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익스토션>의 한 장면. 지친 모습의 아빠가 아픈 아들을 안고 오열한다.

영화 <익스토션>의 한 장면. 지친 모습의 아빠가 아픈 아들을 안고 오열한다.ⓒ (주)수키픽쳐스


피 묻은 셔츠를 입은 남자가 몸이 축 늘어진 남자아이를 안고 오열한다. 아이는 죽은 것일까. 남자는 방금 전까지 무슨 일을 당한 걸까. 해변의 모래사장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카리브 해의 리조트에 도착해, 휴가에 대한 기대감에 들뜬 케빈의 가족. 이들에게 잠시 후 비극이 펼쳐진다.

카리브 해의 리조트에 도착해, 휴가에 대한 기대감에 들뜬 케빈의 가족. 이들에게 잠시 후 비극이 펼쳐진다.ⓒ (주)수키픽쳐스


필 볼켄 감독의 스릴러 영화 <익스토션>은 무인도에 갇힌 아들과 아내를 구하기 위해 나선 어느 아빠가 '다이하드'처럼 고군분투하는 이야기이다.

이 영화는 여러모로 다소 생소하다. 감독도, 캐스팅도, 이야기도 그렇다. 후반부에 잠시 담당 형사로 등장하는 흑인 배우 대니 글로버를 제외하고는, 아니 조금 더 많이 쳐줘서 톰 행크스 주연의 영화 <캡틴 필립스>에서 소말리아 해적 선장 무세를 연기한 배우 바크하드 압디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배우들이 생소하다.

감독 필 볼켄 필모그래피를 봐도 역시 갸우뚱하게 된다. 그런데 묘하게도 영화 <익스토션>에는 굉장히 흡인력이 있다. 108분의 짧은 러닝타임의 약점도 오히려 꽉 찬 이야깃거리와 볼거리로 극복해낸다.

극 중 심장전문의인 케빈(이안 베일리)은 바쁜 병원생활 때문에 그동안 가족과 시간을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에, 이번 여행에선 모처럼 아들이 원하는 것을 꼭 들어주리라 다짐한다.

여행지로 출발하려고 할 때, 옆집 노인이 갑자기 들이닥쳐 "잔디깎이 기계 모터 고치는 법을 가르쳐주겠다"라며 붙잡지만, 케빈은 돌아와서 배우겠다면서 출발을 서두른다. 이 치명적인 장면은 영화가 진행되면서 한이 맺힐 정도로 두고두고 떠오른다. 역시 유비무환이다. 역시 고장 난 걸 고치는 것은 무엇보다 1순위여야 하는 걸까.

헬기에서 바라본 카리브해의 섬들은 환상적인 장관을 자랑한다. 그러나 천 개에 가까운 크고 작은 무인도들은 보기에는 아름답지만, 표류해 도착한 곳이 무인도라면 악몽이 아닐 수 없다.

제트 스키를 타고 싶다는 아들의 소원을 들어주고 싶지만, 제트 스키 탑승권은 이미 매진된 상황이다. 케빈은 하는 수 없이 현지 주민들에게서 모터보트를 빌리고 가족을 태워 푸른 바다를 질주한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살펴보니 섬도 건물도 안 보이는 바다 한가운데다. 그대로 유턴해서 돌아갔다면 비극은 없었겠지만, 저 멀리 보이는 조그만 섬에 혹해 탐험가적 마인드로 계속 나아간다. 그러나 그건 다시 돌아오지 못할 항해에 가까웠다.

무인도 표류하는 주인공 가족, 구해준 어부는 몸값 요구하는데...
 
 정박한 후, 다시 시동을 걸려고 했을 때 이미 고장 난 모터. 가족은 보트에 올라 정처 없이 떠다닌다.

정박한 후, 다시 시동을 걸려고 했을 때 이미 고장 난 모터. 가족은 보트에 올라 정처 없이 떠다닌다.ⓒ (주)수키픽쳐스

가족을 실은 보트는 바다 위를 떠다니다 또 다른 무인도에 멈춘다. 그곳에서 낯선 어부가 그들을 깨우고 물을 주며 도와주지만, 어부는 케빈만 어선에 태운다. 어부는 케빈에게 아내와 아픈 아들을 구하려면 돈을 달라며 몸값으로 백만 달러를 요구한다.

