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위 한화 이글스가 아시안게임 휴식기를 앞두고 2연패해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다. 2위 SK 와이번스와는 1.5경기차, 최근 급상승세를 탄 4위 넥센 히어로즈와는 3경기차로 좁혀졌다. 2위 탈환이 가시권이지만 넥센의 기세가 강력해 3위 수성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한화의 8월은 사상 최악의 폭염처럼 힘겨웠다. 8월 12경기에서 5승 7패 승률 0.462로 리그 8위에 그쳤다.  하락세는 고질적 약점인 타선에 기인한다. 한화의 팀 타율은 0.275로 8위다. 팀 홈런은 107개로 리그 최하위다. 팀 OPS(출루율 + 장타율)는 0.756으로 9위다.

타선이 넉넉한 점수를 뽑으며 낙승하는 경기가 드물기 때문에 마운드에 부하가 걸리고 있다. 최근 경기만 살펴봐도 8월 9일 청주 넥센전 16-5 대패를 기점으로 6경기 연속으로 6득점 이상 성공한 적이 없다. 그 사이 한화는 2승 4패에 그쳤다. KBO리그의 극심한 타고투저 추세 속에서 타선의 득점력 저하가 지속되는 팀은 좋은 성적을 거두기 어렵다.

 한화 타선을 이끌고 있는 외국인 타자 호잉

한화 타선을 이끌고 있는 외국인 타자 호잉 ⓒ 한화 이글스


한화 타선은 외국인 타자 호잉이 이끈다. 올시즌 호잉은 타율 0.325 26홈런 95타점 OPS 1.007 WAR(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 4.0을 기록 중이다. 홈런 8위 타점 5위 OPS 7위로 주요 타격 부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문제는 호잉의 활약이 '필마단기'에 가깝다는 점이다. 호잉은 타격 30위 이내의 유일한 한화 타자다. 이성열이 22홈런(13위), 72타점(17위), OPS 0.898(25위) 등으로 호잉을 거들고 있지만 그 뿐이다. 한화 타자 중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승선한 선수는 단 한 명이 없는 것이 냉정한 현실이다. 대표팀 선수 선발에 논란은 있었으나 한화 타자의 명단 미포함에 대한 논란은 없었다.

 잦은 부상으로 올 시즌 절반도 뛰지 못한 한화 김태균

잦은 부상으로 올 시즌 절반도 뛰지 못한 한화 김태균 ⓒ 한화 이글스


한화 타선의 주축이었던 베테랑 타자들은 올 시즌 부진과 부상을 면치 못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스타 김태균은 한화가 치른 114경기 중 절반도 되지 않는 51경기 출전에 그치고 있다. 종아리 통증 등 부상이 잦다. 송광민은 7월 24일부터 햄스트링 부상으로 1군에서 제외되었다.

정근우는 타율 0.281 7홈런 35타점 OPS 0.783으로 아직 이름값에 못 미친다. 그는 2루수 수비에서 심각한 약점을 반복 노출한 끝에 1루수로 포지션이 바뀌었다. 'FA 재수'를 결단한 이용규는 타율 0.288 OPS 0.706에 불과하다. 시즌 종료 후 이용규가 FA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을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 2018 KBO리그 팀 OPS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
 KBO리그 팀 OPS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KBO리그 팀 OPS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한화가 상승세를 탔을 때는 강경학, 정은원 등 젊은 타자들이 맹타를 휘둘렀었다. 하지만 이들의 타격 페이스는 현재 잠잠하다. 꾸준함을 입증하지 못하고 있다. 하주석이 8월 이후 타율 0.429 OPS 1.109로 분전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시즌 기록은 타율 0.250 OPS 0.655에 그친다. 정규 시즌 개막 이후 7월말까지 오랜 기간 부진의 늪에 빠져 있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 한화 타선의 약점은 올 시즌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베테랑에 대한 의존도가 오랜 기간 높았던 가운데 젊은 타자 유망주의 성장이 더뎠기 때문이다. 내년 이후 한화 타선은 더욱 어려움을 맞이할 것이라는 우려 섞인 시각이다.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한화 타선은 '호잉 이글스'에서 탈피해 과거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으로 반전할 수 있을까? 김태균, 이용규, 정근우 등 베테랑 타자의 부활에 달려있다.

[관련 기사] [야구카툰] 야알못: 폭염보다 뜨거운 두산, 여름 싫은 한화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본 기사는 스포츠전문지[케이비리포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