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25일 러시아월드컵 일본과 세네갈전에서 전범기(욱일기) 응원을 한 일본 응원단에 대해 징계를 취해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국제축구연맹(FIFA)에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일본 응원단이 전범기를 펼치고 응원한 것은 '모욕감을 주거나 정치적으로 인식되는 슬로건을 내보이는 행위를 제재의 대상으로 한다'는 FIFA 징계규약(Disciplinary Code)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서 교수는 "전범기 응원을 막지 못한 일본축구협회를 제재해야 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FIFA 마케팅팀과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 축구협회에 이메일 송고했다.

편지에는 지난해 4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전범기를 흔든 일본팬들이 적발됐고, 당시 AFC는 가와사키 구단에 1만5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한 동시에 한 게임 무관중 경기를 치르게 한 사실 등을 담았다. 가와사키는 당시 벌금처분이 옳지 않다며 AFC를 상대로 항소했지만 기각됐다.

서 교수가 징계 요구 서한을 마케팅팀에 보낸 이유는 FIFA 공식 인스타그램에 전범기를 활용한 응원 사진을, 러시아월드컵을 주제로 한 뮤직비디오에 전범기 복장을 사용했다가 한국 네티즌의 항의를 받고 즉시 삭제한 부서이기 때문이다.

그는 "전 세계 축구팬이 시청하는 중계화면으로 전범기 응원 장면이 송출된 것은 반드시 제재를 가해야 한다"며 "우리가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항의를 통해 FIFA가 조금이라도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젠 대한축구협회 등 정부 차원에서도 강력하게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전범기 응원에 대한 일본 내 언론들의 반응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도쿄스포츠는 지난 26일 자 '욱일기 사냥, 한국에서만 통하는 전범기의 개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에서만 전범기를 트집을 잡고 있다. '전범국'이라는 단어는 국제 통념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여론을 호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