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 남는 경기에 장현수(왼쪽)와 황희찬이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대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6.18

▲ 아쉬움 남는 경기에장현수(왼쪽)와 황희찬이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대1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손흥민, 황희찬 등 한국의 재능 있는 공격수들은 스웨덴의 장신 수비 숲 앞에서 아무 결과도 못 내고 고개를 숙였다. 로빈 올센이 지킨 스웨덴 골문 안쪽으로 날아가는 유효 슛이 단 한 개도 없는 공격력은 초라함만 남았다. 정확도 낮은 크로스와 전진 패스는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익숙한 장면이었다.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조현우(대구 FC)의 슈퍼 세이브를 유일한 위안으로 삼아야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18일 오후 9시(아래 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F조 스웨덴과의 첫 경기에서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김신욱을 활용한 4-3-3 포메이션 의도는?

공 다투는 김신욱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김신욱이 세바스티안 라르손과 공을 다투고 있다. 2018.6.18

▲ 공 다투는 김신욱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김신욱이 세바스티안 라르손과 공을 다투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한국의 스타팅 라인업은 과감한 도전으로 보였다. 키다리 골잡이 김신욱을 가운데 세우고 손흥민과 황희찬을 날개 공격수로 둔 4-3-3 포메이션이었기 때문이다. 이 선택에는 측면 크로스와 역습 패스의 정확성이 필요했다. 하지만 그것은 선수 배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듯했다.

김신욱을 잘 아는 이용이 오른쪽 풀백으로 나왔지만 붕대를 머리에 감은 이용의 크로스는 전주성의 그것이 아니었다. 김신욱의 동선을 또 누구보다 잘 아는 미드필더 이재성도 함께 뛰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다. 김신욱이 상대 수비수를 달고 폭 넓게 움직이며 손흥민이나 황희찬에게 공간을 열어주는 조직력이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그렇다고 해서 스웨덴 수비가 공간을 내주지 않을 정도로 완벽하게 틀어막은 것만도 아니다. 34분에 손흥민의 오른쪽 역습 드리블이 빛났다. 하지만 우리 공격은 손흥민 뿐이었다. 좋은 역습 흐름을 만들고도 손흥민의 드리블 속도에 맞춰 다른 공간을 열어가며 뛰어들어간 동료가 단 한 명도 없었다. 손흥민은 하는 수 없이 오른쪽 끝줄 바로 앞에서 컷 백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스웨덴 수비수 그랑크비스트의 슬라이딩 태클에 걸리고 말았다.

유럽 축구 전문가들도 인정하는 손흥민의 재능을 두고도 제대로 쓸 줄 모르는 공격은 딱 여기까지였다. 그만큼 스웨덴이 한국의 공격 방법을 완벽하게 분석하여 대응했다는 뜻이다. 스웨덴의 간판 미드필더 에밀 포르스베리가 수비시에 한국 오른쪽 풀백 이용의 크로스 방향을 정확히 읽고 미리 각도를 줄이는 장면 하나만으로도 할 말이 없었다.

왼쪽으로 빗나간 헤더 슛 2개뿐

[월드컵] 그라운드에 주저 앉은 김민우 (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의 김민우가 아쉬워하고 있다. 2018.6.18

▲ [월드컵] 그라운드에 주저 앉은 김민우(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에 0-1로 패한 한국의 김민우가 아쉬워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전반전을 수비에 치중하며 실점 없이 끝낸 한국은 후반전에 보다 공격적인 결단을 내려야 했다. 선수 교체나 포메이션 변화 없이 후반전을 시작한 한국은 완만한 크로스로 공격을 시도하기보다 틈새 공간을 노리는 변칙 공격을 시도했다.

52분에 김민우의 왼쪽 크로스를 받은 구자철이 절묘하게 빠져들어가며 머리로 공 방향을 바꿨다. 하지만 아쉽게도 구자철의 헤더는 왼쪽 옆그물에 걸리고 말았다. 이것이 한국의 공식 기록으로 남은 이번 월드컵 첫 슈팅이었다.

