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나이 에메리 신임 감독 체제의 아스널이 4연승을 질주 중이다. 시즌 초반 2연패로 불안하게 시작했지만 이후 연승 가도를 내달리며 상승세로 돌아섰다. 그럼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는 수비 불안 때문이다.
 
 18일(현지 시각)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영국 프리미어리그' 첼시와의 경기에서 우나이 에메리 아스널 FC 신임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우나이 에메리 아스널 FC 신임 감독 ⓒ AP/연합뉴스


6경기 연속 실점, 클린 시트가 없다

아스널은 지금까지 공식 대회 6경기를 치르면서 무려 11실점을 허용했다. 경기당 평균 2골에 육박하는 수치다. 물론 이기간동안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첼시(2-3패), 맨체스터 시티(0-2패)를 상대하며 실점률이 높았다. 하지만 4연승을 거두는 과정에서도 무실점 경기(클린 시트)를 기록하지 못한 것이 문제다. 웨스트햄(3-1승), 카디프 시티(3-2승), 뉴캐슬(2-1승), 보르스클라(4-2승) 모두 아스널보다 한 수 아래의 전력이다.

축구에서는 결과가 중요하고, 승점 3점을 따낸 것은 긍정적인 요소다. 그렇다고 제 아무리 아스널이 공격 지향적인 축구를 통해 다득점으로 승리 공식을 만든다고 하더라도 매 경기 실점한다면 언제든지 이변의 희생양이 될 가능성은 농후하다. 문제는 에메리 감독이 뒷문 단속을 위한 뚜렷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데 있다.

여전히 그라니트 자카에 대한 신뢰가 굳건하다. 후방 빌드업에 있어 키 플레이어로 자카를 낙점한 에메리 감독의 선택은 지금까지 실패로 귀결되고 있다. 자카의 느린 순발력과 좋지 못한 수비력은 포백 수비진의 위험성을 가중시키고 있다. 에메리 감독의 황태자로 떠오른 19살 미완의 대기 마테오 귀엥두지마저 최근 부진에 빠진 상황이다.

그나마 우루과이 A대표팀 출신 루카스 토레이라의 활약이 유일한 희망이다. 선발보다는 후반 교 체출전이 많았다. 컨디션 저하와 프리미어리그 적응도를 높이기 위해 에메리 감독은 토레이라의 출전 시간을 조절했다. 특히 5라운드 뉴캐슬전에서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되자 중원에서 안정성을 불어넣었고, 이에 자카도 특유의 패싱력을 뽐내며 제 역할을 해냈다.

유로파리그 보르스클라전에서 올 시즌 첫 번째 선발 출전 기회를 부여 받은 토레이라는 공수 양면에 걸쳐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며 합격점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영입생 수비수 파파스타토풀로스 소크라티스도 팀에 녹아들기 시작하면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공격력 강한 에버턴전서 승리할까

아스널은 오는 2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에버턴과의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에버턴은 아스널과 마찬가지로 공격에 무게중심을 높인다. 최근 브라질 A대표팀에 승선한 히샬리송(3골)을 비롯해 전직 아스널 출신 시오 월콧(2골)이 친정팀을 향해 비수를 꽂을 채비를 갖췄다.

특히 아스널(10득점 9실점)이 치른 리그 5경기에서 양 팀 통틀어 총 19득점이 나왔으며, 에버턴(8득점 9실점) 경기 역시 17골이 쏟아졌다. 그만큼 공격 지향적이고 오픈 게임을 펼친다는 방증이다.
 
 지난해 12월 2일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아스널 FC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아스널 소속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왼쪽)가 골을 자축하고 있다.

아스널 소속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왼쪽)가 골을 자축하고 있다. ⓒ EPA/연합뉴스


더구나 아스널은 3일 전 유로파리그를 소화했다. 주전이 대다수 빠졌으나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소크라티스, 토레이라,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나초 몬레알은 체력적인 부담을 떠안게 된다.

아스널은 지난 시즌 유로파리그 직후 벌어진 주말 리그 경기에서 6승 2무 4패로 부진했다. 특히 홈에서는 1승 2무 3패로 저조한 성적표를 남겼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