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의 거장 밥 딜런이 7월 27일 두번째 내한 공연을 갖는다.

대중음악의 거장 밥 딜런이 7월 27일 두번째 내한 공연을 갖는다.ⓒ A.I.M


밥 딜런이 다시 한국에 온다. 2010년 한국 팬들과 처음 인사를 나눴던 대중음악 거장의 두 번째이자 8년 만의 내한이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다림의 시간 동안 밥 딜런은 2012년 < Tempest >를 시작으로 네 장의 정규 앨범을 더 발매했으며, 2016년에는 대중음악가 최초의 노벨 문학상을 수상하며 더욱 고고한 전설의 반열에 올랐다. 올해 만 77세가 된 가객의 월드 투어 이름은 언제나 그러했듯, 한결같은 '네버 엔딩(Never Ending)'이다.

다시 볼 날을 기약하기 힘든 전설이기에 오는 7월 27일 올림픽공원은 분명 인산인해를 이룰 것이다. 그러나 주의할 점이 있다. 일생을 대중음악에 투신하며 흘러가는 바람처럼 노래해온 이 거장에겐 관객에 대한 배려나 '떼창', 히트곡 퍼레이드를 기대할 수 없다.

'Knockin' on heaven's door'나 'Like a rolling stone'은 당연히 없고, 그나마 유명한 곡들도 블루스 - 컨트리 로큰롤 스타일의 자연스러운 재해석 과정을 통해 해체되니 노래가 시작했는지 끝나는지의 경계도 모호하다.

그럼에도 무뚝뚝한 거장과 같은 공간에서의 경험을 남기고 싶은 이들이라면 선택은 하나다. 최소한 무슨 노래를 부를지, 그리고 그 노래들이 어떻게 연주되는지 미리 알고 가는 것이다. 최근작들의 노래야 놓칠 수 있다 쳐도 전설적인 명곡이 지나가는데 음미조차 못하고 자리를 떠난다면 너무나도 아쉽다. 가장 최근의 이탈리아 투어 셋리스트를 통해 '예습'해보는, 2018년 밥 딜런의 주요 플레이리스트다.

※링크를 클릭하시면 최근 라이브 실황으로 연결됩니다.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1963) 
 
 'Blowin' in the wind'가 수록된 1963년의 < The Freewheelin' Bob Dylan >

'Blowin' in the wind'가 수록된 1963년의 < The Freewheelin' Bob Dylan >ⓒ Sony Music



포크 가수 양병집이 번안한 곡을 김광석이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로 제목만 바꿔 부르면서 우리에게도 익숙해진 곡이다. 밥 딜런은 이 곡의 멜로디와 가사를 미국 전통 민요의 구절을 가져왔던 폴 클레이튼(Paul Clayton)의 'Who´s gonna buy you ribbons when i´m gone'이란 곡에서 따왔다. 최근 라이브 공연에서는 단출한 어쿠스틱 기타 한대의 원곡을 컨트리 밴드 구성으로 보다 폭넓게 펼쳐내는 모습을 보였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KCEtPu9o_yo).

Highway 61 revisited (1965) 
 전기 기타를 들고 포크 페스티벌에 등장한 밥 딜런의 모습은 대중음악사를 바꿔놓는 상징적인 일대 사건이었다.

전기 기타를 들고 포크 페스티벌에 등장한 밥 딜런의 모습은 대중음악사를 바꿔놓는 상징적인 일대 사건이었다.ⓒ Sony Music



1965년 일렉트릭 기타를 들고 뉴포트 포크 페스티벌에 선 밥 딜런만큼 록의 역사상 중요한 장면을 꼽기란 어렵다.

'Like a rolling stone'의 대히트를 통해 노랫말의 존재를 철학의 위치로까지 끌어올린 1965년작 < Highway 61 Revisited >를 통해 밥 딜런은 대중음악의 기치를 저항과 성찰로 돌려놓았다.

물론 이 공전의 히트곡은 당연히 연주하지 않지만 동명의 수록곡 'Highway 61 revisited'는 단골 레퍼토리로, 특히 흥겨운 로큰롤 사운드가 원곡과 가장 가깝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skYHRUeu9O4).

Desolation row(1965)

무려 11분에 달하는 이 곡은 밥 딜런이 창작한 소설 같은 이야기와 성경 구절, T.S 엘리엇 등 다양한 요소들의 혼합되어 정확한 해석이 어려운 곡이다.