그리고 신태용 감독은 66분에 김신욱을 빼고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을 들여보내며 4-4-2 또는 4-2-3-1 포메이션으로의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이미 승부는 바로 직전에 갈렸다. 62분에 골키퍼 조현우가 쳐낸 공을 걷어내려던 왼쪽 풀백 김민우가 상대 미드필더 빅토르 클라에손의 다리를 걸어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조엘 아길라르(엘살바도르) 주심은 일단 반칙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하여 한국의 공 소유권을 인정하고는 공격이 전개되었지만 VAR(비디오 판독 심판)의 무전 조언을 듣고 휘슬을 길게 불었다. 김민우의 발끝이 공보다 클라에손의 발끝을 먼저 건드린 것이 드러난 것이다.

스웨덴 골 허용한 한국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스웨덴의 골을 허용하고 있다. 2018.6.18

▲ 스웨덴 골 허용한 한국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스웨덴의 골을 허용하고 있다. 2018.6.18ⓒ 연합뉴스


전반전 20분에 마르쿠스 베리의 왼발 슛을 놀라운 반사 신경으로 막아낸 조현우에게 페널티킥이라는 무거운 짐이 떨어진 것이다. 11미터 지점에 공을 세워놓은 스웨덴 주장 그랑크비스트는 흔들림 없이 오른발 인사이드 킥을 가볍게 조현우가 몸을 날린 반대 방향으로 굴려넣었다.

이후 남아있는 시간이 모자라지 않았기에 신태용 감독의 플랜 B가 궁금했다. 72분에 구자철 대신 이승우가 들어가서 좀 더 빠른 공격 흐름을 갖추었지만 이미 스웨덴은 이 플랜 B까지 다 간파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승우가 10분 만에 과감한 왼발 슛을 날려 스웨덴 골문을 정확히 노렸지만 수비의 핵 그랑크비스트가 전봇대처럼 길목을 잘 지키며 몸으로 막아냈다. 후반전 추가 시간 1분 만에 황희찬에게 극장 골 기회가 찾아왔지만 11미터 지점에서 솟구치며 이마로 노린 프리 헤더는 어이없게도 스웨덴 골문 왼쪽 기둥을 벗어나고 말았다.

신태용호가 그린 빠른 역습 상황은 전반전 34분 손흥민의 그것 말고는 없었다. 상대가 우리를 완벽하게 분석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경기 시작 후 27분 만에 왼쪽 풀백 박주호가 허벅지 근육을 다치는 바람에 교체 카드 한 장을 너무 일찍 써 버린 탓도 있고, 51분에 스웨덴 미드필더 세바스티안 라르손이 구자철의 무릎을 밟은 것에 대한 징계가 나오지 않은 점도 억울하지만 이 모든 것이 축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준비하지 못한 것이 한국 축구의 한계일 뿐이다. 이제 더 넘기 힘든 산으로 보이는 멕시코와 독일이 남았지만 재충전과 전술 정비 시간을 누구보다 알차게 보내는 방법 말고는 없다. 손흥민이라는 좋은 공격 자원을 두고도 제대로 써먹지도 못하고 또 고개를 숙이는 축구는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16강 셈법은 28일 오전 1시쯤 독일과의 경기를 모두 끝낸 뒤 하늘에 맡겨야 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결과(18일 오후 9시,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

★ 한국 0-1 스웨덴 [득점 : 안드레아스 그랑크비스트(65분,PK)]
- 경고 : 김신욱(12분), 황희찬(55분), 빅토르 클라에손(60분)
- 관중 : 4만2300명

◎ 한국 선수들
FW 손흥민, 김신욱(66분↔정우영), 황희찬
MF 구자철(72분↔이승우), 기성용, 이재성
DF 박주호(28분↔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이용
GK 조현우

◎ 스웨덴 선수들
FW 올라 토이보넨(76분↔키세 텔린), 마르쿠스 베리
MF 에밀 포르스베리, 알빈 에크달(70분↔오스카 힐리마크), 세바스티안 라르손(81분↔구스타브 스벤손), 빅토르 클라에손
DF 미카엘 루스티그, 폰투스 얀손, 안드레아스 그랑크비스트, 루드비히 아우구스틴손
GK 로빈 올센

◇ 주요 기록 비교
유효 슛 : 한국 0개, 스웨덴 5개
점유율 : 한국 48%, 스웨덴 52%
코너킥 : 한국 5개, 스웨덴 6개
프리킥 : 한국 21개, 스웨덴 23개
패스 성공률 : 한국 78%(277/353개), 스웨덴 83%(351/421개)
오프사이드 : 한국 0개, 스웨덴 1개
뛴 거리 : 한국 103km, 스웨덴 102k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top