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SHIT' 뮤직비디오 캡처.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는 MV 촬영을 위해 루브르 박물관을 통째로 대여했다.

'APESHIT' 뮤직비디오 캡처.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는 MV 촬영을 위해 루브르 박물관을 통째로 대여했다.ⓒ 소니뮤직


21세기 카터 패밀리의 위엄은 루브르 박물관을 통째로 빌려 찍은 'APESHIT' 뮤직비디오를 보면 알 수 있다. 서양 문명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루브르를 점령한 아프로-아메리칸 부부는 유구한 문화유산들과 본인들을 동급에 놓는 듯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박물관이 영상과 동일한 관광 코스를 개발하게 만들었다. 비욘세를 두고 바람을 핀 제이지가 처제 솔란지에게 두들겨 맞은 후, 이 부부는 불화를 기회로 삼아 반전을 일궈냈고 이제 남은 건 그들 자신도 믿을 수 없는 거대한 성공을 기념하는 일뿐이다.

낙관적인 제목처럼 앨범은 거대한 셀러브레이션이자 정점의 증명, 최고의 자리이기에 허락되는 오만으로 가득하다. 상상하기도 어려운 호화 생활을 열거하다 "우리가 해내다니, 믿을 수가 없네"라 능청스러운 겸손을 보여주는 비욘세와 "슈퍼볼 하프타임 쇼 따위 필요 없다"는 제이지의 합작 'APESHIT'은 비주얼과 더불어 그 호화의 정점.

이후 "나의 고조 손자까지 이미 부자야"라는 'BOSS'부터, 평범한 단어로 극한의 나르시시즘을 끌어내는 'NICE', 커먼과 닥터 드레를 소환하는 '713'과 호화 사치를 함께 나누는 공동체 의식의 'FRIENDS'까지 자랑할 것이 끝없다.

여왕 비욘세를 호위하는 제이지 "넌 내게 나쁜 짓을 했어"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카터스의 새 앨범 < EVERYTHING IS LOVE > 커버

비욘세와 제이지 부부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카터스의 새 앨범 < EVERYTHING IS LOVE > 커버ⓒ Sony Music


치밀하고 정교했던 분노의 < Lemonade >, 진지했던 심경 고백 < 4: 44 >의 성공 신화는 3부작 중 가장 여유로운 태도와 빈티지한 비트로 결론지어진다. 슬로 템포 소울 비트로 'Drunk in love'의 뮤직비디오를 달콤하게 오마주 하는 'SUMMER'부터 보이 원다(Boi-1da)의 낭만적인 'HEARD ABOUT US'는 물론이고 아프로-아메리칸 사회 롤 모델을 공고히 하는 'BLACK EFFECT'와 'LOVEHAPPY' 등은 과거 < Blueprint >를 연상케 하는 빈티지 스타일이 빛난다.

가스펠 풍 코러스를 뼈대로 후반부 웅장한 브라스 사운드까지를 연결하는 트랩 'Boss'과 퍼렐 윌리엄스의 넵튠스 사운드 'NICE' 등 과시의 트랙도 한결 가볍다.

이 커플에게 불륜은 오히려 지금의 성과를 가능케 한 결정적 사건이 되었으나 그 여파가 앨범 곳곳에서 은근히 모습을 드러내는 것도 재미있는 지점이다. "넌 내게 나쁜 짓을 했어/ 하지만 사랑은 고통보다 깊고 네가 바뀔 수 있을 거라 믿어"라고 도도하게 노래하는 'LOVEHAPPY'가 상징하듯, 앨범을 리드하는 것은 비욘세고 제이지는 그에 발맞춰 여왕을 호위하는 모습에 가깝다. 비욘세가 별 수식어 없이 'NICE'를 외칠 때 제이지는 각종 수식어와 재산 나열을 통해 자기 자신보단 부부의 가치를 높인다.

그렇다 보니 카터스의 '사랑'은 진솔한 부부간의 마음보단 거대 사업체의 캐치프레이즈처럼 들릴 때가 많다. 과거 권력 가문들의 전략적 결합처럼, 이들의 사랑이 상호 간의 브랜드 파워를 더욱 공고히 하는 촉매의 역할 이상의 진실한 감정인지는 확실치 않다. 하지만 진심 아니라도 무슨 상관이랴. 카터 부부는 성공했고 지위는 공고하다. < EVERYTHING IS LOVE > 타이틀이 납득 간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대중음악웹진 이즘(www.izm.co.kr)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에디터 / 메일 : zener1218@gmail.com / 더 많은 글 : brunch.co.kr/@zenerkrepresen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