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졸전을 펼치다가 패했다. U-23 대표팀은 17일 오후 9시 반둥의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남자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 충격패를 기록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승 1패의 성적으로 말레이시아에 이어 2위 자리를 유지해 마지막 키르기스스탄전에서 패하지만 않는다면 16강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다. 하지만 16강 진출 여부를 떠나서 말레이시아전에서 보여준 대표팀의 경기력과 결과는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대표팀에게는 아픈 상처로 남았다. 이번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만 남긴 경기였다.

패착으로 돌아온 로테이션 시스템

15일에 치른 바레인전을 마치고 하루 쉬고 치른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을 대비해 김학범 감독은 베스트 11의 6명을 교체하는 등 로테이션 시스템을 운영했다. 하지만 이는 말레이시아전에서 최대 패착으로 돌아왔다.

베스트 11의 절반이 바뀐 탓에 조직력이 원활히 맞을 리가 없었고, 중원에서의 경기운영 또한 아쉬움이 남았다. 이진현을 비롯해 김건웅, 김정민이 포진한 중원에서는 부정확한 패스를 비롯해 넓게 가져가지 못한 활동량, 중원 장악력 모두 미흡하다 보니 공격의 흐름이 제대로 전개될 수가 없었다. 이러다 보니 상대로 하여금 예측이 가능한 패스만 남발하기 일수였고 상대가 예측 가능한 패스를 하니 패스는 중간에 상대 수비에게 끊기는 현상이 반복됐다. 결국 공격의 흐름이 끊어질 수밖에 없었다.

수비에서도 아쉬움이 가득했다. 전반 4분, 어쩌면 단순한 롱볼이었는데 송범근 골키퍼와 황현수간의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송범근 골키퍼가 볼을 캐치했지만 결국 볼을 떨어뜨렸고 이 볼을 말레이시아의 사파위 라시드가 침착하게 골로 성공시키며 오히려 말레이시아가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가는 결과를 초래했다.

전반 막판에도 사파위 라시드의 빠른 스피드에 황현수가 1대1 싸움에서 밀리면서 기회를 내줬고 사파위 라시드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체력 안배를 위해 가동한 로테이션 시스템이었지만 이는 오히려 말레이시아를 도와준 격이 되고 말았다. 김학범 감독 역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로테이션을 너무 일찍 쓴 건 판단 착오였다'라고 밝히면서 로테이션 실패를 인정하였다.

너무 빨리 찾아온 손흥민의 기용

지난 주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를 치르고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은 주장을 맡으면서 후베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빠르게 팀에 녹아드는 모습을 보였지만 동료들과의 호흡면에서는 부족한 점이 많은 듯했다. 여기에 월드컵을 치른 지 얼마 되지 않아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의 프리시즌 투어로 인해 미국을 다녀온 데다 리그경기 일정을 위해 영국으로 이동하는 등 빡빡한 일정에 이동에 따른 피로가 상당히 쌓여 있었다.

이런 상황이었기에 손흥민의 가장 최적의 기용은 말레이시아전에서 앞선 상황에서 짧은 시간 투입하거나, 말레이시아전을 승리로 이끈 후 키르기스스탄전에 기용해 컨디션 점검하는 차원에서 실전에 투입하는 게 좋았을 듯했다. 토너먼트에서 손흥민의 활용을 극대화하는 방안으로 갔어야 했지만 계획이 꼬여버렸다.

안타까워하는 손흥민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이 빗나가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 안타까워하는 손흥민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이 빗나가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0-2로 뒤진 후반전에서 경기를 뒤집기 위해선 공격수들을 다수 투입해야 했던 김학범 감독은 결국 손흥민을 투입할 수밖에 없었다. 물론 서두에도 언급한 대로 손흥민을 컨디션 점검차원에서 말레이시아전에 투입할 수는 있었겠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이기고 있을 경우에 해당되는 상황이었다. 지고 있는 상황에서 손흥민의 투입은 손흥민의 컨디션을 제대로 점검할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몰렸고, 경기의 흐름이 지는 양상으로 진행되니 오히려 손흥민의 체력만 떨어뜨리고 만 교체가 될 수밖에 없었다.

손발이 제대로 맞지 않는 상황인 데다 2-0으로 앞선 상대는 수비를 두텁게 가져가면서 손흥민의 개인기량만으로 뚫기에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었다. 결국 손흥민은 경기에 어떠한 영향력도 행사하지 못하고 팀의 패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말레이시아에 패한 대표팀, 금메달 가능할까?

U-23 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패한 충격은 여러모로 타격이 컸다.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고, 유연하지 못한 전술 운영 역시 도마에 오를 수밖에 없게 됐다. 그리고 대표팀을 더욱 힘들게 만드는 건 키르기스스탄에게 승리하더라도 1위인 말레이시아에 승자승 원칙에서 밀려 2위로 올라갈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2위로 16강에 오른다면 F조 1위가 유력한 이란과 만날 가능성이 높은데 이란이 21세 이하 선수들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곤 하나 성인대표팀 경기에서도 보였듯이 쉽지 않은 상대인 것은 분명하다. 설령 이긴다 해도 8강 상대로 유력한 상대는 우즈베키스탄인데 우즈베키스탄은 지난 1월 AFC U-23 대회 우승을 비롯해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최악의 경우엔 4강은커녕 조기탈락의 우려도 존재하는 상황이다. 병역 문제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손흥민의 경우엔 유럽무대에서의 활약을 접고 군 입대를 선택해야 할지 모르는 상황으로 이어져 손흥민 개인뿐 아니라 한국축구 전체적으로도 큰 타격을 입을 수도 있게 된다.

김학범 감독 '목 타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한국 김학범 감독이 물을 마시고 있다.

▲ 김학범 감독 '목 타네'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한국 김학범 감독이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금메달 획득이 절실하지만 말레이시아전에서 보여준 대표팀의 모습은 금메달 획득에 의구심만 가득 키운 경기였다. 3경기를 치르는 조별리그에선 다음 경기에서 만회하면 그만이라 치부할 수 있지만 한번 지면 탈락하고 변수가 많은 토너먼트에선 이러한 경기력으로 버티기엔 한계가 명확하다. 여기에 말레이시아전에서 보여준 선수들의 경기 내용 또한 만족스럽다 할 수 없어서 부상이나 징계 등으로 주전선수들이 출전하지 못할 경우 토너먼트에서 큰 어려움에 직면할 공산이 상당히 크다.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말레이시아전 패배를 통해 다시 한번 정신무장을 제대로 할 필요성이 생겼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를 글로 표현하는 청년. 깔끔한 기사를 제공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