 흑인의 인종적 요소를 대중의 미미한 관심의 첫째 요소로 꼽았지만 본질은 그다음 제시된 이유가 더욱 정확하다.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댄스 팝 음악을 찾아볼 수 없다. 힙합, 특히 트랩 장르의 힙합이 차트를 지배하고 있다.'. 말 그대로다. 오늘날의 대중음악 중심은 힙합이다. 이미 몇 년 전부터 권력 이동은 꾸준히 진행되어왔고 2018년은 그 정점의 해다. - 기자 말

 
 팝 슈퍼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작년 앨범에 수록된 'End Game'은 퓨처, 에드 시런이 함께한 트랩 스타일의 곡이다.

팝 슈퍼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작년 앨범에 수록된 'End Game'은 퓨처, 에드 시런이 함께한 트랩 스타일의 곡이다.ⓒ End Game 뮤직비디오 캡쳐

 
트랩 음악의 새로움이 스트리밍 세대의 수요를 맞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이 팝의 차트 열세와 직접 연관되진 않는다. 스트리밍 사이트는 서비스일 뿐 콘텐츠를 선택하는 것은 대중이다. 엠넥, 트로이 시반, 찰리 푸스같은 젊은 팝 아티스트들의 성적 부진은 오랜 시간 대중음악과 동일시되었던 댄스 팝의 작법이 젊은 음악 팬에게 고루하게 여겨지는 탓이 크다. 

매력적인 솔로 가수들과 맥스 마틴 같은 거물급 프로듀서의 조합으로 매끈한 전자음을 섞어내는 전략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엔싱크부터 최근의 저스틴 비버, 케이티 페리로 공고히 이어졌고, 블랙 뮤직 진영에서는 브루노 마스로 대표되는 짙은 알앤비나 흥겨운 펑크(Funk) 디스코의 변용이 널리 사랑받았다.

1980년대 MTV 개국 이래로 자리 잡은 이 팝스타들의 공식은 자잘한 수정은 있을지언정 기본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그런 음악도 젊은 세대의 입장에선 옛것이 됐다. 당장 새로운 제드, 체인스모커스, 알란 워커, 칼빈 해리스 같은 스타 DJ들의 '소프트 EDM'은 기성 작곡가들을 급속히 대체하고 있다. 

복고로 눈을 돌린, 젊은 팝아티스트들
 
 빌보드 싱글 차트 3주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마룬 파이브의 'Girls Like You'

빌보드 싱글 차트 3주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마룬 파이브의 'Girls Like You'ⓒ Girls Like You 뮤직비디오 캡쳐

 
고민을 타개하기 위해 최근의 젊은 팝 아티스트들은 복고로 눈을 돌린다. 그중에서도 전자 음악이 본격적으로 대중음악에 파고들던 1980년대다. 펫 샵 보이즈, 티어스 포 피어스 같은 신스 팝 그룹들과 마돈나, 신디 로퍼, 마이클 잭슨과 프린스를 오마주한다. 두아 리파, 트로이 시반, 빌보드가 주목한 엠넥의 음악은 엄연히 따지면 과거의 유산을 빌려 재활용 혹은 각주를 다는 과정이라 해도 무관하다. 혁신이라 해도 뉴 오더와 디페시 모드의 그늘을 떨치기 쉽지 않다.

이들의 작품 경향이 LGBTQ로의 정체성, 소수와 연대, 개인의 성숙 등 특정 주제 의식을 강조하며 수려한 외관의 이미지를 형성하는 쪽으로 나아가는 것도 비슷한 음악 스타일에 차별을 두기 위함이다. 냉정히 말해 이제 댄스 팝 시장에서 웰메이드는 등장하더라도 시대를 대변할 혁신의 무언가는 기대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그들은 당당한 정체성으로 소수의 결집을 유도하고 화려한 퍼포먼스의 투어를 통해 개별 팬덤을 형성하는 방향으로 나아간다. 

테일러 스위프트,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급의 아티스트들은 이미 공고한 지지층을 갖추고 있기에 차트 성적은 보장이 된다. 그러나 이들의 음악에서도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지난 싱글 'Ready for it'과 'End game'은 트랩 스타일이었고 저스틴 비버의 최근 히트작은 DJ 칼리드와 함께한 'No brainer'다. 아리아나 그란데의 새 정규 앨범 < Sweetner >에 < 롤링 스톤 >이 내린 평은 '트랩이 새 시대 팝이라는 사실을 증명한다.'였다. 

2018년의 팝은 힙합이 되었고 고전적 의미의 팝은 보다 아티스틱한 방향으로 나아간다. 신예 팝 스타들이 매끈한 완성도의 앨범, 싱글을 발매해도 이전과 같은 주목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메시지는 21세기지만 형식은 1980년대에 완성된 기성의 문법으로 흥미를 끌기 쉽지 않다.

21세기 음악 팬들은 음악을 찾아 듣지 않는다
 
 신예 팝 뮤지션 찰리 XCX와 트로이 시반이 함께 발표한 싱글 '1999'는 밀레니엄 세대의 향수를 자극한다.

신예 팝 뮤지션 찰리 XCX와 트로이 시반이 함께 발표한 싱글 '1999'는 밀레니엄 세대의 향수를 자극한다.ⓒ 워너뮤직코리아

 
취향 개척 대신 추천 목록을 선택하는 21세기 음악 팬들은 과거처럼 음악을 찾아 듣지 않는다. 개성을 위한 강한 정체성은 주류보다 소수에 가깝다. 복잡하게 생각할 것 없다. 쿨하고 따라 하기 좋은 노래, SNS 놀이에 잘 어울리는 신나는 노래, 플레이리스트 형식으로 고민 없이 틀 수 있는 노래 모음, 그것이 현시대의 트랩 뮤직과 굉장한 시너지를 내는 중이다. 

물론 여전히 주류 차트에는 힙합 말고도 다양한 장르들이 공존한다. 전통의 컨트리 곡은 언제나 일정 인기를 보장하고 저명한 팝스타들과 어느 정도 팬덤을 확보한 아티스트들의 곡 역시 메인 차트에서 힘을 발휘한다. 스트리밍의 수혜는 올해 'Mine'으로 바찌(Bazzi)와 같은 팝 신인에게 서광을 비추기도 한다. 그러나 그 핵심의 문법이 재편되어 조금씩 규격화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오랜 상식을 뒤집어 이해할 때가 왔다. 우리가 알던 팝은 포퓰러(Popular)와 동의어가 아닌, 힙합에게 상업적 성취의 자리를 내주고 장르화 되어가는 중이다. 현시대의 차트-프렌들리 뮤직은 힙합, 그중에서도 트랩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대중음악웹진 이즘(www.izm.co.kr)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에디터 / 메일 : zener1218@gmail.com / 더 많은 글 : brunch.co.kr/@zenerkrepresen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