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작전지시하는 신태용 (카잔=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한국 신태용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 [월드컵] 작전지시하는 신태용(카잔=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한국 신태용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믿기 힘든 기적이 일어났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에서 사고를 쳤다. 한국은 지난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에서 피파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독일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다.

객관적인 전력, 월드컵 최강자인 독일의 역사 등 대부분의 지표들이 독일의 승리를 가리키고 있었지만 태극전사들은 반전을 일궈냈다. 조현우와 김영권이 중심이 된 수비가 90분 내내 독일의 화려한 공격진을 틀어막았고, 후반전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을 엮어 완벽한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이후 경기장의 선수 대부분이 곧바로 그라운드에 쓰러졌을 정도로 힘든 경기였다. 실제로 이날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은 총 118km을 뛰며 어마어마한 활동량을 선보였다. 경기 종료 후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향한 격려가 쏟아졌다. "2002년 이후 축구를 보면서 처음으로 울었다"는 네티즌이 심심치 않게 보일 정도로 16강에 탈락했음에도 독일전 승리는 팬들을 감동시키기 충분했다.

그런데 기적적인 독일전 승리를 만들어 낸 수장 신태용 감독을 향해서는 유독 비난의 목소리가 크다. 비판의 주요 골자는 "도대체 왜 이런 선수들을 두고 16강에 진출하지 못했느냐"는 것이다. 즉, 독일의 발목을 잡을 정도로 좋은 선수들을 보유하고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순전히 신태용 감독의 잘못이라는 의미로 보인다.

김영권과 조현우를 기용한 감독은 신태용

독일전에 이긴 것은 끝까지 투지있게 뛴 선수들 덕이고, 스웨덴과 멕시코전 패배는 신태용 감독의 탓이라는 얘기일까. 물론 승리가 필요했던 스웨덴전에서 소극적인 경기 운영으로 경기를 그르친 점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신태용 감독 지휘 아래 대표팀은 멕시코와 독일을 상대로는 상상 이상의 선전을 했다. 멕시코전은 심판의 오심이 없었더라면 무승부 이상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

강력한 우승 후보 독일을 상대로는 단단한 수비 조직력과 상대의 약점을 잘 파고들어 역사적인 승리를 만들어냈다. 결과론이지만 만약 오심이 없었다면 승점 4점(1승 1무 1패)으로 16강 진출이 가능했을 지도 모른다.

이번 대회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조현우를 주전 골키퍼로 기용한 것도 신태용 감독의 용단이었다. 조현우는 불과 7개월 전 세르비아와 친선 경기에서 데뷔전을 가진 선수다. 독일과 경기가 아홉 번째 A매치였을 정도로 경험이 부족하다. 한국 대표팀에는 4년 전 브라질 월드컵을 경험했고, 대표팀 수문장 역할을 맡기에 손색이 없는 김승규라는 카드도 있었다. 그럼에도 신태용 감독은 과감하게 조현우를 선택했다. 대부분의 전문가와 팬들이 김승규를 월드컵 주전 골키퍼로 예측했지만 신태용 감독은 조현우를 선택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대반전에 성공한 김영권의 맹활약도 신태용 감독의 결과물이다. 지난해 8월에 있었던 아시아 지역예선 9차전 이란과 경기 이후 김영권은 "관중들의 응원 소리 때문에 동료들과 소통이 어려웠다"는 식에 발언을 해 팬들의 공분을 샀다. 당시 일부 팬들은 "김영권을 다시는 대표팀에 뽑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후 김영권은 경기에 나오기만 하면 많은 팬들의 조롱거리가 됐다. 김영권의 활약 여부와는 관계없이 '중국화 논란'과 이란전 발언으로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묵묵하게 몸 상태를 끌어올리던 김영권에게 신태용 감독은 신뢰를 보냈고, 김영권은 최고의 수비력으로 보답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가치를 증명한 K리거 윤영선과 주세종, 문선민 등도 마찬가지다. 윤영선과 주세종의 경우 현재 K리그2 소속이다. 2부 리그 소속이기에 팬들은 물론이고 많은 기자들과 전문가의 시야 밖에 있었다. 두 선수 모두 대표팀 경험이 있기는 했지만 조현우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A매치 경험을 신태용 감독 지휘 아래에서 쌓았다. 윤영선과 주세종은 K리그2 소속임에도 편견없이 월드컵에 필요한 선수를 선별한 신태용 감독의 선택이었다.

