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스페셜-아이와 여행하는 법

sbs스페셜-아이와 여행하는 법 ⓒ sbs


'방학'이 되면 엄마들의 한숨 소리가 깊어진다. '학교'에 맡겨두었던 아이들을, 아니 아이의 시간을 온전히 부모가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방학이라고 해서 다니던 학원을 그만두는 건 아니지만, 그 나머지 시간을 어쩌랴... 게다가 '방학'인데 아이랑 함께 어디 '좋은 곳'이라도 다녀와야지 하는 '숙제 아닌 숙제'까지 얹어지면 마음 속 부담은 100배다.

그 '좋은 곳'이 문제다. 부모들은 눈에 불을 켜고 '교육적' 효과에 '재미'까지 더해진 좋은 곳을 골라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지만, 정작 아이들은 심드렁하다. 지난 12일 방송된 < SBS 스페셜- 아이와 여행하는 법 > 속 정종철 네 아이들처럼 말이다. 다큐 속 아이들은 부모들이 "좋다" 감탄하는 외국의 유수 여행지에 심드렁한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그 많은 시간과 비싼 비행기값을 들여 한 외국 여행에 아이들은 38점을 매겼다.

무엇이 문제일까? 그래서 < SBS 스페셜 >이 알아봤다. 부모들의 가장 과중한 방학 숙제, 그리고 아이와 여행하는 법에 대하여.

부모에겐 고행이고 아이는 지루한 '여행'

 sbs스페셜-아이와 여행하는 법

sbs스페셜-아이와 여행하는 법 ⓒ sbs


어쩌면 부모와 여행 다닌 것을 기억 못하는 개그맨 정종철네 아이들의 경우는 괜찮은 상태일지도 모르겠다. 경기도 고양시 승우네 집은 여행 가기 싫다는 아이를 달래느라 부모들이 쩔쩔 맨다. 도대체 왜 승우는 집을 떠나는 것이 싫을까?

승우 부모는 겨우겨우 아이를 달래 여행을 떠나지만, 여행지로 가는 긴 시간 동안 승우는 계속 지루해 한다. 도착한 뒤에는 다를까? 한여름 쨍쨍 내리쬐는 햇볕에 혹시나 아이들이 더위라도 먹을까, 아이들을 '그늘'로 피신시킨 부모는 둘이서 익숙치 않은 텐트를 치느라 곤욕이다.

하지만 그런 부모의 노고(?)에 아랑곳없이 그늘에서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는 승우와 동생은 이곳이 심심할 뿐이다. 겨우겨우 이웃 텐트의 도움으로 텐트를 친 엄마와 아빠. 하지만 나머지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막막하다. 결국 집에서 하던 보드게임을 하게 되고, 그러니 승우는 이 더운 곳보다 자신의 장난감이 다 있는 시원한 집이 그리울 수밖에 없다.

다큐가 지적하는 건 바로 여행에 있어서 아이들의 '자기 주도성'이다. 똑같은 장소에서 똑같은 상황을 만들고 승우의 주도성을 살려봤다. 부모가 알아서 다 하던(?) 여정에 승우를 참여시킨 것이다. 아빠와 함께 쌀을 씻고, 개울에 가서 돌로 뚝을 쌓고... 이 별것 아닌 여정에 승우의 눈이 반짝인다. "몇 달 후에 승우가 쌓은 돌담을 보러 다시 오자"는 아빠의 말에 승우가 기쁜듯 고개를 끄덕인다.

이어 주도성 실험을 위해 정종철네 가족이 나섰다. 아들 한 명에, 딸 둘, 세 아이 모두 그동안 아빠와 엄마가 '기획'했던 여행에 심드렁해 했다. 실험은 아이들이 홋카이도 여행 방식을 스스로 선택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아빠와 함께 자신들이 마련한 여행지로 떠난 두 아이들은 "떠나자마자 서로 싸울 것"이라는 엄마의 장담과 달리, 지친 기색도 없이 자신들이 가고자 했던 곳을 찾아 떠난다. 아이들은 처음엔 길을 물어보는 것조차 머뭇거렸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매사 심드렁했던 그 아이들이 맞나 싶을 정도로 적극적으로 이방인에게 길을 물었다. 같은 상황에 놓인 엄마나 아빠라면 진작 나가 떨어졌을 것 같은 상황에서도 아이들은 끈기를 갖고 길찾기에 나섰다. 그리고 끝내 자신이 가고자 한 곳에 도착했다.

