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의 새 예능 프로그림 < 유퀴즈 온 더 블럭 >

tVN의 새 예능 프로그림 < 유퀴즈 온 더 블럭 > ⓒ CJ ENM


<무한도전> 종영 이후 '유느님' 유재석의 선택은 케이블 채널이었다. 앞서 지난 2015~16년, 그리고 올해 종편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을 통해 지상파의 틀을 벗어났던 유재석이 이번엔 길거리 토크+퀴즈 진행을 앞세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아래 '유 퀴즈')으로 변화를 모색했다.

그간 지상파 3사에서만 유재석을 만날 수 있었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 아닐 수 없다.  수많은 동료+선후배 예능인들이 이미 채널의 벽을 허물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간 점을 감안하면 유재석의 이번 tvN 입성은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았다.

그의 첫번째 케이블 예능 도전, 과연 어땠을까?

각본 없는 진행+돌발 상황 속 빛난 두 MC의 순발력
 tVN < 유퀴즈 온 더 블럭 >의 한 장면.

tVN < 유퀴즈 온 더 블럭 >의 한 장면. ⓒ CJ ENM


시원한 스튜디오를 떠나 무더위 속 길거리로 나선 유재석+조세호는 물 만난 듯 그 어느때보다 활기찼다. 두 사람은 <무한도전> <해피투게더3>를 통해 항상 티격태격 다툼을 벌이는 톰과 제리 같은 재미를 보여준데 이어 <유 퀴즈>에서도 유쾌한 호흡을 과시한다.

두 사람은 처음 연예인을 만난 시민들이 부담없이 이야기를 나누고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게끔 유도하는 등 배려심 있는 진행을 보여줬다. 충분히 합격점을 받을 만했다.

특히 갑작스럽게 바지가 찢어지는 곤욕스런 상황에서도 이를 자연스럽게 웃음으로 연결시키는 유재석의 순발력과 매번 구박 받으면서도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은 쉼없이 다 하는 "투머치 토커" 조세호의 입담이 만나면서 <유 퀴즈>는 기대 이상의 동력을 얻었다.

MBC <라디오스타>, JTBC <한끼줍쇼>, 시간대를 옮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 무려 4개 프로그램이 격돌하게 된 수요일 밤 예능의 주도권 쟁탈전에서 <유 퀴즈>는 일단 2.3%라는 무난한 시청률 (닐슨코리아/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자신만의 영역을 마련했다.

유재석+조세호+길거리 토크+퀴즈 = < 무한도전 >의 변주?
 tVN < 유퀴즈 온 더 블럭 >(사진 오른쪽)은 지난해 방송된 MBC < 무한도전 > 무도의 밤 편(사진 왼쪽)에서 방영된 유재석의 길거리 토크쇼의 연장선 처럼 보인다.

tVN < 유퀴즈 온 더 블럭 >(사진 오른쪽)은 지난해 방송된 MBC < 무한도전 > 무도의 밤 편(사진 왼쪽)에서 방영된 유재석의 길거리 토크쇼의 연장선 처럼 보인다. ⓒ MBC, CJ ENM


10여년 이상의 방송된 '국민 예능' MBC <무한도전>과 유재석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종영한 지 몇 달의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 마음 속에도 아직 <무한도전>에 대한 그리움이 진하게 남아 있다.

오죽하면 유재석조차 동료 하하와 함께 고정 출연중인 SBS <런닝맨> 최근 방영분에서 "무한~도전!"을 외칠 정도였으니까 말이다.

전혀 다른 제작진의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유 퀴즈>는 유재석+조세호의 존재감만으로도 <무한도전>의 향수를 느낄 수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5월 <무한도전> '무도의 밤' 편을 통해 밥상 하나 들고 길거리로 나가 시민들과의 대화를 이어갔던 유재석의 모습이 <유 퀴즈>를 빌려 돌아온 것처럼 비쳐지기 때문이다.

총 5개의 퀴즈를 모두 맞춘 사람에겐 즉석에서 상금을 주는, 다소 파격적인 구성을 담긴 했지만 퀴즈라는 형식 역시 <무한도전> 속 주요 소재로 자주 사용되어 왔다. 화면 중간 중간 등장하는 일부 궁서체 자막 역시 마찬가지다.

이러한 유사함은 '무한도전의 변주' 마냥 <유 퀴즈>만의 색깔을 만드는 데 자칫 위험 요소가 될 수도 있었지만, 첫 방송에선 예상 못한 장면들 속에서 독자성을 구축했다.

그건 바로 촬영에 협조해준 수많은 시민들의 존재였다.

<유 퀴즈>의 진짜 주인공은 시민
 < 유퀴즈 온 더 블럭 >의 주요 장면.  5개 문제를 모두 맞추면 즉석에서 상금을 주는 형식을 담았지만 실제론 수많은 시민들과의 대화가 이 프로그램의 핵심이다.

< 유퀴즈 온 더 블럭 >의 주요 장면. 5개 문제를 모두 맞추면 즉석에서 상금을 주는 형식을 담았지만 실제론 수많은 시민들과의 대화가 이 프로그램의 핵심이다. ⓒ CJ ENM


"찍기도 실력이다"를 보여주며 첫 상금을 획득한 방글라데시인 부부를 비롯해서 40년 넘께 길거리 수리공으로 일한 아버님, 방학이 짧아 고민이라는 어린이들과 함께 진행한 다양한 주제의 대화는 이날 문제로 등장했던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에 비유할 만했다.

퀴즈 풀이에 참여를 했든, 바빠서 그렇지 못했든 '친근함'으로 똘똘 뭉친 유재석+조세호 콤비와 나눈 이야기만으로도 시청자들은 작지만 알찬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정작 문제를 맞추고 상금을 타는 건 <유퀴즈>에선 부수적인 수단처럼 보였다. 오히려 대화를 통한 소통, 그리고 일상 속 시민들의 생각을 화면에 담아내는 것이 이 프로그램이 의도하던 바가 아니었을까?

분명 이 프로그램의 MC는 유재석+조세호였지만 <유퀴즈>의 진짜 주인공은 시민들이었다.

지금처럼 이들에게 중심을 두고 남은 11회 분을 이끌어간다면 당초 프로그램 제작 단계에서 부터 지적되던 <무한도전>과의 유사성 지적은 금방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