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 '감출수 없는 힘찬 눈빛'  B.A.P(대현, 종업, 힘찬, 방용국, 영재, 젤로)의 힘찬이 9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 B.A.P LIVE ON EARTH 2014 > 콘서트를 하기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2년 데뷔한 뒤 최근 첫 정규앨범 < First Sensibility >를 발표한 B.A.P는 2013년 미국 4개 도시와 아시아 5개국 투어에 이어 2014년에는 아시아, 유럽, 북아메리카, 오세아니아 4개 대륙에 걸쳐 총 20회에 이르는 < B.A.P LIVE ON EARTH 2014 >대장정을 펼칠 예정이다.

그룹 B.A.P의 멤버 힘찬ⓒ 이정민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보이 그룹 비에이피(B.A.P)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28)이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힘찬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의정부지검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힘찬은 지난 7월 24일 새벽 시간대 남양주시 조안면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 여성이 112에 바로 신고해 파출소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이 여성이 경찰에서 "강제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힘찬은 "서로 호감이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당시 펜션에는 힘찬과 지인 등 남녀 총 6명이 함께 있었으며, 함께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사자 의사에 반해 추행한 사실이 인정됐고 참고인 진술과 다른 증거 등을 두루 고려해 사건을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실관계를 소명할 것이며, 사건이 마무리되는 대로 재차 입장을 전해드리도록 하겠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비에이피는 2012년 싱글 '워리어'로 데뷔했으며 '노 머시', '대박 사건', '1004' 등 곡으로 인기를 누렸다. 지난 달 리더 방용국이 전속 계약 만료로 탈퇴해 5인조로 재편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