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가 3연패에 빠졌다. 9일 광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4-11로 대패하며 리그 8위로 추락했다. 눈에 보이는 패인은 선발 임창용의 대량 실점이다. 그는 5이닝 동안 10피안타 2피홈런 4사사구 8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었다.

임창용은 2회초 선취점을 허용했다. 선두 타자 이병규에 풀 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준 뒤 번즈에 선제 좌월 2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3구 변화구가 몸쪽에 높았던 탓이다.

 9일 광주 롯데전에서 5이닝 8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KIA 임창용

9일 광주 롯데전에서 5이닝 8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KIA 임창용ⓒ KIA 타이거즈


KIA는 0-2로 뒤진 3회말 2사 최형우의 1타점 좌중간 적시타와 안치홍의 좌월 3점 홈런을 묶어 단숨에 4-2로 뒤집었다. 임창용은 4회말까지 추가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 시즌 2번째 선발승이 보이는 듯했다.

하지만 임창용은 5회말 대거 6실점해 재역전을 허용했다. 1사 후 전준우에 좌월 2루타, 채태인에 중전 적시타를 맞아 4-3으로 추격당했다. 이후 2사를 잡는 동안 1개의 볼넷과 2개의 몸에 맞는 공으로 4-4 동점을 허용한 뒤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안중열에 던진 2구가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 홈런으로 이어졌다. 포수 김민식은 바깥쪽을 요구했지만 임창용의 속구가 몸쪽에 들어가는 반대 투구가 된 탓이다. 순식간에 4-8로 뒤집어졌다. 안중열의 그랜드슬램은 이날 경기의 결승타가 되었고 임창용은 패전 투수가 되고 말았다.

▲ KIA 임창용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
 KIA 임창용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KIA 임창용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


KIA 벤치의 투수 교체도 늦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2연패 중인 KIA는 1승이 소중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임창용의 5회말 투구 수가 급격히 불어나는 가운데 사사구 3개가 나와도 교체를 늦추다 화를 자초했다. 임창용의 선발승 요건을 배려한 것이라 볼수도 있지만 팀은 물론 임창용 개인에게도 최악의 결과가 되고 말았다.

올시즌 KIA의 임창용 활용에 대해 시각을 보다 넓히면 단순히 이날 교체 시점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지난달 임창용은 아무런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와중에 불펜에서 선발로 별안간 보직이 바뀌었다.   

임창용은 불펜 투수로 정규 시즌을 출발해 6월 7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세이브를 거둘 때까지 줄곧 필승조의 핵심 요원이었다. 하지만 그는 다음날인 6월 8일 어깨 담 증세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었다. 이후 퓨처스리그에서 선발은커녕 단 한 번도 등판하지 않았다.

7월 10일 1군 복귀 후 2경기에 불펜 투수로 나선 임창용은 7월 20일 광주 KT전을 기점으로 갑자기 선발 투수로 보직이 바뀌었다. 이날부터 그는 4경기의 선발 등판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8.35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 0.950으로 부진하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커녕 5.1이닝 이상 소화 경기도 없어 가뜩이나 기복이 심한 불펜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8위로 추락한 KIA 김기태 감독

8위로 추락한 KIA 김기태 감독ⓒ KIA 타이거즈


만 42세 베테랑 임창용의 갑작스러운 선발 전환과 이닝 증가는 향후 선수 생명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임창용의 선발 등판 경기마다 KIA 불펜은 4이닝 이상 책임을 져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임창용이 원래 보직인 불펜으로 되돌아가고 KIA는 새로운 젊은 선발 투수에 기회를 주어 육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8위로 추락한 KIA 김기태 감독이 임창용의 보직과 관련 전향적인 자세를 취할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견제구] '보직파괴' KIA 마운드, '김성근 야구'가 보인다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본 기사는 스포츠전문지[케이비리포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