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오늘의 MOM'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으로 대한민국이 승리하자 조현우가 환호하고 있다.

▲ '내가 오늘의 MOM'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으로 대한민국이 승리하자 조현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밖에 안 되는 가능성이라는 말이 많았다. 누가 봐도 안 될 일이라 했다. 상대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었기 때문이다. 어쩌면 승리가 더 절실했던 팀은 우리가 아니라 독일이었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정말로 멋진 승부수를 던졌다. 성적으로는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는 한참이나 모자라지만 놀라운 승리의 기쁨은 그 이상이라고 할 수 있다. 카잔의 기적이라 불릴 만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F조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전 추가 시간에 2골을 몰아넣으며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2-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같은 시각에 열린 스웨덴과 멕시코의 경기가 3-0 스웨덴의 승리로 끝나는 바람에 16강 진출 팀은 스웨덴과 멕시코로 결정나고 말았다.

'조현우' 골키퍼의 놀라운 슈퍼 세이브

교체 선수 3명까지 포함하여 한국 선수들은 이 경기에서 모두 118km를 뛰어다녔다. 그만큼 뛰지 않으면 상대할 수 없는 독일이었기 때문이다. 주장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진 채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한국은 수비벽을 먼저 쌓아야 했다.

양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온 문선민과 이재성의 활동량이 놀라웠다. 독일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담당하고 있는 요주아 키미히를 막기 위해 문선민과 홍철의 협력 수비가 돋보였다. 그래도 독일은 디펜딩 챔피언답게 많이 뛰는 한국 선수들의 빈틈을 제대로 노렸다.

골키퍼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가 나오지 않았다면 이 멋진 승리는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다. FIFA는 경기 직후 MOM(맨 오브 더 매치)을 선정하여 발표했는데 골을 넣은 손흥민보다 독일을 무득점으로 좌절시킨 조현우 골키퍼를 첫 손가락에 꼽았다.

16강에 오르지 못한 것은 회한으로 남을 수밖에 없지만 이번 월드컵을 통해 한국 축구가 얻은 가장 큰 수확은 조현우 골키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웨덴, 멕시코, 독일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3골밖에 내주지 않았다는 것, 더구나 그 중 2골이 페널티킥이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놀랍다. 세 경기를 치르며 필드 골 1골만 내줬다는 사실은 조현우의 실력을 충분히 입증하는 셈이다.

39분, 한국 골문 바로 앞에서 공격에 가담한 독일 센터백 마츠 후멜스가 오른발로 골을 노렸을 때부터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가 빛나기 시작했다. 후반전 시작 후 2분만에 측면 크로스를 받은 레온 고레츠카의 헤더 슛은 누가 봐도 독일의 선취골이었다. 하지만 조현우는 자기 오른쪽으로 날아올라 손끝으로 그 공을 쳐냈다.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 정점은 종료 직전인 후반전 추가 시간 8분에 찍혔다. 독일의 교체 선수 율리안 브란트가 한 골이라도 따라붙기 위해 회심의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조현우는 또 한 번 자기 오른쪽으로 몸을 날려 기막히게 공을 쳐낸 것이다. 반대 쪽 독일 골문을 지킨 마누엘 노이어의 명성을 생각하면 유럽의 빅 클럽들이 조현우를 탐낼 것이라는 점을 확인시키는 순간들이었다.

VAR로 확인한 짜릿한 극장 골 2개

대기심이 발표한 후반전 추가 시간은 6분이었는데 3분이나 더 지연되어 경기가 끝났다. 그 사이에 두 차례나 VAR(비디오 판독 심판) 시스템이 작동되어야 했기 때문이다. 그만큼 마크 가이거(미국) 주심이 선수들 이상으로 바쁘게 뛰어다녀야 했다.

0-0으로 끝나는 것만으로도 한국 선수들은 절반의 성공이라 평가받을 만했다. 왜냐하면 같은 시간에 열린 F조 스웨덴과 멕시코의 경기가 예상을 뛰어넘어 스웨덴의 3-0 완승으로 끝났기 때문이다. 16강 진출 꿈을 꾸며 독일을 잡아보자고 숨이 막힐 때까지 뛴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할 결과지만 사실상 승리는 독일 선수들이 더 간절했던 것이다.

