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SBS TV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제작진이 태국에서 경찰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 "태국 관광청 협조하에 촬영했다"고 반박했다.

SBS는 10일 입장을 내고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태국 치앙마이에서 답사 중 현지 소통 부재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은 작은 해프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태국 관광청 협조를 받아 답사 중이었고, 현재는 조사를 마치고 예정대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태국 경찰과 현지 교민사회 등에서 '불타는 청춘' PD와 작가 등 제작진 10명이 지난 7일 태국 북부 치앙마이주에서 경찰에 붙잡혔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