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터'의 시대다. 젊은 세대들은 더 이상 '공중파'를 보지 않는다. 아니, 젊은 세대라 한정 지을 것도 없다. 나이가 지긋한 세대조차 이젠 공중파, 케이블, 종편, 거기에 더해 유튜브까지 각자가 선호하는 미디어 선택에 한계가 없다.

그 중에서도 특히 최근 인기를 누리고 있는 건 유튜브 등 에서 적극 활약하고 있는 크리에이터, 1인 창작자들이다. 패션, 요리, 뷰티, 시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이들은 '아프리카 방송, 블로그, 유튜브 등 기존의 방송과 다른 채널에서 '아마추어'로 시작하여 이제 '중소기업'에 맞먹을 만한 콘텐츠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제 기존 방송 프로그램이 만들어 놓은 프로그램 대신 각자 자신의 입맛에 맞는, 그리고 필요한 콘텐츠들을 찾아 크리에이터들의 개인 채널을 찾아든다. 
 
 가로채널

가로채널ⓒ sbs

  
당연히 이들 크리에이터들의 활약은 기존의 방송계에는 '위기'다. 또한 다른 면에서 기회이기도 하다. 일찌기 지난 2015년 MBC는 발빠르게 이 개인 채널 방송을 방송용 플래폼으로 변화시킨 <마이 리틀 텔레비젼>을 방영하여 이슈를 선점한 바 있다. 제한된 시간에 스튜디오 내 각각 다른 방에서 다양한 분야의 출연자들이 방송을 하며 동시에 시청자들과 소통하여, 그 결과물로 그 날의 승자를 선택하는 이 '이원 방송'의 형태는 선도적이었다. 하지만 인터넷 생방송과 공중파 예능이라는 이원 방송의 한계, 그리고 무엇보다 새로운 콘텐츠의 개발 정체로 인해 결국 프로그램은 조용히 사라졌다. 그 시도가 이제 SBS의 추석 특집 <가로채널>로 다시 찾아왔다. 

이영애의 출연이라는 화제성에 힘입어 

<가로채널>은 여전히 '산소'같다는 이영애씨의 출연만으로도 화제를 불러모았다. 여기에 강호동-양세형이 결합해 1인 방송 대결을 선보이겠다는 것이었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다고 하자 주변 사람들이 어떤 프로그램이냐를 묻지도 않고 이영애의 출연에만 관심을 두었다는 것처럼, 방송 시작 전 대부분의 이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은 이영애의 예능 출연, 그리고 그가 최근 유행하고 있는 육아 브이 로그를 통해 자신과 자신의 아이들의 사생활을 공개한다는 점 등에 모아졌다. 그렇게 특별한 이영애라는 화제성을 업고 출연자들의 개인 방송을 열었다.
 
 가로채널

가로채널ⓒ sbs

  
혼자서 카메라를 들고 하는 방송이 어색해서 물묻은 시소에도 냉큼 올라탄 강호동과 달리, 시청자들은 그가 내세운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이 어쩐지 너무 익숙하다. 승리의 집을 찾아가는 여정에서 만난 거리의 사람들과의 해프닝은 이경규와 함께 한 끼를 찾아 이 거리 저 거리를 헤매는 <한끼 줍쇼>의 한 장면 같았다. 첫 출연자 승리와 댄스 클럽 재연에서 부터 먹물까지 동원한 하찮은 대결은 강호동의 또 다른 프로그램 <아는 형님>의 한 버전같았다. 프로그램은 가장 안정된 MC로서 강호동을 선택했고, 강호동은 그 기대에 부응하여 언제나 처럼 웃음을 유발하기 위해 헌신적이었지만, 신선하지는 않았다. 

강호동에 이어 바톤을 받은 건 양세형, 그는 스스로 인생의 90%라 할 수 있는 먹방에 도전한다. 맛집 장부, 맛집 도장깨기라 내세운 '맛장 채널'에서 양세형은 전문가 이용재와 신참자 제니와 함께 평양냉면의 다양한 맛에 도전한다. 

새 부대에 담겨진 새롭지 않은 술 

이제는 정말 흔하다 못해 지겨운 먹방 채널, 하지만 여전히 흥미로운 먹방의 채널을 운용한 양세형의 평양냉면 도장깨기는 새로울 것이 없는 콘텐츠이지만, 냉면에 대해 제법 깊이있는 식도락을 가진 양세형의 견문과 전문가와 신참자를 어우르는 진행 덕분에 흥미로웠다. 하지만, 그럼에도 최근 어느 프로그램에서나 이미 한번씩은 다 다루었던 평양 냉면의 먹방은 새 프로그램의 첫 방송의 '신선함'이란 면에서는 아쉬움을 남긴다. 차라리 그를 화제의 중심으로 이끌었던 숏터뷰의 다른 버전이었다면 새로웠을까. 
 
 가로채널

가로채널ⓒ sbs

  
두 기존의 예능 MC와 다르게 출연만으로도 화제성을 만든 이영애, 여전히 '산소같다'는 싱그러움과 신비로움을 가진 이 여배우는 그런 세간의 이미지와는 다른, 이제는 8살이 된 두 쌍둥이의 엄마로서 육아 브이 로그를 선보인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뿐이다. 도시의 다른 부모들과 달리, 양평의 마을에서 자라 '고향'을 가진 아이들과 다시 고향을 찾아 산책을 하고, 텃밭에서 자란 채소들을 수확하고, 함께 송편을 만든 시간은 '아, 이영애에게 저런 면이'라는 화제성을 넘어서지 못한다. 이미 연예인들이 자신의 사생활을 가지고 각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장악한 현실에서 '이영애'라는 이름만으로 다음을 기약하기엔 '예능적 요소'가 아쉬움을 남긴다. 
 
 가로채널

가로채널ⓒ sbs

  
무엇을 해도 너무도 익숙한 강호동, 왜 양세형이 굳이 먹방을, 그리고 엄마가 된 이영애라는 화두를 가지고 펼친 <가로 채널>, 과연 이 프로그램이 크리에이터가 된 이들의 일인 채널에서 새로운 프로그램의 흡인력을 가졌는가에 대해서는 유보적일 수밖에 없다.  새 부대에 어울릴 새 인물들의 조합이었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 <가로 채널>의 다음이 그닥 궁금하지 않다는 게 안타깝게도 가장 큰 숙제로 남는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