2009년 펑크 록 밴드 마이 케미컬 로맨스(My Chemical Romance)가 히어로 영화 < 와치맨 >의 사운드트랙으로 리메이크하여 인기를 끌기도 하였으나 그 의미의 모호함을 정확히 살리지는 못했다.

최근 영상을 보면 직접 건반을 연주하며 11분보다는 짧은 플레잉 타임으로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9AQmGXsMkH0).

Simple Twist of fate(1975)

1975년의 명반 < Blood On The Tracks >에는 부인 사라 로운즈와의 순탄치 못한 결혼 생활에 대한 밥 딜런의 고뇌가 담겼다. 1970년대 최고의 앨범이라는 찬사를 받기도 하는 이 앨범은 날 서있으면서도 아름다운 멜로디 라인과 모호하면서도 애잔한 메시지로 가득한 명반이다.

정겨운 어쿠스틱 기타 리프와 다르게 떠나간 연인을 그리며 과거  뮤즈였던 수즈 로톨로를 연상케 하는 'Simple twist of fate'의 라이브 버전은 어떨까. 노장은 느린 블루스 리듬 위에서 어두웠던 과거의 기록을 읊어간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c8PD3TfB7As).

Tangled up in blue(1975)

 1975년작 < Blood On The Tracks >는 개인의 고뇌를 음악에 녹여내며 1970년대 최고의 앨범으로 손꼽히는 명반이다.

1975년작 < Blood On The Tracks >는 개인의 고뇌를 음악에 녹여내며 1970년대 최고의 앨범으로 손꼽히는 명반이다.ⓒ Sony Music


2018년 4월 취리히 라이브 영상을 보면 경쾌한 어쿠스틱 리듬은 간데없다. 셔플 블루스 리듬 위에 건반 소리만이 공명하며 탁한 밥 딜런의 목소리를 보좌할 뿐.

외로운 남녀의 이야기를 뒤죽박죽 섞어 놓은 원곡의 외로움이 세월의 무게를 머금고 더욱 무겁게 침잠한다. < Blood On The Tracks >의 톱 트랙이자, 아픔을 노래하는 향후 노래들을 개괄하는 인트로 격의 명곡이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XZA9XyigTVs_).

Tryin' to get to heaven(1997)

만 58세, 1997년의 밥 딜런은 5년 만에 내놓은 새 정규 앨범 < Time Out Of Mind >를 빌보드 앨범 차트 10위에 올려놓으며 건재를 증명했다. 거칠어졌으나 연륜이 더해진 목소리, 역사적 위상의 무거운 압박을 벗어던지는 자유로운 메시지가 담긴 명반이었다.

라이브 셋 리스트에 포함된 'Trying to get to heaven'은 이 앨범의 5번째 트랙으로, 1960년대 미국 포크 아티스트들을 오마주하는 헌사로 가득한 곡이다. 과거를 찬찬히 반추하는 쇳소리의 최근 라이브가 훨씬 짙은 감동을 줄 트랙이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wsRPKRltu2g).

Autumn leaves(1950)

 밥 딜런이 최근 투어에서 커버하는 'Autumn leaves'는 국내에도 이브 몽땅의 샹송으로 너른 사랑을 받는 곡이다.

밥 딜런이 최근 투어에서 커버하는 'Autumn leaves'는 국내에도 이브 몽땅의 샹송으로 너른 사랑을 받는 곡이다.ⓒ 컨텐츠 코리아


'네버 엔딩 투어'의 단골 커버 트랙. 재즈 스탠더드로 영생을 누리는 'Autumn leaves'를 부를 땐 천하의 밥 딜런도 읊조리는 대신 노래를 부른다.

본래 1945년 프랑스 작곡가 조지프 코스마가 작곡한 'Les feuilles mortes'에 싱어송라이터 조니 머서가 영어 가사를 붙여 들어온 이 곡은 쓸쓸한 분위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1955년 로저 윌리엄스의 피아노 연주 버전은 미국 차트 넘버 원을 차지하기도 했다. 우리에겐 프랑스 배우이자 가수 이브 몽땅의 '고엽'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4CkkFY41_bo).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도헌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브런치(https://brunch.co.kr/@zenerkrepresent/204)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음악웹진 이즘(IZM) 에디터 / 메일 : zener1218@gmail.com / 더 많은 글 : brunch.co.kr/@zenerkrepresent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