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마미아!2> 영화 포스터

▲ <맘마미아!2> 영화 포스터 ⓒ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코리아


소피(아만다 사이프리드 분)는 지배인 페르난도(앤디 가르시아 분)의 도움을 받아 엄마 도나(메릴 스트립 분)의 인생이 깃든 호텔 '벨라 도나'의 재개장을 준비한다. 소피는 엄마의 영원한 친구 타냐(크리스틴 바란스키 분)와 로지(줄리 월터스 분), 사랑스러운 세 아빠들 샘(피어스 브로스넌 분), 해리(콜린 퍼스 분), 빌(스텔란 스카스가드 분)에게 오프닝 파티 초대장을 보낸다.

그리스 섬에서 한창 손님맞이를 준비 중이던 소피는 뉴욕에서 근무하는 남자친구 스카이(도미닉 쿠퍼 분)와 미래를 의논하다가 갈등을 겪는다. 설상가상으로 기상마저 악화되며 파티 일정에 차질이 생긴다. 젊은 시절의 엄마는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떻게 위기를 이겨냈을까? 소피는 궁금하다.

스웨덴 팝 그룹 아바의 음악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뮤지컬 <맘마미아!>는 런던에서 초연한 이후 40개국 이상에서 공연되어 6천만 명 이상을 동원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뮤지컬 공연을 영화로 옮긴 <맘마미아!>도 2008년 개봉 당시 6억 달러란 놀라운 흥행 수익을 기록하며 <다크 나이트> <인디아나 존스: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쿵푸 팬더> <핸콕>에 이어 월드와이드 박스오피스 5위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코리아


<맘마미아!2>는 10년 만에 나온 속편이다. 영화상에선 5년이 흐른 뒤를 다룬다. 영화는 호텔의 재개장을 준비하던 소피가 1년 전에 사망한 엄마 도나의 싱그럽던 젊은 시절 추억과 비밀을 마주하게 되고 점차 엄마를 이해하고 성장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맘마미아!> 뮤지컬과 영화의 산파였던 프로듀서 주디 크레이머는 영화 홍보사가 낸 보도자료에서 "<맘마미아!>는 가족, 우정, 여성의 자존감에 대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다"면서 "<맘마미아!2>는 인생이 뒤바뀌는 비밀과 관계들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밝히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한다.

영화 <맘마미아!>는 제한된 무대를 벗어나 그리스의 멋진 풍경을 배경으로 당대 최고의 배우들이 아바의 멋진 노래와 춤을 선물한 대표적인 주크박스 뮤지컬(기존의 대중음악을 활용한 뮤지컬 작품) 영화이다. 그러나 속편을 만들기엔 몇 가지 문제점이 존재했다. 하나는 전편에서 아바의 주요 히트곡을 모두 사용했다는 사실이다. 인물 관계도가 탄탄히 잡혀 있어서 새로운 캐릭터를 넣을 만한 여백이 부족한 것도 문제점이었다.

1편의 각본을 맡았던 캐서린 존슨, 2편에서 메가폰을 잡은 감독 올 파커,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노팅힐> <브릿지 존스의 일기>의 시나리오를 쓰고 <러브 액츄얼리> <어바웃 타임>의 각본과 연출로 알려진 리처드 커티스는 머리를 맞대고 <맘마미아!2>의 실마리를 잡아갔다. <맘미미아!2>는 전편보다 앞선 '과거(프리퀄)'와 이어지는 '현재(시퀄)'를 동시에 펼치는 서사를 돌파구로 삼았다.
전편이 가진 배경, 인물, 노래의 힘은 한층 강화돼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코리아


<맘마미아!>는 분명 재미있는 뮤지컬 영화였으나 전개에서 단조로운 측면이 없지 않았다. 두 개의 시간대를 오가는 <맘마미아!2>는 1979년 젊은 시절 도나(릴리 제임스 분)의 사연과 2018년 소피의 이야기가 회상과 교차 편집 등을 활용하여 나란히 진행된다. 1979년에선 젊은 '다이나모스' 시절이었던 도나, 타냐, 로지의 뜨거웠던 청춘을 조명하고 도나가 샘, 해리, 빌을 만난 사연을 들려준다. 그녀가 그리스 섬에 정착하게 된 이유도 밝혀진다.