올 시즌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맹활약한 문선민을 깜짝 발탁하고 적극적으로 기용해 결과를 얻어낸 점도 칭찬받아 마땅하다. 문선민이 이번 월드컵에 참가할 것이라는 예상은 그 누구도 하지 못했다. 심지어 선수 본인도 전혀 생각치 못했다고 말할 정도였다. 허나 신태용 감독은 투박하지만 저돌적인 문선민을 뽑아서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이끌어냈다.

물론 신태용 감독이 선택한 모든 선수가 성공적인 대회를 치뤄낸 것은 아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비판을 받아야 한다. 그럼에도 장현수를 선택한 점은 신태용 감독의 부족한 선수 기용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고, 조현우와 김영권의 활약은 선수 개인의 능력이라는 해석은 이해하기 어렵다.

중국과 카타르에게 지던 팀에서 독일을 잡아낸 팀으로

한국이 만든 '카잔의 기적'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김영권의 슛이 골로 인정되자 손흥민, 김영권, 장현수 등이 환호하고 있다.

▲ 한국이 만든 '카잔의 기적'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김영권의 슛이 골로 인정되자 손흥민, 김영권, 장현수 등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냉정하게 말해서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은 실패했다. 원하던 16강에 진출하지 못했고 스웨덴전에 경우 유효슈팅 0개라는 다소 굴욕적인 결과도 낳았다. 결과론적이지만 독일도 잡아냈던 집중력과 전술로 스웨덴과 멕시코를 꺾었다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도 남는다.

그러나 암울했던 현실을 감안하면 월드컵에서 1승을 잡아낸 사실은 충분히 평가 받아 마땅하다. 지난해 7월 신태용 감독이 새롭게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할 당시로 시곗바늘을 잠시 돌려보자.

한국은 벼랑 끝에 몰려 있었다. 전임 감독이었던 울리 슈틸리케는 지역 예선 8차전까지 승점 13점(4승 1무 3패)을 버는데 그쳤다. 경쟁자 이란은 일찌감치 월드컵행 티켓을 따냈고, 우즈베키스탄이 승점 12점(4승 4패)으로 턱 밑에서 한국을 추격 중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신태용호에게 남은 경기는 이란-우즈베키스탄으로 이어지는 지옥의 2연전이었다.

당시 대표팀은 중국과 카타르에게 졌을 정도로 '약한 팀'이었다. 특히 월드컵 지역 예선 최다 실점 기록을 갈아치웠을 정도로 불안한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러나 신태용은 원하는 결과를 일궈냈다. '버티기 작전'으로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에게 비기며 지상최대 과제였던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작년 11월 있었던 콜롬비아전 2-0 승리로 탄력을 받기 시작했던 대표팀은 월드컵을 코 앞에 두고 주전급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강하게 흔들렸다. 주전 수비수였던 김민재와 김진수, 핵심 미드필더 권창훈이 부상으로 대회 참가가 어려워졌다. 팀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한 베테랑 이근호, 염기훈도 부상으로 낙마했다.

믿을만한 플랜 A인 4-4-2 포메이션을 찾았음에도 선수들이 부상으로 대거 이탈함에 따라 전술 수정이 불가했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에는 4-4-1-1 혹은 4-1-4-1 포메이션을 적절히 활용해 멕시코와 독일을 강하게 압박했다. 짧은 준비 과정이었지만 신태용 감독은 중국에게도 지던 팀을 독일을 이길 수 있는 팀으로 변모시켰다. 불안했던 수비진은 월드컵에서 3실점만 허용하면서 선전했고, 무뎠던 공격진은 날카로운 창이 되어 상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한국은 월드컵에서 철저한 약체다. 1승도 쉽지 않다. 특히 신태용 감독 이전에 월드컵 본선에서 승리한 국내 감독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수장 허정무가 유일하다. 이번 월드컵 이전 국내 감독이 지휘한 월드컵 본선 21경기에서 한국은 단 한 번의 승리만 거뒀을 뿐이다. 때문에 신태용호의 독일전 승리는 충분히 찬사받아 마땅한 결과다.

아쉽지만 감동적이었던 한국 대표팀의 러시아 월드컵 도전기는 이제 끝났다. 선수들의 투혼은 빛났고 신태용 감독 이하 코칭스태프는 치열했던 준비 과정을 통해 기대 이상의 수확물을 얻었다. 독일전 승리는 '소수 선수'의 활약 덕이 아닌 대회에 참가한 전체의 승리였음을 잊어서는 안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