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KBS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 기자회견에서 송대관, 박상철 등 트로트 가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9일 KBS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 기자회견에서 송대관, 박상철 등 트로트 가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KBS


송대관 조직위원장을 중심으로 트로트 가수들이 뭉쳤다.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이 오는 10월 20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전북 진안군 마이산 북부 일원에서 열린다.

2018 진안홍삼축제 기간 중에 진행되는 이번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에는 송대관과 태진아 뿐만 아니라 '비 내리는 영동교'의 주현미, '아모르파티'의 김연자, '무조건'의 박상철 등 내로라하는 국내 트로트 가수들이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29일 오전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 주최 측은 서울 여의도 KBS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가수 박상철은 이날 자신의 히트곡 '무조건'을 개사해 "진안을 향한 나의 사랑은 무조건, 무조건이야"를 부르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직위원장을 맡은 가수 송대관은 "현재 트로트가 침체돼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트로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니, 단비처럼 좋다. 진안하면 '홍삼'이 유명한데, 또 진안하면 트로트 페스티벌로 각인 시켜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29일 KBS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 기자회견에서 가수 송대관이 미소짓고 있다.

29일 KBS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트로트 페스티벌 기자회견에서 가수 송대관이 미소짓고 있다.ⓒ KBS


송대관은 "매년 트로트 가수들이 번갈아가면서 페스티벌에 참석하고 있다. 올해도 주현미, 김용임, 김연자, 박상철 등이 출연한다. 축제가 다양하고 의상도 화려하다. 가수들이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어 송대관은 앙숙이자 절친으로 유명한 태진아를 언급하며 "태진아도 (페스티벌에) 들락날락하는데, 올해도 출연을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항로 진안 군수는 "축제에 참여한 손자부터 할아버지까지 모든 참가자들이 같이 트로트를 따라 부르면 그 속에서 갈등 해소도 되는 등 트로트의 본질답게 화합의 장이 될 것이다. 가급적 모든 사람들이 따라 부를 수 있는 히트 친 노래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