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리우 하계 올림픽 개회식에 난민 대표팀이 올림픽 깃발을 들고 등장하고 있다.

2016 리우 하계 올림픽 개회식에 난민 대표팀이 올림픽 깃발을 들고 등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리우 올림픽에 이어 도쿄 올림픽에서도 난민팀(Refugee Olympic Team)을 구성해 출전시키기로 결정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0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133차 총회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난민팀을 구성하는 것을 최종 합의했다. 올림픽에 난민팀이 구성돼 참가하는 것은 2016년 리우 올림픽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난민팀은 2016년 리우 올림픽 당시 최초로 결성돼 남수단 출신 육상 선수 5명, 콩고민주공화국 유도 선수 2명, 시리아 수영 선수 2명, 에티오피아 육상 선수 1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해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이들은 각 나라 국기대신 올림픽 오륜기를 들고 출전했다. 이들이 올림픽 개막식에 오륜기를 펄럭이며 입장하자 전 세계 사람들은 이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환영인사를 건넸다.

올림픽 전문 매체 <인사이드 더 게임즈>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불행히도 전 세계에서는 여전히 난민팀을 구성해야 하는 이유가 이어지고 있다"며 난민팀을 구성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우리는 저소득층 선수들을 위한 예방과 조치를 이어가고 있으며, 난민 선수들을 적극 환영하고 이들에게 도쿄 올림픽 선추촌도 제공하겠다"며 계획을 밝혔다.

IOC는 지난 20여 년 동안 유엔난민기구(UNHCR)와 협업을 통해 난민들을 위한 개발과 교육, 보건 등 다양한 분야의 증진에 힘써왔다. 

아울러 IOC는 이번 총회에서 9명의 새로운 IOC 위원을 선출했다. 조반니 말라고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 개인 자격 5명, 윌리엄 블리크 우간다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자격 2명, 와타나베 모리나리 국제체조연맹회장 등 종목별 국제연맹(IF) 대표 자격 2명 등이 총회 투표를 통과해 새로운 위원이 됐다. 이번 위원은 주로 중동국가와 아프리카 등지에서 배출됐으며, 이웃 국가인 일본도 새로운 위원을 배출했다.  

한편, 오는 2026년 동계올림픽의 최종 개최 도시를 발표하는 내년도 IOC 총회 장소는 당초 계획했던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스위스 로잔으로 변경됐다. IOC 규정에 따르면 올림픽 최종 도시를 선정하는 총회의 경우, 총회를 대회 후보 도시에서 개최할 수 없기에 다른 곳으로 부득이하게 장소를 변경하게 된 것이다.

2026년 동계올림픽 후보지는 현재 이탈리아 밀라노-코르티나, 캐나다 캘거리, 스웨덴 스톡홀름 세 곳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동계스포츠와 스포츠외교 분야를 취재하는 박영진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