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프랑스는 16일 새벽(한국시간 기준)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에서 정상에 오르게 됐다.

이날 전까지 프랑스와 크로아티아가 월드컵에서 한 차례 만난 적이 있는데, 이때가 프랑스가 가장 최근에 우승컵을 들어올린 1998년 프랑스 월드컵이었다. 당시 프랑스는 4강에서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2-1로 승리했고,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때의 기억이 20년 만에 다시 살아난 셈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프랑스-크로아티아 경기 7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각)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결승전 프랑스-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4-2로 이긴 프랑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프랑스-크로아티아 경기7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각)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결승전 프랑스-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4-2로 이긴 프랑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PENTA-연합뉴스


16강부터 4강까지 토너먼트 세 경기 모두 연장전을 치렀던 크로아티아는 체력적인 불리함을 감수하고 결승전에 나섰다. 사실상 프랑스보다 한 경기를 더 뛰고 결승전에 나섰다고 봐도 무방하다.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한 이들의 유쾌한 반란은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기에 충분했지만, 결국 프랑스의 높은 벽을 실감하며 막을 내렸다.

'자책골 포함 4골' 프랑스, 상승세 이어가며 우승 확정

선취골은 프랑스의 몫이었다. 전반 18분 프랑스가 프리킥 기회를 얻었고, 앙투안 그리즈만의 발을 떠난 공이 마리오 만주키치의 머리를 스치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연이은 선방으로 화제를 모았던 크로아티아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도 골을 막을 순 없었다.

곧바로 크로아티아도 반격에 나서기는 했다. 전반 28분 '부상 투혼' 이반 페리시치가 왼발로 골망을 흔들면서 동점을 만드는 데에 성공했다. 그러나 전반 35분 프랑스의 코너킥 때 공이 '동점골의 주인공' 페리시치의 손에 맞았고, VAR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결국 그리즈만이 이 기회를 살리면서 프랑스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한 점 차의 리드 속에서 전반전을 마감한 프랑스는 후반전에도 흐름을 계속 이어나갔다. 후반 초반 위기가 찾아왔으나 경험이 풍부한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선방으로 실점을 기록하지 않았고, 후반 14분 폴 포그바가 왼발로 추가골을 넣었다. 역동작에 걸린 골키퍼 수바시치로선 막을 방법이 없었다.

후반 20분,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빛난 스타 중 한 명인 킬리안 음바페가 프랑스의 네 번째 골을 기록했다. 만주키치가 후반 24분 상대 골키퍼 요리스의 실수를 틈 타 추격골을 넣었으나 더 이상 프랑스를 압박할 만한 상황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많은 시간 동안 점유율 경쟁에서 앞섰던 크로아티아는 체력이 고갈돼 가는 상황에서도 만주키치, 페리시치 등 주전 선수들의 분전이 빛났지만 2%가 부족했다. 프랑스가 90분 내내 잘한 경기가 아니었던 만큼 준우승의 주인공이 되었음에도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이변의 연속이었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우승으로 대회 마감

지난 달 15일 A조 예선 개막전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 경기를 시작으로 한 달간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이 모두 마무리됐다. 이번 월드컵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이변의 연속이었던 월드컵'이었다.

'축구 강국'이라고 알려진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스페인이 나란히 16강에서 무릎을 꿇었고,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조별 예선 최종전에서 대한민국에게 2-0으로 발목이 잡혀 16강도 가지 못했다. 결승 무대까지 오른 크로아티아의 선전 또한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이변이다.

대한민국의 골키퍼 조현우, 프랑스의 우승에 앞장선 음바페 등 새로운 스타들이 대거 활약한 반면, 해외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 두 명 '메날두' 메시와 호날두는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다. 좀처럼 월드컵과의 인연이 없었던 두 선수의 '월드컵 악몽'은 이번에도 끊을 수 없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서 이들을 볼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다.

월드컵을 마친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은 이제 리그 경기로 향한다. 영국 프리미어리그는 다음 달 11일 맨유-레스터시티전을 시작으로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고, 독일 분데스리가는 다음 달 25일 바이에른 뮌헨과 호펜하임의 경기가 2018-2019시즌 오프닝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신예' 음바페가 소속된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은 다음 달 13일 SM 캉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새 시즌에 돌입한다.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레알 마드리드에게 16강에서 쓴맛을 봤던 파리 생제르맹의 행보에도 많은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야구를 바라보는 색다른 시선, 여러분과 함께 공유하겠습니다. 2018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