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은 11일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 초대 감독으로 김도윤 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코치를 선임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1일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 초대 감독으로 김도윤 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코치를 선임했다.ⓒ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은 11일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 초대 감독으로 김도윤(38) 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코치를 선임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유산'인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자아이스하키 실업팀이다.
 
수원시는 코치와 선수를 추가 선발해 10월 중 팀 구성을 마무리하고, 11월 초 안에 창단식을 열 계획이다. 국내 여자아이스하키는 초·중·고·대학팀은 물론 실업팀 하나 없는 불모지다.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 창단은 '빙판의 우생순(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의 준말 )'을 꿈꾸는 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큰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출생인 김도윤 감독은 아이스하키 명문인 보성고와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실업팀 안양 한라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지난 2월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코치로 활약했다. 수원시는 "비교적 젊은 나이지만 세밀한 경기분석 능력과 뚜렷한 지도 철학을 보여줘 지도자로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감독의 계약 기간은 2020년 6월 30일까지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김 감독에게 임용장을 수여하면서 "평창동계올림픽 평화 유산인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은 대한민국 여자아이스하키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김도윤 감독님이 팀을 잘 운영해주실 거라 믿는다"고 격려했다.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들은 수원시청 소속 실업팀 숙소인 수원선수촌을 사용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대한아이스하키협회와 협의해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이 2019년부터 남자중학교 아이스하키 리그, 여자아이스하키 서머리그, 일본 여자아이스하키 리그에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앞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1월 23일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평창올림픽의 평화유산"이라며 "수원시가 이런 역사적 의미를 계승 발전시키고자 수원시청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창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이어 "실업팀 하나 없이 올림픽이 끝난 뒤 대부분의 선수가 돌아갈 곳이 없다는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의 애환과 팀 창단에 대한 소망을 수원시가 외면할 수 없었다"며 "열악한 환경 속에 오로지 스포츠 정신으로 '빙판의 우생순'을 꿈꾸는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과 함께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려 한다"고 창단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수원시의회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나 광역자치단체가 할 일을 왜 기초자치단체인 수원시가 하느냐"며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 직장운동 경기부가 하계스포츠에 치중돼 동계스포츠의 종목 육성을 고민해 왔다"며 "2020년 아이스링크 건립을 앞두고 있어 비인기 종목으로 열악한 환경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고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합의된 남북단일팀의 역사적 의의를 계승하고자 창단하게 됐다"고 반박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