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포스터.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포스터. ⓒ 메가박스 플러스엠


최근 몇 년 새 여주인공을 전면에 내세운 한국영화들이 많이 보인다. <차이나타운> <비밀은 없다> <악녀> <소공녀> <당신의 부탁> 등이 기억에 남는데, 몇몇 작품들은 남주인공도 여주인공 못지 않게 큰 비중을 차지하기도 했다. 독립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밤의 해변에서 혼자> <련희와 연희> 등도 기억에 남는다.

사실 한국영화에서 여주인공을 내세운 영화를 찾기란 쉽지 않다. 해외로 시선을 돌리면 사정이 조금 낫다. 올해 우리를 찾아온 영화만 해도 <툼 레이더> <레이디 버드> <스탠바이, 웬디> <미세스 하이드> 등을 꼽을 수 있다. 최근 개봉한 케이퍼 무비 <오션스8> 역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런데 드물게 한국영화 중 감독, 주연 배우가 모두 여자로 구성된 영화가 있다. 이언희 감독, 엄지원·공효진 주연의 <미씽: 사라진 여자>가 그 주인공이다. 이 영화는 앞서 많은 영화들이 그랬듯, 여자를 대상화하거나 도구로 이용해 무언가를 말하려고 하지도 않는다.

영화는 여성이 겪는 현실을 잘 짜인 영화적 각본에 끌어들여 어느 하나 모나지 않게 내놓았다. 우리는 그저 즐기고 또 안타까워 하며 응원할 수밖에 없다.

내 아이와 함께 사라진 그녀, 돕는 사람 하나 없다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의 한 장면.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의 한 장면. ⓒ 메가박스 플러스엠


지선(엄지원 분)은 이혼 이후 생업은 물론 아이 육아까지 책임지고 있다. 어쩔 수 없이 보모를 두었지만 큰 실수로 아이를 다치게 하자 해고했다. 그 이후 새로운 보모로 들어온 사람이 한매(공효진 분)였다. 지선은 중국 연변에서 와 한국말을 잘 하지 못하는 한매가 미덥지 않았지만 아이를 돌보는 출중한 능력을 믿고 함께 하고 있다.

아이 양육권 분쟁으로 골머리를 앓던 지선은 아이 다은과 한매가 함께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지선은 온동네를 찾아다니다가 경찰서에 신고하려 하지만, 변호사와 시어머니에게 오히려 양육권을 지키려고 벌인 자작극이라는 의심을 받는다. 결국 그녀는 혼자의 힘으로 다은이를 찾을 수밖에 없게 된다.

그는 다은이 한매와 함께 사라진 만큼 한매의 행방을 먼저 찾는 게 맞다고 판단한다. 그 와중에 보이스 피싱을 당한 지선은 결국 경찰의 힘을 빌리려 하지만 경찰조차도 지선을 의심의 눈초리로 본다. 다시 혼자가 된 지선은 한매를, 아니 다은이를 무사히 찾을 수 있을까? 한매는 왜 다은이를 데리고 사라진 것일까.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의 한 장면.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의 한 장면. ⓒ 메가박스 플러스엠


영화는 연기와 각본 그리고 미스터리 스릴러로서의 연출력과 분위기까지 훌륭해 보인다. 최근 전성기라고 할 만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충무로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엄지원과 '로코의 여왕'부터 인상 깊은 연기까지 폭 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공효진의 앙상블은 따로 또 같이 빛난다.

근래 보기 드문 잘 짜인 꽉찬 각본은 이 영화의 힘을 대변한다. 웰메이드 실종 미스테리 영화, 할리우드 영화 <나를 찾아줘>나 일본 영화 <화차> 등이 생각나게 한다. 하지만 또 이 영화만의 메시지도 함유하고 있기에 더욱 눈길이 간다.

영화는 이혼한 워킹맘 지선과 한국으로 시집 온 외국인 한매의 처절함을 통해 한국 사회의 이면에 좀 더 깊숙히 다가간다. 그들은 공통적으로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다.

이 영화가 말하는 것, 한국에서 여자로 살아간다는 건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의 한 장면.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의 한 장면. ⓒ 메가박스 플러스엠


영화 전개상 지선과 한매(와 다은)는 결국 다시 만날 것이다. 그리고 눈에 보였던 지선의 불안함보다 더 처절했던 한매의 상황도 마주하게 될 것이다. 이들은 '한국에서 여자로 살아가는 건 그런 거다'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다.

그녀들의 울음이 오래 가지 않고 부디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녀들이 서로를 찢어 죽이려 하고 서로의 아이를 팔아 넘기려 하지 않고, 부디 서로를 진정한 이해의 눈으로 바라볼 수 있다면 좋겠다. 하늘 아래 모두는 평등하다고 하지만 땅은 이미 오래 전부터 기울어졌고 지금도 기울어져 있다.

두 여주인공을 제외하곤 주로 남자로 구성된 조연 캐릭터들이 입체적이지 못하고 평면적이었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러나 남자 쪽으로 기울어진 땅에서 여자가 버티고 서 있으려면 한없이 입체적인 변신을 시도해야 한다는, 그런 의도가 담겨져 있는 게 아닐까.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singenv.tistory.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