이는 영화의 제목인 '익스토션(extortion)'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다. 익스토션이란 강탈, 갈취, 즉 지나친 가격 후려치기 등 상대방에게 막대한 재산적 손해를 강요하는 행위이다.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묘사되는 건 '몸값 갈취'인데, 줄거리가 진행되면서 대사관 등 사회 시스템이 주인공 케빈을 가해자로 단정짓는 장면이 등장해 관객을 더욱 답답하게 한다.

케빈의 가족은 천 개가 넘는 무인도 중 하나에 인질로 잡혀 있다. 케빈은 거의 해적에 가까운 어부에 의해 돈도 빼앗기고 허름한 보트에 갇힌 채 수장될 뻔한다. 이후 케빈은 구사일생으로 탈출에 성공해 지나던 보트에 구조된다. 케빈은 가족의 구조를 요청하는데, 현지 형사도 대사관 직원도 케빈을 보험 사기꾼으로 의심해 섬 수색에 소극적이다.

아들의 상태가 좋지 않아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케빈은 스스로의 힘으로 가족을 찾아 나선다. 나름 힌트들을 얻고, 수완을 발휘해 꽤 유능하게 답을 찾아가는 케빈. 그는 생애 어느 때보다 필사적이며 결단력 있고 행동은 거침없다. 초반부에 케빈이 아들에게 들었던 말은 "내 친구 아빠가 그러는데 아빠는 쩌리래요"였다. 하지만 영화 중후반부 그는 분명히 달라져 있었다.

연출 뛰어난 <익스토션>, 한국에서 리메이크 결정 '기대된다'

필 볼켄 감독의 영화 <익스토션>의 흡입력을 갖출 수 있었던 건 아마도 감독의 연출 철학이 한몫하는 것 같다. 이에 관해서는 필 볼켄 감독이 해외매체 '무비 메이커 매거진'(movie maker magazine)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필 볼켄은 배우·매니저·스태프 등 촬영장에서 가급적 모든 사람과 눈을 맞춘다고 한다.

또한 성격의 다양성을 존중해서 촬영장 전체 분위기의 밸런스를 맞추려고 노력한다고도 말했다. 감독이 스태프들의 모든 성과를 주의 깊게 감상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되면, 그들도 결국은 신뢰와 더 나은 성과로 보답한다고 한다. 감독의 마음가짐 덕분인지, 이 영화가 사건을 몰아가는 힘은 대단하다. 할리우드 메인 스트림 배우가 주연을 맡았다면 박스오피스 등극은 문제없다고 느낄 만큼 흡인력이 뛰어나다.
 
 영화 <익스토션> 포스터

영화 <익스토션> 포스터ⓒ (주)수키픽쳐스


인디 상업영화로 보이는 <익스토션>은 지난 2017년 5월 16일 전 세계 50개국에서 VOD로 개봉했다. 극장 상영 없이 바로 다운로드 극장으로 풀린 영화이다. 그런 점에서 '극장의 대형 화면으로 본다면 더 한 긴장감과 박진감을 느낄 수 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런데 지난 8월 2일, <익스토션>의 제작사 측은 영화의 리메이크 제작 소식을 전했다. 리메이크하기로 한 국가는 다름 아니라 바로 한국이다. 한국 영화로 다시 제작된 <익스토션>은 어떤 모습일지 무척 기대된다.

또한 필 볼켄 감독의 차기작 소식도 들려온다. 이번에도 역시 장르는 스릴러이며, 가제는 <아쿠아리움(Aquarium)>이고 플로리다 북동부에서 발생한 연쇄살인사건을 추적하는 여성 형사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고 한다. 참고로, 이 영화에는 상어가 출연한다고 알려졌다. <익스토션>과 배경은 비슷하지만 새롭게 비튼 스타일을 선보인다고 하니, 필 볼켄의 차기작 <아쿠아리움(Aquarium)>은 VOD가 아니라 극장에서 개봉하길 기대해 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학과 종교 분야 서적을 만들고 있는 편집자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