'과거'에서 보여주는 엄마 도나의 꿈, 사랑, 선택은 고스란히 '현재'의 딸 소피가 겪는 문제들과 겹쳐진다. 엄마의 성장과 딸의 성장은 시간, 공간, 영적인 것을 초월하여 영화의 마법으로 연결된다.

전편이 가진 배경, 인물, 노래의 힘은 한층 강화되었다. 이번 영화 속 배경도 그리스 섬으로 동일하나 촬영은 세금 감면 혜택 같은 제작 이점을 위해 크로아티아에서 찍었다. 영화를 촬영한 크로아티아의 '비스'섬은 오랜 세월 사람들의 손길이 닿지 않았던 곳으로 한 폭의 그림 같은 멋진 경관을 보여준다.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코리아


<맘마미아!>는 많은 평자로부터 일부 배우의 노래가 안 좋다는 지적을 받았다. 특히 피어스 브로스넌은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에서 '최악의 남우조연상'을 받았을 정도로 혹평에 시달렸다.

<맘마미아!2>에서 1979년을 장식하는 릴리 제임스, 알렉사 데이비스, 제시카 키나 윈, 제레미 어바인, 휴 스키너, 조쉬 딜란 등은 신예급이라 존재감은 부족할지언정 노래 실력은 출중하다. 이들은 춤도 멋지게 소화하여 퍼포먼스 수준도 높였다. 명배우 앤디 가르시아와 전설적인 가수 쉐어는 영화의 아우라를 더한다.

음악에선 전편에서 나온 아바의 히트곡 중 몇 곡을 다시 사용하고, 여기에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아바의 히트곡을 추가하는 방식을 취했다. 말하자면 '아바 히트곡 모음집'의 B면인 셈이다. 영화에 삽입된 18곡 가운데 6곡은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영화 첫 장면에서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부르는 '음악이 있음에 감사해요(Thank You For The Music)'는 전편 엔딩 크레디트에서 마지막을 장식했다. 이 노래는 시리즈의 연속성과 함께 음악의 힘을 찬양하며 아바에게 헌사를 바친다.

젊은 시절 다이나모스가 대학교 졸업식장에서 선보이는 '내가 선생님에게 키스했을 때(When I Kissed The Teacher)'는 여성들의 힘, 우정, 독립성이란 영화의 성격을 대변한다. 릴리 제임스와 휴 스키너가 같이한 '워털루(Waterloo)'는 고전적인 뮤지컬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하게끔 연출되었다.

전편과 비교했을 때 부족함이 없는 '맘마미아!2'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맘마미아!2> 영화의 한 장면 ⓒ 유니버설픽쳐스인터내셔널코리아


뮤지컬 공연팀이 합세하여 그리스의 섬과 배, 바다에서 펼쳐지는 '댄싱퀸(Dancing Queen)'은 자연과 어울린 뮤지컬 영화의 장점을 마음껏 느끼는 시간이다.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메릴 스트립이 함께한 '내 사랑, 내 생명(My Love, My Life)'에선 현실과 환상이 초현실적인 방법으로 맞닿으며 가족의 유대라는 주제를 관통한다. 전체 출연진이 등장하는 '슈퍼 트루퍼(Super Trouper)'는 무대 공연 형식으로 엔딩 크레디트를 수놓는다.

<맘마미아!2>는 음악, 영화 연출, 감정적인 울림에서 전편과 비교하여 부족함이 없다. 어느 면에선 뛰어넘었다. 영화는 아바의 노래들이 지금까지 사랑받는 이유를 다시금 증명한다. 나아가 더 오래 남을 수 있도록 필름에 한 번 더 근사하게 새겼다.

꿈, 우정, 사랑, 희망, 가족, 마법, 재미, 노래가 가득한 맘마미아의 세계는 올여름 극장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가장 행복한 시간 중 하나다. 할리우드 뮤지컬 장르의 걸작으로 불러도 손색이 없다. 가장 비현실적인 장르인 뮤지컬은 현실의 우리를 이렇게 위로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