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SBS PLUS <음담패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권혁수, 김준현, 마이크로닷.

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SBS PLUS <음담패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권혁수, 김준현, 마이크로닷.ⓒ SBS PLUS


'음식을 둘러싼 담대하고 패기 있는 썰'. SBS PLUS <음담패썰> 연출자인 서동운 PD는 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음식을 다루는 프로그램은 많지만, 우리는 음식 자체보다는 음식을 둘러싼 야사에 집중하는 프로그램"이라면서 <음담패썰>을 "음식계의 인문학, 식문학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음담패썰>은 누구나 한 번쯤 궁금해 했을 음식 관련 야사들과 이슈들을 골라 음식에 대한 지적 욕구를 해소해주는, 랭킹쇼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는 개그맨 김준현과 배우 권혁수, 가수 마이크로닷, 여행작가 노중훈씨가 참석했다.

여러 음식 관련 프로그램에 출연해온 개그맨 김준현은 <음담패썰>에 출연한다고 하자 주위에서 "또 먹방이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지만 김준현은 "내가 가장 잘하고, 좋아하는 일"이라면서도 "요즘 먹방도 많고, 랭킹쇼도 많지만 이 둘을 합친 프로그램은 처음이다. <음담패썰>은 새롭다"고 말했다.

반대로 배우 권혁수는 "내 주위에서는 이제야 먹방을 하느냐는 반응이 많더라"고 말했다.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먹는 모습을 많이 보여줘 화제가 되긴 했지만, "대놓고 먹방을 하는 건 처음"이라고. 권혁수는 "먹을 것도 많고,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아 너무 즐겁다"고 밝혔다.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만큼 '먹방'이 부담되진 않느냐는 질문에는 "먹방을 하려고 살을 뺀 거다. 모든 것은 자기 자리로 돌아가게 되어 있다. (다이어트 성공은) 흐름을 잠시 거른 것일 뿐, 다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7일 방송된 첫 회에서는 '왕좌의 식탁'을 주제로 김정은 위원장의 보양 음식, 1억 원이 넘는 영국 왕실의 웨딩 케이크, 타이타닉호의 1등석 메뉴 등을 소개하고 이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음담패썰> PD의 자신감... "당분간 소재 걱정 없다"

 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SBS PLUS <음담패썰> 기자간담회에서 서동운 PD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SBS PLUS <음담패썰> 기자간담회에서 서동운 PD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SBS PLUS


사실 <프리한 19> <차트를 달리는 남자> 등 <음담패썰>과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은 많다. 다른 프로그램들이 주제에 대한 제약이 없는 것과 달리, <음담패썰>은 '음식'이라는 주제가 정해져 있는 만큼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지 궁금했다.

서동운 PD는 "이번 주에는 '난리통에 탄생한 음식들'이라는 주제를 다룰 예정"이라면서 "전쟁이 나면 역사가 바뀌고 문화가 바뀌는 만큼 음식도 바뀐다. 전쟁 중에 탄생한 놀라운 음식이 많더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녹화할 주제는 '음식계의 라이벌'인데, 아직 하고 싶은 주제가 많다. 주제를 선정하고 그에 맞는 음식과 스토리를 조사하고 있는데, 재미있는 이야기가 정말 많다"면서 "당분간 소재 걱정은 하지 않고 있다"라고 자신했다.

<음담패썰>에선 랭킹에 소개된 독특한 음식들을 스튜디오 출연자들이 직접 먹어보기도 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타조 발 요리, 타이타닉호의 1등석 메뉴 등을 먹었다.

서 PD는 "자료 조사로 검증된 레시피를 구해 우리 푸드 스타일리스트가 재현을 해주고 있다. 맛에 있어서는 일가견이 있는 분들이라 정말 감사한 마음"이라고 했다. 주로 푸드팀에서 만들지만,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의 보양식으로 소개된 타조 발 요리는 <한식대첩> 출연자이자 실제 북한 김일성 일가를 위해 음식을 만들기도 했던 탈북자 출신 셰프 안영자씨가 만들었다. 서 PD는 "최대한 소개된 음식의 맛을 재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SBS PLUS <음담패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준현.

1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SBS PLUS <음담패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준현.ⓒ SBS PLUS


MC 김준현은 "음식은 가까운 곳에서 찾을 수 있는 가장 큰 행복"이라면서 "좋은 사람과 맛있는 음식을 먹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는 것만큼 행복한 일이 없는 것 같다"며 음식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또 "나는 낯을 많이 가리는데, 처음 만난 사람과 할 이야기가 없을 때 날씨 이야기는 너무 고루하지 않나. 이럴 때 맛있는 음식과 관련된 이야기로 풀어나가면 참 좋다. 음식은 모두가 즐거움과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연결고리"라면서 "<음담패썰>에는 이럴 때 함께 나눌 수 있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다. 맛있는 거 먹고 좋은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국내 최초 '식(食)'문학 차트쇼를 표방한 SBS PLUS <음담패썰>은 매주 일요일 오전 11시 30분(SBS funE), 오후 1시 30분(SBS MTV) 방송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