요아힘 뢰브 독일 감독은 후반전에 수비 라인을 더 과감하게 밀어올리며 다득점을 노렸다. 58분에 골잡이 마리오 고메스가 수비형 미드필더 사미 케디라 대신 들어온 것을 시작으로 토마스 뮐러(63분), 율리안 브란트(78분)까지 들어와 한국 수비벽을 흔들어댔다.

하지만 김영권과 윤영선 그리고 조현우 골키퍼가 몸을 내던지며 막은 한국의 수비벽은 끝까지 무너지지 않았다. 오히려 독일은 후반전 추가 시간에 결정적인 골들을 얻어맞기에 이르렀다. 카잔의 기적은 손흥민이 오른발로 낮게 찾 왼쪽 코너킥 세트 피스(90+3분)부터 시작됐다.

이 때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김영권은 자신에게 굴러온 공을 침착하게 잡아서 왼발로 차 넣었다. 거의 동시에 2부심이 오프 사이드 깃발을 높게 치켜들어 골 무효 선언을 한 것이다. 하지만 VAR은 판정 오류를 정확하게 잡아냈다. 수비하던 독일 미드필더 토니 크로스가 발끝으로 찬 공이 김영권에게 굴러갔기 때문에 분명히 온 사이드 상황이었던 것이다.

한국 선수들은 이 1골만으로도 얼싸안고 기뻐했다. 그래도 추가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방심할 수는 없었다. 독일은 아예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까지 노골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초강수를 뒀다.

90+6분, 보고도 믿기 힘든 시간에 더 놀라운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전 교체 선수 주세종이 독일의 빈 골문을 확인하고 왼발로 길게 차 올린 공을 향해 주장 완장을 찬 손흥민이 달려간 것이다. 손흥민은 공이 끝줄 밖으로 나가기 직전에 왼발로 차 넣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빠른 스피드를 유지한 것 자체가 놀라웠다.

이에 마크 가이거 주심은 또 한 번 VAR 시스템 앞에 섰다. 주세종의 왼발 킥이 뻗어나가는 순간 손흥민의 출발 위치가 오프 사이드 포지션이었는가 하는 점을 확인해야 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중앙선을 밟지도 않고 한참이나 뒤에서 출발한 것이다. 약 55미터를 전력질주했으니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의 가슴은 벅찰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전 대회 우승 팀이 바로 다음 대회 조별리그에서 미끄러진 사례가 이로써 또 하나 발생한 것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전 대회 우승 팀 프랑스가 그랬고,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전 대회 우승 팀 이탈리아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그리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전 대회 우승 팀 스페인까지 망신을 당했으니 그 묘한 기운을 이번에 독일이 이어받은 셈이다.

아무리 그런 사연이 이어진다고 해도 한국산 고춧가루가 매운 위력을 발휘한 것이다. 조현우 골키퍼를 중심에 둔 수비의 힘이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뛴 손흥민의 보람이 카잔의 기적을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결과(27일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

★ 한국 2-0 독일 [득점 : 김영권(90+3분), 손흥민(90+6분,도움-주세종)]
- 관중 : 4만1835명

◎ 한국 선수들
FW : 손흥민, 구자철(56분↔황희찬/79분↔고요한)
MF : 문선민(69분↔주세종), 장현수, 정우영, 이재성
DF :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
GK : 조현우
- 경고 : 정우영(8분), 이재성(23분), 문선민(48분), 손흥민(65분)

◎ 독일 선수들
FW : 티모 베르너
AMF : 마르코 로이스, 메수트 외질, 레온 고레츠카(63분↔토마스 뮐러)
DMF : 토니 크로스, 사미 케디라(58분↔마리오 고메스)
DF : 요나스 헥토어(78분↔율리안 브란트), 니클라스 쥘레, 마츠 후멜스, 요주아 키미히
GK : 마누엘 노이어

◇ 주요 기록 비교
공 점유율 : 한국 30%, 독일 70%
유효 슛 : 한국 5개, 독일 6개
패스 성공률 : 한국 74%(182/246개), 독일 87%(635/726개)
코너킥 : 한국 3개, 독일 9개
오프 사이드 : 한국 0개, 독일 1개
프리킥 : 한국 8개, 독일 16개
뛴 거리 : 한국 118km, 독일 115km

◇ F조 최종 순위표
스웨덴 6점 2승 1패 5득점 2실점 +3 ***** 16강 진출!
멕시코 6점 2승 1패 3득점 4실점 -1 ***** 16강 진출!
한국 3점 1승 2패 3득점 3실점 0
독일 3점 1승 2패 2득점 4실점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