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대관람차>(2018) 포스터

영화 <대관람차>(2018) 포스터 ⓒ 우주레이블


일본 오사카 덴포산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대관람차가 있다. 오사카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있고 압도적인 크기와 높이 덕분에 오사카 전경은 물론 오사카 항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백재호·이희섭 감독이 공동 연출한 <대관람차>(2018)는 이 오사카 대관람차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아기자기하고 따뜻한 힐링+음악영화다.

오사카 출장 마지막날, 술에 잔뜩 취해있던 우주(강두 분)는 거리에서 우연히 옛 직장 상사인 대정(지대한 분)을 목격한다. 선박사고로 실종된 대정의 생사를 오랫동안 궁금해하던 우주는 그의 뒤를 추적해보지만, 그의 행방은 알길이 없고 대정과 같은 이름을 가진 다이쇼 지역에 잠시 눌러 살게 된다.

한국에서 다니던 회사까지 그만두고 오사카에서 머물게 된 우주는 대정의 행방을 찾는 틈틈이 오랫동안 손을 놓았던 음악 활동을 다시 시작하게 된다. 낯선 타지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잊고 있던 꿈을 찾아가는 한 남자의 성장담을 다룬 <대관람차>의 플롯은 평이하고 단순하다. 힐링 무비를 표방하는 만큼 유독 "괜찮아"(大丈夫, 다이조오부)라는 대사가 많이 나오는데, 진짜 주인공들의 말대로 모든 것이 괜찮아지는 놀라운(?) 체험을 하게된다.

음악을 매개로 교감하며 상실의 아픔 치유하는 두 사람

 영화 <대관람차>(2018) 한 장면

영화 <대관람차>(2018) 한 장면 ⓒ 우주레이블


<대관람차>에 등장 하는 인물들은 그리 큰 욕심을 가지지 않고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이다. 그들이 음악을 하는 이유는 뮤지션으로 성공하여 큰 돈을 벌기 위함이 아니라, 그저 음악이 좋기 때문이다. 우주의 롤모델로 보여지는 대정은 남은 인생을 보다 즐겁게 살기 위해 안정된 직장을 제발로 그만두었고, 우주는 그런 대정을 흠모한다. 우주가 대정을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것은 대정이 비극적인 사고를 당한 이유가 크겠지만, 우주 자신이 잊고 있었던 꿈을 대신 이뤄주는 우상같은 존재라는 점에 있다.

<대관람차>의 매력은 보통 사람들이 꿈꾸는 로망을 대신 이뤄주는 데에 있다.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한들, 어느정도 재능도 있어야하고 생계 등과 같은 현실적인 이유를 배제하기 어렵다. 연일 이어지는 부장의 폭언에 참다 못해 회사를 그만두고 오사카에서 뮤지션으로 변신한 우주의 이야기는 영화에서나 가능한 사건이다.

요즘들어 영화 속 우주나 대정처럼 안정된 생활을 뒤로하고 보헤미안적인 삶을 살고자 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지만, 대관람차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오사카의 평온한 풍경도 그 속에서 자신의 잃어버린 꿈을 조금씩 찾아가는 우주의 하루 또한 일상에 쫓겨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한낱 아름다운 꿈이다.

음악을 통한 우주와 하루나(호리 하루나 분)의 성장담을 다룬 <대관람차>는 힐링 무비 성격을 강하게 띠고 있지만, 그 외연을 찬찬히 들어다 보면 마냥 가볍기만 한 영화는 아니다. 세월호로 추정되는 침몰사고와 동일본 대지진 및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각각 절친한 지인과 어머니를 잃은 우주와 하루나는 음악을 매개로 교감하며 상실의 아픔을 치유한다.

서로의 상처에 공감하고 아픔을 나눈 우주와 하루나는 지나간 과거에 연연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과거에 일어났던 일을 쉽게 망각하는 사람들도 아니지만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바로, 지금, 여기의 순간이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아내를 잃은 하루나 아버지를 위로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밴드를 결성한 우주와 하루나는 소기의 목적이 달성되자 마자 제각기 길을 떠난다.

착하고 예쁘고 섬세하기까지 한 기분 좋은 독립영화

 영화 <대관람차>(2018) 포스터

영화 <대관람차>(2018) 포스터 ⓒ 우주레이블


대체적으로 성장과 치유를 다룬 영화에서 남녀 주인공은 연인 관계로 발전하는 케이스가 많았는데 <대관람차>는 그런 클리셰들을 가볍게 건너뛰고 서로의 꿈을 응원하는 좋은 동료 사이로 남는다.

남성 감독들이 공동 연출하고, 남성 주인공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 되곤 하지만, 여성 캐릭터를 남성 주인공의 연애 대상으로만 간주하지 않고 서로 도움을 주면서 함께 성장하는 동등한 관계로 바라본 것 또한 인상적이다.

영화 <대관람차>는 하루나라는 여성 캐릭터 외에도 출연 분량이 얼마 되지 않는 캐릭터 또한 기능적 혹은 허투루 소비하는 법이 없다.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오사카 대관람차와 루시드폴이 선사하는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멜로디를 배경으로, 지극히 소박하지만 저마다의 우주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산뜻한 우주 탐험. 이렇게 착하고 예쁘고 섬세하기까지 한 기분 좋은 독립영화를 기다려왔다. 8월 30일 개봉.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권진경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neodol.tistory.com), 미디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로 지금 여기에서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