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AG 대표팀 선수들 경기 모습... 한국-베트남 (2018.8.25)

여자배구 AG 대표팀 선수들 경기 모습... 한국-베트남 (2018.8.25) ⓒ 아시아배구연맹


여자배구 대표팀이 중국전 패배의 아쉬움을 털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지난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베트남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15 25-19)으로 완승을 거두었다.

에이스 김연경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1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공격성공률도 60.8%에 달했다. 이어 김수지 11득점, 양효진 10득점, 박정아 8득점, 이재영 6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3세트에는 장신 고교생 정호영(18세·190cm)이 선발 주전으로 출전했다. 정호영은 3세트에서만 블로킹 2개를 포함해 3득점을 기록했다. 황민경과 이다영도 교체 멤버로 들어가 좋은 활약을 했다.

베트남은 주 공격수 짠티탄 투이(22세·190cm)가 13득점, 딘티 투이(21세·175cm)가 9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한국에게는 역부족이었다.

'도깨비 팀' 태국 상승세... 한국 결승 진출 '최대 변수'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승 1패를 기록하며, 중국에 이어 B조 2위로 올라섰다. 그리고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에 1라운드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인 대만과 일전을 펼친다.

이번 아시안게임에 여자배구는 총 11개팀이 참가했다. 1라운드는 A·B 2개 조로 나뉘어 조별 풀리그를 펼친다. A조는 인도네시아, 일본, 태국, 홍콩, 필리핀으로 5개국이다. B조는 대한민국, 중국, 대만, 카자흐스탄, 베트남, 인도로 6개국이 포함됐다. 조별로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8강전은 1라운드 각 조의 1위-4위, 2-3위가 크로스로 맞대결해 승자들이 4강에 진출한다.

26일 현재 A조는 태국이 3승으로 1위, 일본이 2승 1패로 2위, 인도네시아가 2승 1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A조는 27일 일본-홍콩, 태국-인도네시아 2경기만 남아 있다. 객관적인 전력상 A조는 태국 1위, 일본 2위, 인도네시아 3위가 거의 확정적이다.

B조는 중국이 4승으로 1위, 한국이 3승 1패로 2위, 카자흐스탄이 2승 2패로 3위, 대만이 2승 2패로 4위, 베트남이 1승 3패로 5위, 인도가 4패로 6위에 올라 있다. B조도 27일 중국-인도, 카자흐스탄-베트남, 한국-대만 3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1라운드 종료를 앞둔 시점에서 중국과 태국의 강세가 눈에 띈다. 중국은 1군 주전 멤버가 총출동했고, 세계 최강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하고 있다. 태국은 약팀에게도 질 수 있는 팀이지만,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을 경우 세계 정상급 팀도 무너뜨릴 수 있는 '도깨비 팀'이다. 태국의 경기력 상승세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는 이유이다. 현재로선 한국이 준결승(4강)에서 태국을 만날 가능성이 높다.

대만전 '1세트만 따도' 조 2위 가능성 높아

아시안게임 1라운드 조별 리그의 순위 결정 방식은 승수-승점-세트득실률-점수득실률 순이다. 한국은 27일 대만전에서 2세트만 따내면, 세트 스코어 2-3으로 패하더라도 'B조 2위'를 확정하게 된다.

이 경우 현재 3위인 카자흐스탄이 베트남에 3-0으로 완승을 거둔다고 해도, 한국과 카자흐스탄이 승수는 같지만 한국이 승점에서 앞서 B조 2위가 된다. 한국이 대만전에서 1세트만 따낸다 해도, 점수 득실률에서 앞서 B조 2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조 2위'는 8강에서 유리한 상대를 만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8강전에서 1라운드 B조 2위는 A조 3위와, B조 3위는 A조 2위와 맞대결한다. 한국이 B조 2위일 경우 8강에서 인도네시아를, 3위일 경우에는 강호 일본을 만날 가능성이 높다.

현재로선 한국의 8강전 상대는 아시안게임 개최국 인도네시아가 사실상 확정적이다. 홈 텃세와 홈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