자신이 가고자 했던 곳이라서였을까? 아이들은 힘들게 찾은 오르골 박물관에서 울려퍼지는 오르골 소리에 "아름답다"며 눈물까지 글썽였다. 또 "알고 봤더니 문어의 빨판이 근육"이라며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며 그곳의 모든 것을 스폰지처럼 소중한 추억으로 빨아들인다.

반면 동생들과 달리 엄마와 함께 하던대로 쇼핑을 하고, 좋다는 명승지를 다닌 누나는 금세 지친다. 심지어 하루 종일 여정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마지막에 동생들과 만난 것이라니... 다큐는 말한다. 어디를 가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곳이 어느 곳이든 아이가 스스로 자신의 재미를 만들어 갈 수 있는 여정이어야 한다고 말이다.

다큐가 부모들에게 제시한 다양한 여행 방식

 sbs스페셜-아이와 여행하는 법

sbs스페셜-아이와 여행하는 법 ⓒ sbs


방학에 대한 부모의 고민은 이뿐만이 아니다. 대다수의 부모는 매번 방학 때마다 떠나는 여정이 아이에게 보탬이 되길 바란다. 그런 고민을 하는 부모들에게 다큐는 다양한 여행의 방식을 제시한다.

다큐 카메라는 '태국 치앙마이에서 석달 살기에 도전한 가족'을 비춘다. 평범한 직장인인 아빠는 한국에선 일에 치여 아이들과의 시간을 제대로 보낼 수 없었다. 그래서 짧은 휴가 대신 태국에서의 삶을 택했다. 원룸의 좁은 방에 부부와 두 아이가 복닦거리는 공간, 하지만 아이들과 온전히 보내는 이 시간이 소중하다. 아이들의 변화도 눈에 띈다. 누리는 한국에선 그저 또래와 같은 평범한 도시 아이였다. 하지만 코끼리 등 온갖 자연을 맘껏 볼 수 있게 되면서, 장수풍뎅이 애벌레가 예뻐 보이는 새로운 '재미'를 찾게 됐다.

내 아이와 여행하는 22가지 방법을 <이런 여행 어때>란 책으로 펴낸 김동욱 작가는 종종 딸과 함께 길을 떠난다. 그들의 행선지는 남들이 다가는 제주도지만 김동욱 부녀의 여정은 다르다. 아빠는 '덤블 숲'이라는 뜻의 곶자왈에 대해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그리고 그 숲에서 아빠와 딸은 텐트를 펴고 밤을 기다린다. 낮에는 볼 수 없었던 반딧불이가 하나 둘씩 빛을 발하는 시간, 그 시간에 온전히 빠져드는 부녀. 딸은 그저 반딧불이의 발견이 아니라, 낮에도 존재했던 것들이 밤이 되어 빛나는 그 '존재'의 발견에 대해 '철학적 해석'을 더한다.

김동욱씨는 말한다. 아빠의 기획이 아니라, '아빠 구름 위로 올라갈 수 있어요?', '소리도 사냥할 수 있어요?'라는 아이의 질문에 답한 여행일 뿐이라고. '소리를 사냥하기 위해 길을 나선 부녀, 눈으로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닌 물소리, 새소리, 바람 소리가 새로운 제주의 풍경으로 다가온다.  아이의 질문에 부모의 '첨삭'이 더해진 여행은 그제야 비로소 '종합 선물세트'로 완성된다.

전문가는 말한다. 여행은 스스로 판단하고 활동하며 뇌를 활성화시키는 아이에게 생각 꾸러미를 풍성하게 해주는 시간이라고 말이다. 하지만 그 생각 꾸러미를 누가 주도하냐에 따라, '선물'이 될 수도, 그저 '지겨운 시간'이 될 수도 있다.

스스로 판단하고 활동하는 과정을 통해 '뇌'가 완벽하게 활성화되는 시간. 다큐는 그 시간을 아이들에게 온전히 돌려주고 부모는 그저 거들기만 하라고 권한다. 방학 때마다 줄줄이 사탕처럼 여행지를 '선물'하기에 급급했던 부모들에게 다큐는 새로운 여행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했다. 또 집에서 서로 말 한 마디 섞지 않고 소원했던 아빠 강성민씨와 연지가 짧은 여행을 통해 화해의 실마리를 찾아낸 다큐 속 사례처럼, 여행은 관계 변화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니 어디를 갈까 고민하기 보다, 어떻게 시간을 함께 할 것인가 아이와 함께 의논해 보는 것이 먼저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