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경기 연속 페널티킥 실점 후 1점 차로 졌다. 또한 더 일찍 따라잡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친 아쉬움도 매우 컸다. 하지만 부끄러울 것 없는 경기력을 충분히 보여주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고개를 숙일 필요는 없다.

축구팬들이 바라는 축구는 바로 이것이었다. 스웨덴과의 첫 경기에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유효 슛도 이 경기에는 6개(멕시코는 5개)나 날렸다. 상대 선수에게 막힌 슛도 9개(멕시코는 2개)나 됐다. 골 결정력 차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우리 축구 실력으로 최선을 다해 만족할만한 경기력을 보여준 것은 인정해야 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한국 시각으로 24일 오전 0시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F조 멕시코와의 두 번째 경기에서 손흥민의 슈퍼 골에도 불구하고 1-2로 아쉽게 졌다.

[월드컵] 손흥민 황희찬,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손흥민과 황희찬(11)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 [월드컵] 손흥민 황희찬,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손흥민과 황희찬(11)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속한 페널티킥 실점

벼랑 끝에 몰린 한국 대표팀은 오른쪽 공격형 미드필더로 인천 유나이티드의 문선민을 깜짝 선발 멤버로 내세워 4-4-2 포메이션을 내밀었다. 후반전 체력이 걱정될 정도로 우리 선수들은 중앙선 부근부터 강한 압박 축구를 통해 역습을 노렸다. 상대보다 더 많이 뛰며 역습을 시도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없었기 때문이다.

경기 시작 후 13분 만에 문선민의 전진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왼쪽 끝줄 바로 앞까지 파고드는 경쾌한 드리블 실력을 보여주었고 로빙 크로스도 좋았다. 하지만 반대편에서 달려든 오른쪽 풀백 이용이 발리슛을 시도하는 순간 수비에 가담한 멕시코의 희망 이르빙 로사노가 몸을 내던지며 막은 것이다.

그로부터 9분 뒤에는 손흥민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롱 킥 역습이 이어졌다. 반대쪽에서 동료들의 지원이 늦어지자 손흥민은 왼발로 슛 2개, 오른발로 슛 1개를 혼자서 시도했다. 비록 이 공이 모두 멕시코 수비수에게 막혀서 뜻을 이루지 못했지만 이 경기 '막힌 슛' 기록에서 한국이 9-2로 멕시코를 압도한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순간이었다.

[월드컵] 황희찬 돌파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질주하고 있다.

▲ [월드컵] 황희찬 돌파(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런데 24분에 한국 페널티지역 바로 앞에서 마지치(세르비아) 주심의 휘슬이 길게 울렸다. 멕시코 주장 과르다도의 낮은 크로스가 장현수의 팔에 맞았기 때문에 페널티킥을 선언한 것이다. 이처럼 축구는 한 순간에 흐름이 바뀌며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하는데 바로 그 순간이었다.

멕시코의 공격형 미드필더 카를로스 벨라는 이 중요한 기회를 맞아 왼발 슛을 침착하게 오른쪽으로 차 넣었다. 순발력과 감각이 뛰어난 조현우 골키퍼가 벨라의 킥 동작에 속아 반대쪽으로 몸 날려 아쉬울 뿐이었다. 특히 두 경기 연거푸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내줬다는 것은 감당하기 힘든 충격이었다.

[월드컵] 환호하는 멕시코 선수들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멕시코 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 [월드컵] 환호하는 멕시코 선수들(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멕시코 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금 늦은 손흥민의 '슈퍼 골'

그 충격에도 우리 선수들은 후반전부터 다시 일어섰다. 52분 문선민의 오른발 슛(막힘), 56분 기성용의 오른발 중거리슛(유효 슛)이 멕시코 수비수들을 충분히 당황하게 만들었다. 골문을 지키고 있는 조현우는 58분에 멕시코 주장 과르다도의 왼발 슛이 날아오는 순간 자기 오른쪽으로 몸을 날리며 기막히게 쳐냈다.

하지만 멕시코 특유의 빠르고 정확한 역습에 한국은 또 한 번 주저앉았다. 66분, 이르빙 로사노의 역습 드리블이 빠르게 이어지면서 측면 공간이 열렸고 그의 패스를 받은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유연한 방향 전환 드리블과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넣은 것이다.

하지만 한국으로서는 너무나 억울한 실점이었다. 멕시코의 역습이 진행되기 직전에 멕시코 미드필더 엑토르 에레라가 기성용의 공을 가로채기 위해 거친 반칙을 저질렀지만 마지치 주심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씨름의 호미걸이 기술처럼 에레라의 발끝에 기성용이 제대로 걸려 넘어졌다는 사실을 묵과한 것이다. 거기서 멕시코의 역습이 시작되어 이 경기 결승골로 이어졌기 때문에 한국으로서는 더욱 억울할 수밖에 없었다.

한국은 두 골을 내주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75분에 멕시코 수비수의 어이없는 백 패스 실수를 틈타 황희찬이 귀중한 만회골 기회를 잡았지만 욕심 안 내고 손흥민에게 뒤꿈치로 이어주었다. 이 순간 멕시코 수비수들의 2차 커버 플레이와 3차 커버 플레이가 적절하게 이루어지며 손흥민에게 빈틈을 내주지 않았다.

후반전 추가 시간 5분 중 3분 가까이 흘렀을 때 이재성의 오른쪽 연결을 받은 손흥민이 멕시코 수비수 둘을 앞에 두고도 과감한 드리블과 왼발 감아차기로 기막힌 슈퍼 골을 터뜨렸다. 노련한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가 자기 오른쪽으로 날아올랐지만 도저히 막아낼 수 없는 궤적이었다.

[월드컵] 경기 종료 앞두고 손흥민의 멋진 슈팅! (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 [월드컵] 경기 종료 앞두고 손흥민의 멋진 슈팅!(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월드컵] 손흥민, 경기 종료 앞두고 만회골! (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를 앞두고 골을 넣은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 [월드컵] 손흥민, 경기 종료 앞두고 만회골!(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를 앞두고 골을 넣은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간이 야속하다'는 표현은 바로 이럴 때 쓰는 말이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강팀 멕시코를 크게 흔들었던 한국의 경기력은 찬사를 받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16강 진출 여부와 상관없이 강팀을 상대로 '축구는 바로 이렇게 하는 것'이라는 걸 분명히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이제 한국은 오는 27일(수)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 이번 월드컵 마지막 경기를 치르게 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결과(24일 오전 0시, 로스토프 아레나)

★ 한국 1-2 멕시코 [득점 : 손흥민(90+3분,도움-이재성) / 카를로스 벨라(26분,PK), 하비에르 에르난데스(66분,도움-이르빙 로사노)]

◎ 한국 선수들
FW : 손흥민, 이재성
MF : 황희찬, 주세종(64분↔이승우), 기성용, 문선민(77분↔정우영)
DF : 김민우(84분↔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
GK : 조현우
경고 : 김영권(58분), 이용(63분), 이승우(72분), 정우영(80분)

◇ 주요 기록 비교
유효 슛 : 한국 6개, 멕시코 5개
막힌 슛 : 한국 9개, 멕시코 2개
공 점유율 : 한국 42%, 멕시코 58%
코너킥 : 한국 7개, 멕시코 5개
프리킥 : 한국 7개, 멕시코 24개
패스 성공률 : 한국 80%(278/348개), 멕시코 88%(436/493개)
뛴 거리 : 한국 99km, 멕시코 97k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