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유도의 간판 안바울이 일본을 넘고 금메달을 따냈다.

안바울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kg급 호시로 마루야마와의 결승전에서 경기 시작 50초 만에 업어치기 한판승을 거뒀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안바울은 첫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2년 전의 아쉬움을 달랬다.

안바울, 한판승 금메달! 29일 오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kg급 결승에서 안바울이 일본의 호시로 마루야마를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뒤 환호하고 있다.

▲ 안바울, 한판승 금메달! 29일 오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kg급 결승에서 안바울이 일본의 호시로 마루야마를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뒤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편 여자 48kg급 결승에서는 리우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던 정보경이 결승에서 일본의 곤도 아미를 연장 접전 끝에 절반승으로 꺾으며 금메달을 추가했다. 이밖에 여자 52kg급의 박다솔이 은메달, 남자 60kg급의 이하림이 동메달을 차지하며 유도 경기가 열린 첫 날부터 남녀 4체급에서 모두 메달을 수확했다.

리우 올림픽 결승 한판패 충격 이기고 아시아 일인자 등극

초등학교 5학년 때 유도를 시작한 안바울은 범계중학교 재학 시절이던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판승의 사나이' 최민호가 전 경기 한판승으로 금메달을 차지하는 장면을 보면서 올림픽 금메달을 꿈꿨다. 안바울은 금곡고등학교를 거쳐 최고의 유도 명문 용인대학교에 진학했지만 대학 선배이자 60kg급의 국내 일인자 김원진의 벽에 번번이 막혔다.

결국 안바울은 66kg급으로 체급을 올렸고 2015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리고 자신의 실질적인 첫 메이저 국제대회였던 2015년 카스타나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일약 세계적인 강자로 떠올랐다.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는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리우 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기대를 모았던 안바울은 준결승에서 일본의 에비누마 마사시를 꺾고 결승에 올랐지만 결승에서 이탈리아 선수에게 기습적인 한판패를 당하고 말았다. 금메달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안바울의 패배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왕기춘의 '13초 한판패'와 함께 한국 유도의 올림픽 도전사에서 가장 허무했던 패배로 꼽힌다.

안바울은 올림픽 이후 2017년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노메달에 그쳤지만 작년 아시아 선수권대회와 올해 파리 그랜드슬램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미 세계선수권과 아시아선수권을 제패한 안바울은 많은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종합 대회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통해 도쿄 올림픽으로 향하는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하려 했다.

한국 유도의 간판 안바울 안바울이 29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66㎏ 16강 경기에서 센팅 황에게 공격을 하고 있다.

▲ 한국 유도의 간판 안바울 안바울이 29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66㎏ 16강 경기에서 센팅 황에게 공격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시드를 받아 16강에 직행한 안바울은 결승에 오르기까지 3경기 중 2경기에서 연장 승부를 벌이며 고전했다. 결승 상대는 통산 상대전적에서 2승2패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던 일본의 마루야마. 하지만 안바울은 경기 시작 50초 만에 오른팔 업어치기를 통해 통쾌한 한판승을 거두면서 금메달을 확정 지었다.

1988년 서울올림픽의 김재엽을 비롯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최민호, 2012년 런던 올림픽의 김재범 등 한국 남자 유도에는 유난히 '재수' 끝에 금메달을 차지했던 선수가 많았다. 리우 올림픽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안바울도 2020년 도쿄 올림픽을 통해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마지막 고지를 밟으려 할 것이다. 1994년생으로 아직 성장할 여지가 남은 안바울의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