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 남는 경기에 장현수(왼쪽)와 황희찬이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대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6.18

▲ 아쉬움 남는 경기에장현수(왼쪽)와 황희찬이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대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월드컵은 전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꿈의 무대다. 단 한 번의 골로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을 남기기도 하지만, 단 한 번의 실수로 평생 주홍글씨가 새겨 질 수도 있다.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2018 러시아 월드컵 1차전 경기가 끝났다. '졌지만 잘 싸웠다'고 평가하기도 애매하다. 페널티킥으로 한 골만 실점하기는 했지만, 유효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 했다. F조에 속한 다른 국가인 독일과 멕시코보다 승점 따기가 그나마 수월할 것으로 보이던 스웨덴을 상대로 패하면서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스웨덴 맹공 꾸준히 막아낸 장현수, 왜 그에게만 비난이

월드컵은 결과로 증명하는 자리다. 그 결과만 본다면 스웨덴전은 실패한 경기다. 무딘 공격력에 대해서도, 실점을 허용한 수비력에 대해서도 비판 받아야 마땅하다. 이제 할 일은 스웨덴전의 패인을 분석하고 남은 멕시코전과 독일전에서 선전을 바라는 수밖에 없다.

스웨덴전의 패인에 대해 논하다보면 유독 한 선수에게 비난의 화살이 쏠린다. 바로 지난 몇 년간 대표팀 수비에서 가장 큰 비난을 받아온 장현수다. 장현수는 러시아 월드컵 직전에 보여준 몇 차례 평가전에서의 모습처럼 어김없이 실수를 하고야 말았고, 이는 패배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박주호의 부상도, 스웨덴의 페널티킥도 모두 장현수의 잘못으로 지적되고 있다.

페널티킥을 허용한 장면에서는 공 경합 과정에서 상대 선수에게 페널티 박스 내에서 깊은 태클로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한 김민우보다 앞선 장면에서 장현수의 패스 미스를 지적하는 여론이 우세하다. 또한 박주호의 부상 역시 장현수의 부정확한 롱패스로 박주호가 무리하게 트래핑을 시도하다 박주호가 부상을 당했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모든 패인을 장현수가 혼자 독박을 쓰기에는 무리가 있다. 장현수는 실점 장면을 제외하고는 김영권과 함께 수비 라인을 조율하며 스웨덴의 맹공을 막아냈다. 장신의 스웨덴 선수들을 상대로 의외로 헤딩 경합에서 좀처럼 밀리지 않았으며, 측면 수비수들의 공격 가담 시에는 김영권과 함께 좌우로 넓게 포진하면서 수비 지역 전체를 커버하기도 했다.

보통 좌우로 횡패스를 시도할 때 때로는 공이 예상한 코스보다 너무 높게 가는 경우가 있다. 특히 스웨덴전의 경우 높은 신장의 스웨덴 선수들을 의식한 듯 공을 높게 띄워서 시도하는 횡패스가 몇 차례 보였는데 너무 높게 올 경우 받는 선수는 때로는 공을 포기하고 상대에게 스로인을 내주기도 한다.

박주호의 부상 장면 역시 그러했다. 장현수의 횡패스가 다소 부정확하긴 했지만 이를 받는 과정에서 박주호가 부상당한 장면을 장현수의 패스 미스로 인해 유발되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러한 실수를 부각하다보면 선수는 그라운드에서 소극적으로 플레이할 수밖에 없게 된다.

페널티킥을 허용한 장면 역시 전적으로 장현수의 잘못이라고 보긴 어렵다. 수비에서 전체적으로 유기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점이 크다. 장현수의 패스 미스 이후 상대의 공격을 차단할 여러 장면이 있었다. 장현수가 아닌 대한민국 선수들이 막아내지 못했다라고 하는 것이 맞다.

비난 못 이겨 한국 떠난 임국찬... 이런 일 다시 없어야

질문에 답하는 장현수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장현수가 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까지 두 번의 평가전을 치른 뒤 월드컵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 부르크로 이동한다. 2018.6.6

▲ 질문에 답하는 장현수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장현수가 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까지 두 번의 평가전을 치른 뒤 월드컵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 부르크로 이동한다. 2018.6.6ⓒ 연합뉴스


장현수의 패스를 가로챈 포르스베리가 중앙으로 패스를 시도했지만 앞에는 이재성이 있었다. 하지만 오히려 이재성을 맞고 패스가 굴절되면서 중앙 쪽으로 공이 흘렀다. 이후 상대는 세 차례 패스를 통해 페널티박스 안까지 진입했다, 어느 선수도 스웨덴 선수들이 패스를 이어가는 동안 패스를 차단하지도 선수에게 압박을 가하지도 못했다.

패스를 받은 포르스베리는 어느새 페널티박스 안까지 접근해 드리블을 시도했다. 하지만 포르스베리의 드리블을 장현수가 차단해냈다. 이후 볼을 다시 가로챈 스웨덴은 크로스을 재차 시도했고, 조현우 골키퍼가 펀칭한 공이 상대 쪽으로 흐르면서 김민우의 무리한 태클까지 이어졌다.

이 날 김영권의 헌신적인 수비가 돋보여서 인지 유독 장현수가 집중 포화를 맞고 있다. 언제나처럼 장현수의 개인 SNS에 몰러가 욕을 써놓는 것은 당연하고, 청와대 청원에도 심심찮게 장현수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국대 박탈. 해외 추방을 넘어 도를 넘는 '드립'이 난무하다.

과거 1960년대 후반 임국찬이라는 선수가 있었다. 개인기와 킥이 뛰어났다고 한다. 1969년 10월 20일 동대문운동장에서 열린 1970년 멕시코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1-1 접전이 이어지던 순간 페널티킥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임국찬은 실축하고 말았고 대한민국은 월드컵 진출에 실패했다. 전 국민적인 비난이 쏟아졌다.

결국 임국찬은 한국을 떠나야 했다. 이날의 심리적 충격과 비난을 이기지 못하고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2000년대가 되어서야 한국을 다시 찾았다고 한다. 그 때는 인터넷도 없던 시절이니 지금은 선수들이 피부로 와닿는 비판의 강도가 더 심해졌으리라.

장현수는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축구 인생을 건다고 했다. 그만큼 스웨덴전에서 열심히 뛰었고, 월드컵 준비에 최선을 다했다. 단 몇 차례의 실수가 있었던 것은 맞다. 하지만 그 실수에 비해 쏟아지는 비난의 크기가 너무나 크다.

장현수가 다음 경기에서도 선발로 나설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장현수에 대한 집중 포화는 잠시 접어두고 남은 멕시코전과 독일전에서 대한민국이 선전하도록 스웨덴전을 복기하는데 더 집중하였으면 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