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협상> 포스터

영화 <협상> 포스터ⓒ JK필름


'최초의 소재' '최초의 캐릭터' '최초의 촬영방식' 영화 <협상>에는 '최초'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했다. 우선 영화 <협상>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협상가를 전면에 내세운 작품이다.

영화 <국제시장>(2014)에서 조감독을, <히말라야>에서 각색을 맡았던 이종석 감독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캐스팅 1순위였던 배우 손예진과 현빈을 캐스팅했다. 배우 손예진은 서울지방경찰청 '협상전문가' 하채윤 역할을 맡아 한국 영화 사상 최초의 '협상가'에 도전하고, 현빈 또한 최초로 국제범죄조직의 무기밀매업자이자 인질범 민태구라는 역할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악역 캐릭터을 맡았다.

이종석 감독은 손예진과 현빈을 동시에 캐스팅한 것에 대해 웃으면서 "내가 인복이 있는 것 같다"라고 답한 뒤 "시나리오를 쓸 때 이 두 사람을 머릿속에 넣고 썼다"고 전했다.

"그냥 두 사람이 먼저 떠올랐다. 최고의 배우이기도 하고 배우 뒤에 뭐가 더 나올까 궁금한 배우가 좋았다. 둘 다 예상이 안 되는, 궁금하고 보고 싶은 지점들이 있었다." (이종석 감독)

<협상>은 올해 한국 추석 영화 시장을 정면으로 겨냥한 영화다. 9일 오전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의 영상 일부가 공개됐다.

 영화 <협상> 포스터

영화 <협상> 포스터ⓒ JK필름


모니터를 통해 서로의 얼굴 보고 촬영해

손예진과 현빈은 이번 영화 <협상>에서 각자 얼굴을 마주보고 연기하는 대신 모니터를 앞에 두고 서로의 얼굴을 비추는, 이원 촬영 방식으로 연기한다. 실제로 영화 속에서 손예진과 현빈이 멀리 떨어진 곳에서 서로 모니터만 보고 협상을 벌이기 때문이다. 이종석 감독은 <국제시장>의 전례를 들며 "이산가족 상봉을 찍는 장면을 실제처럼 찍고 싶어 촬영을 하는 날 배우들을 처음 만나게 했다"며 <협상> 역시 그렇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작은 모니터를 보고 자신의 감정을 담아 연기해야 하는 어려운 과업에 도전했다.

"이원 촬영 기법을 사용해 얼굴을 맞대고 연기한 게 아니라 모니터를 보면서 현빈씨와 연기했다. 쉽지만은 않은 촬영이었다. 하지만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추면서도 잘 맞는다는 생각이 들어서 좋았다. 현빈씨와는 동갑이고 데뷔 시기도 비슷해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동지 의식 같은 것이 있다." (손예진)

손예진과 현빈 두 사람 모두 시나리오를 읽고 흥미가 생겨 <협상>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고 단숨에 읽었다. 읽는 내내 뒷부분이 궁금하더라"라며 "긴장감과 몰입감이 압도적인 시나리오였다"고 극찬했다. 현빈 역시 "협상이라는 소재와 인질범, 협상가라는 일대일 구조가 재밌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손예진은 "현빈씨가 이 시나리오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이야기가 결정 요소 중에 하나였다"면서 "현빈의 기존 이미지와 너무 달라 이 배역에 과감히 도전한다는 것이 멋지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손예진의 이 말에 현빈은 "이원 생중계라는 촬영 방식이 어렵고 생소한 부분들이 많았는데, 손예진은 그 부분을 다 해소시켜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모니터를 보면서 연기를 해도 눈으로도 많은 걸 전달할 수 있는 배우다"라고 답했다.

이어 현빈은 "보통 배우를 마주 보면서 숨소리도 듣고 움직임도 보면서 해야 하는데 이게 안 되고 인이어로만 통해서 상대방이 연기하는 목소리를 들어야 하니까 그 점이 낯설었는데 찍다 보니 이런 촬영 방식이 이 작품에는 훨씬 잘 맞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협상> 현장사진

영화 <협상> 현장사진ⓒ JK필름


최초의 악역 연기 현빈 "악역, 선역 구분하지 않았어"

매번 새로운 작품을 시도하는 배우로 주목받는 손예진은 이번에는 '협상가' 역할을 맡아 최초로 경찰 역할에 도전한다. 손예진은 "일단 관객 분들이 내가 나오는 영화에서 기존에 봤던 모습이나 캐릭터가 비슷하면 지겨우실 것 같다"고 입을 뗀 뒤 "나도 그런 캐릭터를 반복하는 건 지겹다. 하지만 나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들 역시 차별화된 캐릭터나 장르를 찾게 된다. 운이 좋게도 나는 다음 작품을 다른 장르로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있고 가능한 끊임없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고 했다. 손예진은 이번 작품을 위해 '협상가'스러운 외양을 보여주고자 머리를 단발로 자르고 역할을 감행했다.

현빈 역시 손예진의 말에 동의하며 "나 역시 어쩌다 보니 작품을 쉬지 않고 하고 있는데, 하고 싶은 장르나 작품, 캐릭터들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왔고 그렇게 하다 보니 관객들, 시청자 분들이랑 소통을 더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을 이었다.

현빈은 "'최초의 악역'이라는 말을 많이 해주시는데 난 특별히 악역과 선역을 구분짓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그는 "나쁜 사람이라도 설득을 할 수 있게끔 만드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더 이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을까에 대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전형성에서 탈피해 조금 다른 느낌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 뭘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영화 <협상> 포스터

영화 <협상> 포스터ⓒ JK필름


한편, 손예진은 자신이 맡은 협상가 하채윤 역할을 두고 "인간에 대한 사랑이 넘치는 캐릭터다. 영화가 진행되면서 경찰이 가진 직업적 사명감과 본인이 가진 감정 변화를 같이 공감하고 느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종석 감독은 <협상>만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러닝타임 동안 시계를 볼 수 없는 쫀쫀한 긴장감이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새로운 소재에 대한 갈증이 많았다. 영화들이 많이 나오는데 비슷비슷한 느낌이 있어 새로운 걸 해보고 싶어 오랫동안 고민을 했고 그러던 중 떠오른 게 협상이라는 소재였다. 한정된 공간과 제한된 시간 속에서 긴장감을 끌어낼 수 있게 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지켜봐달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